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섹스 십계명..
섹스를 할 때도 계명이 있답니..
  섹파 만들고 ..
남자건 여자건 섹스파트너를 ..
  지루 남자친구..
5살 차이 나는 연상의 남자와 ..
  카마수트라 애..
기원전 6세기에 쓰여진 카마수..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대형 마트에서 섹스한 썰  
0

영화 [맛있는 비행]
 
20대 중반 만났던 그녀와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전 국가고시 한번 보겠다고 찌질하게 도서관에서 공부하던 시절, 그녀는 OO마트 화장품 매장에서 근무했었습니다. 때는 겨울 시즌 행사 기간이었는지 설 기간이었는지는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아무튼 큰 행사 기간 하루 전날 마트 전 직원들이 행사상품 정리로 늦게까지 야근을 하는 시기였습니다.
 
그녀도 예외 없이 야근 중이었습니다. 도서관을 나와 마트에 도착한 시간은 10시쯤이었습니다. 조금 늦을 것 같다는 그녀의 말에 차에서 잠시 잠을 자고 일어나니 12시가 넘었더라고요. 전화하니 대부분 다 정리했고, 마무리 치우는 것만 정리하면 된다는 말에 도와주겠다며 매장으로 올라갔는데 다른 사람은 다 퇴근하고 조용하더라고요. 다 어디 갔다고 물어보니 조금 전에 끝내고 다들 퇴근했다면서 자기도 이것만 정리하면 된다고 하더라고요. 정리하는 걸 대충 도와주는데 이 넓은 공간에 둘만 있다는 생각을 하니 아래쪽이 묵직해지는 것이 느껴지더라고요. 카운터에서 정리하는 그녀의 뒤로 가서 힘이 들어가 있는 나의 자지를 엉덩이 붙이고, 귀에 대고 말했습니다.
 
“여기 정말 아무도 없어?”
 
나의 자지가 솟은 것을 엉덩이로 느낀 그녀는 손을 뒤로하여 자지를 잡고 웃으며 말했습니다.
 
“하고 싶어?”
 
“조금 땡기네. ㅋㅋㅋ”
 
저는 그녀의 앞치마 안으로 손을 집어넣어 둔덕을 쓰다듬으며 볼에 뽀뽀했습니다.
 
“여기선 안 돼… 위쪽에 카메라들 있어”
 
“그럼 어디 좋은 곳 있어?”
 
“우선 정리부터 하고. 저쪽에 조용한 곳 있어.”
 
“예뻐라... 쪽.”
 
음흉한 미소를 지으며 그녀의 입술에 짧게 뽀뽀하며 다시 정리를 시작했습니다. 이전에 몇 번 그녀의 유니폼 입은 모습이 예뻐서 섹스하고 싶다고 했던 적이 있었는데 그녀도 생각하고 있었던 듯합니다. 정리를 다 끝내고 매장을 둘러보고는 보안업무 직원에게 일이 끝났다고 이야기 하고 저를 데리고 뒷문으로 나갔습니다. 알고 보니 창고 쪽이었고, 안쪽에는 직원들이 옷을 갈아입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문을 잠그고는 그녀의 뒤로 가서 한 손으로 가슴을 만지며 블라우스 단추를 풀었습니다. 다른 한 손으로는 앞치마를 들추고 팬티스타킹과 속옷을 뒤로하고 바로 손을 넣어 음모를 지나 클리토리스와 둔부를 손바닥 전체로 주무르기 시작했습니다.
 
“아...”
 
그녀는 작은 소리로 짧은 신음을 냈고, 보지에서는 애액이 흐르기 시작했습니다. 소리 내지 못하게 키스하며 그녀의 가슴과 보지를 만지며 애무하니 키스하는 입속으로 새어 나오지 못하는 신음이 맴돌며 흥분한 그녀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시간을 오래 끌 수 없는 상황이어서 짧게 애무했지만, 그녀의 보지에서 흘러나온 액체는 저의 손에 한가득 묻었습니다.
 
“빨아줄래?”
 
뒤돌아 그대로 앉으며 바지와 팬티를 한 번에 내리니, 흥분할 대로 흥분한 나의 자지가 마트 천장을 뚫을 듯 솟아있었습니다. 그녀는 자지를 잡고 입속으로 넣으며 빨기 시작했습니다.
 
“츠.... 츕... 츄... 츕…”
 
심하게 갈증 난 사람처럼 아주 빠르고 격정적이게 귀두부터 뿌리까지 빨리 시작하는데, 몇 번 왕복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조금 더 하면 사정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런 기회가 자주 오는 것도 아니고 입에다 사정하는 것으로 마무리하면 나나 그녀나 아쉬워서 잠을 못 잘 것이니 그녀를 일으켜 세우고 뒤로 하자는 말과 함께 그녀를 뒤로 세우고 치마를 허리까지 올렸습니다. 팬티스타킹과 팬티를 무릎까지 한 번에 내리니 그녀의 보지는 애액으로 번들거리는데, 형광등에 비친 그 모습이 꼭 보지에서 빛이 나는 것 같았습니다. 전 그녀의 둔덕을 벌려 혓바닥으로 그녀의 속살 전체를 빨았습니다.
 
“아… 윽…”
 
신음을 내며 몸을 떨기 시작했습니다. 당연히 자지가 들어올 줄 알았던 그녀였겠죠. 순간 놀라며 온몸을 떨며 신음을 냈지만 이내 손으로 입을 막으며 소리를 죽였습니다.
 
“갑... 자기… 빨면 어떡해!”
 
“너무 예뻐서. ㅎㅎㅎ 이제 넣을게.”
 
드디어 그녀의 둔덕에 몇 번 귀두를 문지르고, 이미 애액으로 흥건히 젖은 꽃잎 속으로 빨려 들어가듯 미끄러졌습니다.
 
“음…”
 
질 내도 그녀의 애액으로 흥건하지만, 자지를 조여주는 이 맛에 후배위를 좋아합니다.
 
“오빠... 빨... 리… 아……”
 
그녀의 엉덩이를 한껏 벌려 몇 십번 빠르게 왕복 운동했고, 흥분할 대로 흥분한 나의 자지는 이제 정액을 발사하려고 신호를 보내고 있었습니다.
 
“할 것 같다… 어디... 할까?...”
 
“으… 음… 입에 해 줘........”
 
“나온다… 음…”
 
그녀는 재빨리 뒤돌아 무릎을 꿇고 자지를 입에 넣고 빨기 시작했습니다.
 
“아… 으… 윽… 아…”
 
“츄… 윽……츠…..윽…꿀…꺽….꿀….꺽…츠…으..읍... 츕”
 
입 속에 사정을 했고, 그녀는 자지에서 나오는 정액을 맛있게 먹으며 계속 귀두를 빨아 주었습니다.
 
“아… 으…. 윽!”
 
깨끗하게 자지를 입술로 씻어주고, 캐비넷 안에 물티슈를 꺼내 자지를 닦아주었고, 저도 그녀의 보지를 물티슈로 닦아주고 짧은 키스로 마무리하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차를 타고 그녀의 집에 바래다주며 우리가 늘 즐기는 카섹스 장소에서 한 번 더 격정적인 섹스를 하고 헤어졌습니다.
 
 
글쓴이ㅣtravel
원문보기▶ http://goo.gl/7bES4g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노을홀릭 2017-08-12 02:02:52
글이 엄청 야하네요 ㅋㅋㅋㅋ
광사마 2016-11-01 11:23:57
오랜만의 야사...꼴립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