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프리패스 구매..
프리패스 1년권(99,000원) 구..
  정액 삼키기..
고로, 정액을 삼킨다는 것은 ..
  색(色) 다른 ..
펠라치오를 할 때 대부분 그냥..
  섭의 사물화(..
안녕하신가? 저번 시간엔 섭의..
팩토리_Article > 레알리뷰

중년 남녀 이야기 [2]
영화 [완벽한 파트너]   몇 년 전 지방의 한 모텔에서 몇 달 간 카운터를 봐주며 생활한 적이 있다. 이 이야기는 그때 대실로 들어온 어느 중년 남녀의 이야기이다. 계절은 아마 더운 7~8월이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나이는 남녀 모두 50대 중후반 정도로 보였고 모텔에 들어오는 대부분의 중년 남녀가 그렇듯 그들의 관계도 부부처럼 보이지 않았다. 남자가 카운터에서 대실비 결제 후 키를 받고 여자는 그의 뒤를 따라 엘리베이터로 향했다. 대실 시간은 보통 2~3시..
레드홀릭스 2017-08-29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4400클리핑 7
발기부전치료제 구입기
"다음 편은 발기부전치료제에 관한 거니까 몇 알 사서 기사 쓰고 편집해. 알았지?" "네? 발기부전제요? 저보고 사라고요?"   편집장은 배시시 웃었습니다.   "W씨 같은 총각에게는 좋은 기회지. 안 그래? 쓸데가 없는 건 어쩔 수 없더라도 호기심 충족은 되니까. 호호호"   건너편에 있던 포토그래퍼가 놀렸습니다. 순진한, 총각 딱지도 못 뗀 남자라고 놀려대는 그녀들을 두고 사무실을 나왔습니다. 어이가 없었지만, 숨기고 사는 제..
우명주 2017-08-2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703클리핑 7
유부남의 브라질리언 왁싱 [1]
영화 [40살까지 못 해본 남자]   “지랄 빼고는 다 해보라”   북한 속담 중 하나라고 한다. 이왕 세상에 태어난 몸, 썩어 문드러지기 전에 지랄 빼고 모두 경험 해보라는 격언이겠지. 나름 뭐든 경험해보라는 삶의 태도로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데 자신의 고추 털을 미는 사람이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시바 뭘 민다고?!)   이른바 왁싱족!   특히 이 레홀에는 왁싱족이 많이 보인다. 그들의 말에 의하면 세상에는 왁싱을 해본 사람과 해보지 ..
레드홀릭스 2017-08-1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367클리핑 7
노처녀의 결혼관 - 나는 왜 노처녀인가
여자 개마초요 연재 23회가 넘도록 남자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A양.-_-; 원래 좀 유치한 데다 육담을 좋아하고 시덥잖은 농담이야말로 인생의 꽃이라고 생각하는 인간이다보니 그렇게 보이나 보다 흑흑. A양은 그냥 평범한 언니다. 요새 세상에 뭔 등신같은 소리냐고 할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감정이 쏠리지 않는 남자하고는 섹스는커녕 대화도 하고 싶지 않은 인간이라 접선특위 초창기 멤버임에도 불구하고 원나잇 스탠드는 커녕 1:1 접..
남로당 2017-06-2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353클리핑 13
[남자의 브라질리언 왁싱] 3. 노포, 빽자지, 15클럽을 달성하.. [2]
드라마 [도깨비]   브라질리언 왁싱 1번, 리터치 2번. 3차 리터치를 하러 갔어요. 언제나 가는 이태원의 D타운. 이번에도 원장님께서 해주시더군요. 시간이 늦어서 배철수 형님의 방송은 안 나왔습니다. 다른 방송이 나오더군요.   역시나 마찬가지로 먼저 베드 위에 올라가서 높은 후배위 자세를 잡습니다. 와… 이 자세 오래 하니깐 힘드네요. 후배위 체위로 섹스하는 여성분들이 힘이 꽤나 들겠어요. 항상 뭐라도 받쳐줍시다. 항문부터 왁싱을 시작했습니다. ..
