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토리_RED > 섹스토이 리뷰
명랑소녀의 아네로스 EVI 리뷰  
0
 
아네로스는 드라이오르가즘을 유도하기 위한 남성용 무전동 딜도로 익히 알고 있었는데 지니에서 여성용 무전동 딜도를 냈다고 해서 호기심에 신청하게 됐습니다. 다른 딜도랑은 다르게 피스톤 운동이 필요 없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자위기구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두 기능이 없는 제품은 어떤 느낌일지 궁금했습니다. 
 
포장이 굉장히 고급스러워서 누가 봐도 성인용품인 줄 모를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개봉 후 제품 자체만으로도 용도를 추측하기 어려운 외형입니다. 그리고 일단 크기가 작은 편이라 숨기기도 쉬운 편이구요.
 
이미지상으로는 제품이 꽤 단단해서 유연성이 전혀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필요한 만큼은 유연합니다. 물론 손으로 막 억지로 한계까지 휘어볼 엄두는 안 나지만, 삽입 시 필요하다면 자연스럽게 휘어집니다. 표면이 매끄럽고 기본적으로 단단한 제품이기 때문에 처음 사용 시 젤 없이 다른 행위 없이 삽입하려 하면 좀 저항감이 있습니다. 젤이 있거나 하면 괜찮지만요!
 
생각보다 가벼워서 놀랐어요. 크기도 작은 것 같아 괜찮을까 생각했는데 사용해보니 작고 가벼워서 방해가 되는 일은 없었습니다. 휴대는 얼마든지 가능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외부에서 쉽게 사용이 가능한가. 하면 못 할 것 없지만 아무래도 사용 시 자세에 따라 자극의 정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외부에서 사용하기에는 조금 어렵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들고 다니는 거야 얼마든지 가능할 것 같습니다. 
 
제품이 일체형이고, 유려한 곡선 모양입니다. 무엇보다 제품 색이 아주 선명한데 제 촬영 실력이 미천한지라 제대로 표현될지 모르겠네요. 전체적으로 직선보다는 곡선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손잡이 부분의 직선도 부드러운 곡선으로 보입니다.
 
전체적으로 볼 때 삽입되는 부분의 크기는 계란보다 약간 더 얇고 길이가 좀 더 긴 편이며, 한손에 쏙 들어오는 두께입니다. 일반적인 에그형 로터보다 두껍지만, 딜도보다는 얇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성기 모양을 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제품을 이루고 있는 선이 동글동글해서 귀여우면 귀여웠지 혐오감은 전혀 들지 않을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섹스토이를 보관하기기 힘들어서 사기가 꺼려진다고 합니다. 보관함이 따로 없는 제품이긴 하지만, 제품의 크기가 작아서 어디에 넣어서 보관하기도 쉽고(개인적으로는 화장품 파우치로 나온 것들에 보관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보관 후 사용할 때에도 씻기가 쉬워서 상대적으로 마음을 놓고 보관할 수 있습니다.
 
삽입부의 경우 손에 딱 알맞게 들어옵니다. 하지만 외음부로 드러나는 부분(손잡이)의 경우 약간 얇은 감이 있으며 손잡이 양쪽으로 양각으로 'ANEROS' 라는 회사명과 반대편에 US Patent(www.aneros.com/patent)라는 주소가 새겨진 것을 만질 수 있습니다. 커플로는 사용하기 어려운 제품으로 스스로 할 때만 고려하자면 사용하기에 적절한 크기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만약 사용 시 젤이나 애액이 손에 묻는 것을 싫어하시는 분이라면 구조상 어쩔 수 없이 묻게 됩니다. 
 
젤 없이 시도했을 때는 좀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제품 설명서에도 적혀있는 것처럼 젤을 충분히 사용하고 삽입  초반에 잠깐 두꺼운 게 지나가는 것을 느끼고 난 후에는 입구 부분에는 거의 이물감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였고, 내부에는 부드럽고 묵직하게 누르는 감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버겁다거나 아픈 감각은 아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딱 적당한 묵직함이라고 느꼈습니다. 이보다 더 묵직한 느낌인 경우 사용할 때에 버겁거나 아플 때가 있는데,  딱 적당한 크기로 어느정도 제품이 익숙해 지면 있는듯 없는듯한 존재감이 제 취향이었습니다. G스팟의 경우 적절하게 각도를 조정하면 닿기에 좋습니다.
 
케겔운동 시 어느 정도 알아서 자리잡으며 좀 더 느끼기 좋도록 자극을 하는 측면도 있구요. 하지만 제품설명서에 쓰여있는 손잡이 끝부분의 클리토리스 자극에 대해서는 다소 부족한 부분이라고 짚어두고 싶습니다. 실제 사용시 따로 자극을 하지 않으면 손잡이 부분만으로는 클리토리스 부분이 자극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진동이 없는 딜도보다는 바이브형 딜도를 선호하는 편인데요, 진동이 없는 제품의 경우 피스톤 운동이 주 목적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g스팟이 적절하게 자극되는 경우는 적어서 아쉬운 감이 있습니다. 충분한 연습(?)이 이루어지고 난 후에는 지스팟을 통한 자극이 충분히 전해졌으나 상기하였던대로 동시에 클리토리스 자극을 만족하기는 어려웠습니다. 
 
