추천 아이템
  새로운 자극! ..
섹스는 습관입니다. 결혼 후 ..
  자궁과 보지 ..
한편, 이 뉴스에서는 노인폭력..
  당신의 남자를..
커뮤니케이션에 관해 자주 언..
  난 그녀를 믿..
내가 즐기는 섹스의 3대 요소..
팩토리_Article > 레알리뷰

노처녀의 결혼관 - 나는 왜 노처녀인가
여자 개마초요 연재 23회가 넘도록 남자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A양.-_-; 원래 좀 유치한 데다 육담을 좋아하고 시덥잖은 농담이야말로 인생의 꽃이라고 생각하는 인간이다보니 그렇게 보이나 보다 흑흑. A양은 그냥 평범한 언니다. 요새 세상에 뭔 등신같은 소리냐고 할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감정이 쏠리지 않는 남자하고는 섹스는커녕 대화도 하고 싶지 않은 인간이라 접선특위 초창기 멤버임에도 불구하고 원나잇 스탠드는 커녕 1:1 접..
남로당 2017-06-2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919클리핑 5
[남자의 브라질리언 왁싱] 3. 노포, 빽자지, 15클럽을 달성하.. [2]
드라마 [도깨비]   브라질리언 왁싱 1번, 리터치 2번. 3차 리터치를 하러 갔어요. 언제나 가는 이태원의 D타운. 이번에도 원장님께서 해주시더군요. 시간이 늦어서 배철수 형님의 방송은 안 나왔습니다. 다른 방송이 나오더군요.   역시나 마찬가지로 먼저 베드 위에 올라가서 높은 후배위 자세를 잡습니다. 와… 이 자세 오래 하니깐 힘드네요. 후배위 체위로 섹스하는 여성분들이 힘이 꽤나 들겠어요. 항상 뭐라도 받쳐줍시다. 항문부터 왁싱을 시작했습니다. ..
레드홀릭스 2017-04-13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0326클리핑 11
[남자의 브라질리언 왁싱] 2. 리터치 체험기
영화 [40살까지 못해본 남자]   브라질리언 왁싱을 받고 한 번의 리터치를 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문자로 리터치 받을 때가 되었다는 연락이 와서 바로 예약하고 퇴근 후 이태원의 남성 전용 왁싱샵으로 향했죠. 그러니깐 처음의 왁싱까지 하면 총 3번째입니다.   이제는 절차가 좀 익숙해진 것 같네요. 바로 옷을 벗고 로브를 입고 샤워실에 가서 간단히 샤워를 한 뒤 다시 시술실로 들어와서 훌렁 벗고 베드 위로 올라가 엎드립니다. 전형적인 후배위 자세. 애널 ..
레드홀릭스 2017-04-1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568클리핑 16
[남자의 브라질리언 왁싱] 1. 제모와 나 [1]
영화 [40살까지 못해본 남자]    브라질리언 올 누드 왁싱을 했습니다. 4년 전에 처음 한 이후로 두 번째네요. 이태원에 갈 때마다 항상 눈여겨보던 샵이 있었습니다. 남성 전용 왁싱샵이네요. 무려 남성 전용이라길래 구글에서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가격이 정말 착합니다. 웬만한 여성용 브라질리언 왁싱 가격도 리터치 비용도 엄청 싸더군요. 그래서 결심을 굳히고 예약했습니다. 그리고 어제 저녁에 왁싱을 받으러 갔죠.   왁싱 해 주시는 관리사 선생님들이 모..
레드홀릭스 2017-04-12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6917클리핑 11
[고백] 나의 남자이야기 [2]
영화 [the Book Thief]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라고 하지만, 왠지... 혼자가 되서 그런가? 이것 저것 정리하고 싶고... 그렇다고 뭐 멀리 떠날것도 아닌데. 요즈음 회사일도 그렇고 해서 시간날때 마다 내 사랑(?)을 정리해 보고 싶네요. 그렇다고 어디 자랑삼아 떠들것도 아니니...   ㅣ첫 번째 이야기 학창시절 그때는 일주일이 멀다하고 나이트에 갔었다. 그렇다고 날라리로 치부되긴 좀 그렇다. 친구들과 어울려 수다떨고 밤거릴 쏘다닐 때면 영락없는 날라리의 표본이..