레드홀릭스 2017-04-13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0645클리핑 17
[남자의 브라질리언 왁싱] 2. 리터치 체험기
영화 [40살까지 못해본 남자]   브라질리언 왁싱을 받고 한 번의 리터치를 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문자로 리터치 받을 때가 되었다는 연락이 와서 바로 예약하고 퇴근 후 이태원의 남성 전용 왁싱샵으로 향했죠. 그러니깐 처음의 왁싱까지 하면 총 3번째입니다.   이제는 절차가 좀 익숙해진 것 같네요. 바로 옷을 벗고 로브를 입고 샤워실에 가서 간단히 샤워를 한 뒤 다시 시술실로 들어와서 훌렁 벗고 베드 위로 올라가 엎드립니다. 전형적인 후배위 자세. 애널 ..
레드홀릭스 2017-04-1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733클리핑 20
[남자의 브라질리언 왁싱] 1. 제모와 나 [1]
영화 [40살까지 못해본 남자]    브라질리언 올 누드 왁싱을 했습니다. 4년 전에 처음 한 이후로 두 번째네요. 이태원에 갈 때마다 항상 눈여겨보던 샵이 있었습니다. 남성 전용 왁싱샵이네요. 무려 남성 전용이라길래 구글에서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가격이 정말 착합니다. 웬만한 여성용 브라질리언 왁싱 가격도 리터치 비용도 엄청 싸더군요. 그래서 결심을 굳히고 예약했습니다. 그리고 어제 저녁에 왁싱을 받으러 갔죠.   왁싱 해 주시는 관리사 선생님들이 모..
레드홀릭스 2017-04-12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7262클리핑 27
[고백] 나의 남자이야기 [2]
영화 [the Book Thief]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라고 하지만, 왠지... 혼자가 되서 그런가? 이것 저것 정리하고 싶고... 그렇다고 뭐 멀리 떠날것도 아닌데. 요즈음 회사일도 그렇고 해서 시간날때 마다 내 사랑(?)을 정리해 보고 싶네요. 그렇다고 어디 자랑삼아 떠들것도 아니니...   ㅣ첫 번째 이야기 학창시절 그때는 일주일이 멀다하고 나이트에 갔었다. 그렇다고 날라리로 치부되긴 좀 그렇다. 친구들과 어울려 수다떨고 밤거릴 쏘다닐 때면 영락없는 날라리의 표본이..
남로당 2017-02-08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5989클리핑 73
육체와 영혼을 함께 나누고 싶다면 섹스하라 [2]
영화 [러브앤드럭스]   언제였던가? TV에서 순결서약식인가 하는 행사를 여고인지 여중에서 하는 모습을 보도한적이 있었다. 사실 어린 마음에도 그걸 보고 꽤나 웃었던 기억이 난다. 예전에 비해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한국사회에서는 여자의 처녀성이라던가 순결, 혼전 성관계에 대해서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나 역시 한때 아주 고지식한 사람이였으니 할 말 다 했다.  물론 순결이라는 가치를 평가절하하는 발언은 아니다. 사랑하는 ..
남로당 2017-02-07 뱃지 1 좋아요 1 조회수 9538클리핑 45
쪽팔리고 뿌듯하고 괴롭고 어이없고 황당하고 웃기고 허무한 .. [4]
  너무 오랫동안 연재를 쉬어 얼굴을 들기가 부끄러운 A양.-_; 형편없는 글이지만 그래도 읽어 주시고 즐거워해 주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이런저런 일이 한꺼번에 몰려와 정신 없이 처리하다 보니 결국엔 3주 가까이 급성 인후염으로 몸져누웠다 흑흑. 심심하면 떡이네 딜도네 자지보지네 헛소리를 해대고 애완도령 하나 장착하는 게 소원이라고 울부짖곤 했지만 역시 사람은 건강이 최고라는 점을 새삼 느꼈다. 여러분도 항상 건강하세효. 흑. 일단 그간 안 쓴 변명을 좀 ..
남로당 2017-01-1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1150클리핑 57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