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나른한 오후였다 
0
익명 조회수 : 1304 좋아요 : 2 클리핑 : 0
나른한 오후였다.  당신의 숨소리가 나른함의 깊이를 더해만 갔다. 
그 나른함이 나를 몽롱하게 만들었다. 
아무생각 없이 누워있던 당신의 바지를 벗겨 맛있게 먹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스쳤고
당신의 손가락이 나의 그곳을 기분좋게 간질거렸고
당신을 넣었을 때 신음소리가 공기에 퍼져들어갔다.  
이러니 당신을 사랑할 수 밖에.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5-22 07:17:50
함께이니~그저 좋다!^^
익명 2018-05-22 00:07:31
삐!!  정답...  3번 신음반공기반..???
익명 2018-05-21 17:57:39
그의 바지는 벗기라고 입었을 뿐이죠.ㅎㅎ
익명 / 띵동!
익명 2018-05-21 17:50:45
말하지 않아도, 똑같은 마음. 서로를 사랑할 밖에...
1


Total : 17227 (1/114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27 그날이 다가오는지 [17] new 익명 2018-08-16 577
17226 돌아온 야짤러 [4] new 익명 2018-08-16 452
17225 이상하게 자위가 new 익명 2018-08-15 344
17224 질문이요 너무 어렵네요 [6] new 익명 2018-08-15 472
17223 남성은 정말 사랑하는 여성과 함께하면 진짜 '코피' 터진다.. [2] new 익명 2018-08-15 519
17222 궁금해요 [6] new 익명 2018-08-15 413
17221 단톡신청했는데요 [2] new 익명 2018-08-15 425
17220 성욕이 너무 고플땐?! new 익명 2018-08-15 499
17219 어케 할까요ㅠ [29] new 익명 2018-08-15 1008
17218 휴일이지만 집콕 [34] new 익명 2018-08-15 1645
17217 하늘에 구멍남? [20] new 익명 2018-08-15 724
17216 기습 야짤러 [9] new 익명 2018-08-15 992
17215 격하게 [8] new 익명 2018-08-15 567
17214 속살이 하얀 그녀와 오프 [7] new 익명 2018-08-15 823
17213 휴일에는,,,,,,, [1] new 익명 2018-08-15 226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