남로당 2017-02-08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5679클리핑 50
육체와 영혼을 함께 나누고 싶다면 섹스하라 [2]
영화 [러브앤드럭스]   언제였던가? TV에서 순결서약식인가 하는 행사를 여고인지 여중에서 하는 모습을 보도한적이 있었다. 사실 어린 마음에도 그걸 보고 꽤나 웃었던 기억이 난다. 예전에 비해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한국사회에서는 여자의 처녀성이라던가 순결, 혼전 성관계에 대해서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나 역시 한때 아주 고지식한 사람이였으니 할 말 다 했다.  물론 순결이라는 가치를 평가절하하는 발언은 아니다. 사랑하는 ..
남로당 2017-02-07 뱃지 1 좋아요 1 조회수 9304클리핑 35
쪽팔리고 뿌듯하고 괴롭고 어이없고 황당하고 웃기고 허무한 .. [4]
  너무 오랫동안 연재를 쉬어 얼굴을 들기가 부끄러운 A양.-_; 형편없는 글이지만 그래도 읽어 주시고 즐거워해 주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이런저런 일이 한꺼번에 몰려와 정신 없이 처리하다 보니 결국엔 3주 가까이 급성 인후염으로 몸져누웠다 흑흑. 심심하면 떡이네 딜도네 자지보지네 헛소리를 해대고 애완도령 하나 장착하는 게 소원이라고 울부짖곤 했지만 역시 사람은 건강이 최고라는 점을 새삼 느꼈다. 여러분도 항상 건강하세효. 흑. 일단 그간 안 쓴 변명을 좀 ..
남로당 2017-01-1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9644클리핑 37
[청춘떡!담] 김의 이야기 - 나의 동정
  [청춘떡담]은 남로당에서 인기리에 연재되다가 현재 잠시 휴식기를 갖고 있는 [청춘정담]의 유사품, 젊은 친구들 표현을 빌리면 짝퉁 버전 되시겠습니다. 좋게 이야기하면 [청춘정담]에 대한 팬픽 혹은 패러디로 해석할 여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까놓고 이야기하면 청춘정담의 인기에 편승하여 어떻게 한몫 잡아보려는 얄팍한 계산 하에 쓰인 글 되시겠습니다. [청춘정담]의 빠른 귀환을 빌며 이 글이 나간 이후로도 계속 감감 무소식일 경우 '자리 꿰차고 ..
남로당 2017-01-1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7173클리핑 21
[청춘정담] O의 이야기 - 뺨을 후려친 공주
이번 정담의 소재를 제공해주신 분은 이니셜의 표시마저도 사양하셨습니다. 익명의 그분께 감사의 인사 전합니다.     영화 [피끓는 청춘] 1 당시 나의 학교 앞에는 자그맣고 낡은 학사 주점이 하나 있었다. 어느 학교 앞에나 하나쯤은 있게 마련인, 당시 혁명을 꿈꾸던 청춘들의 아지트이자 어느 시점부터는 못다 이룬 꿈들이 허깨비처럼 떠다니던 폐가 같은 곳. 나의 스물 두 살 청춘의 중요한 한 페이지는 이곳에 관한 삽화들로 가득 차 있었다. 내가 스물 두 살이..
남로당 2017-01-10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879클리핑 28
[청춘정담] N의 이야기 - 큰 딸의 그녀 [1]
영화 [last tango]   대략 몇 년전 이야기인지도 가물가물합니다. 소개팅에서 만난 그녀와의 네 번째 술 자리였습니다. 매력적이고 호감 가는 성격이어서 그녀와 깊이 사귀고 싶은 욕심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좀처럼 흐트러지지 않는 무척 단정한 모습이었고, 그런 모습이 좋으면서도 마냥 편하게 대하기엔 힘든 분위기가 있었습니다. 동갑이고 세 번쯤 같이 술에 취했는데도 여전히 서로 존댓말을 쓰는 사이었다는 게 분위기 설명에 도움이 될지 모르겠군요. 이젠 아..
남로당 2017-01-09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5601클리핑 23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