 
플라스틱같은 단단함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말랑말랑하지도 않습니다. 굳이 말하자면 글루건 심을 누르는 정도의 단단함이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촉감은 매끄럽고 부드러워서 단단한 제형인데도 차가운 인상보다는 온기가 느껴지는 인상을 줍니다. 
 
일단 쉽게 부러지지진 않을 것 같습니다. 어느 정도 구부려 봤지만 본래 대로 돌아왔구요. 그리고 이 제품의 아주 큰 장점이라고 생각하는데, 전기고 뭐고 개입될 여지가 없다보니 뽀득뽀득 씻기가 아주 좋다는 점이었습니다. 어디 좁게 나가고 들어가는 요철이 있는 것도 아니라 따로 때나 먼지가 낄 구석도 적었구요. 
 
일단, 커플 사용 용도로는 적합하지 않은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진동 기능이 있는 것도 아니고, 피스톤 운동이 필요한 물건도 아니고 오직 적절한 케겔운동이 도움이 되는 물건이라  실제 사용할 때엔 가능하면 단독사용하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혹시라도 크기가 작다고 느끼시는 분들은 발기콘돔종류를 사서 장착하시면 두께감이 보충될 것 같아요. 
 
자위 초보용으로는 추천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적어도 클리토리스 자극 외에도 삽입을 통해 자신의 G스팟이 어디쯤 있고 어떻게 느껴지는지에 대한 감각이 있으신 분들이라면 적응하기에 좀 더 쉬울 것 같지만, 그에 대한 사전 지식 없이는 이게 잘 되고 있는 것인지 파악하기가 어려울 것 같아요.
 
앉아 있는 자세보다는 누워있는 자세에서 사용하시는 게(매뉴얼에서도 추천하듯이) 좋을 것 같아요. 누워서 사용할 때에는 정자세에서 무릎을 살짝 굽힌 채로 사용을 시작하다가 느낌 가는대로 다리를 모으시거나 옆으로 몸을 돌리시거나 엎드려서 압박자위와 곁들여(?) 사용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물론 개인차가 있겠지만요. 
 
위에서 미리 말한 요소를 제외하고 말씀드리자면, 일단 본 제품은 즉각적인 반응을 원하신다면 실망하실테니, 인내심을 갖고 자신의 몸의 반응을 잘 관찰하면서 사용하다 보면 손을 대지 않고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오묘한 쾌감을 얻을 수 있는 제품이라는 겁니다. 이게 아무래도 G스팟 자극이 메인이다보니  클리토리스 자극처럼 강렬하고 즉각적인 반응이 오지 않습니다.
 
물건을 받고서 처음 사용할 때에는 별 재미를 못 봤습니다. 하기 전에도 남자들같은 경우 (드라이오르가즘에 오르기까지) 시행착오가 있다고 하던데, 여자들은 그래도 기존에 자위를 하거나 성관계가 있는 경우 충분히 자극받을 수 있는 부분이니 엄청 어렵지는 않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했었지만, 사용하면서 쾌감을 느끼기까지 생각보다 쉬운 일은 아니었기 때문에 한 번 놀랐고, 본 목적대로 즐길 수 있고 난 뒤로부터는 격렬하지 않은 자극에도 케겔 운동만으로도 종류가 다른 쾌감을 충분히 얻을 수 있다는 점에 놀랐습니다. 


* 종합평가
GOOD - 좀 더 지속적이고 오래가는, 그리고 너무 자극적이지 않은 쾌감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케겔 운동이 기반이 되다보니 실제 성관계 만족도 측면에서 기여하는 바가 크구요.
BAD - 높은 가격대가 아무래도 접근하기가 어려운 점이 될 것 같고, 사용 난이도가 다소 높아 본인의 G스팟에 대하여 잘 모르는 경우 사놓고 제대로 활용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리고 클리토리스 자극은 본 제품의 설명서에도 적혀있는 사용 목적입니다만, 저의 경우 제 기능을 하고 있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 평가점수: 7점
-평가점수는 10점 만점이 기준이며 리뷰어의 주관적 견해입니다.
 
* 리뷰제품
- 제품명: ANEROS EVI
- 제조사/원산지: ANEROS/미국
- 모델명: A894757001515
- 제품가격: 188,000원
명랑소녀
:: 여 / 24 / 커플 / 학생 / 통통
:: 성 생활에 있어서 서로간의 대화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여성이든 남성이든 자위를 더욱 즐기고, 섹스를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는 사회가 오면 좋겠어요.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