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나른한 오후였다 
0
익명 조회수 : 1715 좋아요 : 2 클리핑 : 0
나른한 오후였다.  당신의 숨소리가 나른함의 깊이를 더해만 갔다. 
그 나른함이 나를 몽롱하게 만들었다. 
아무생각 없이 누워있던 당신의 바지를 벗겨 맛있게 먹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스쳤고
당신의 손가락이 나의 그곳을 기분좋게 간질거렸고
당신을 넣었을 때 신음소리가 공기에 퍼져들어갔다.  
이러니 당신을 사랑할 수 밖에.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5-22 07:17:50
함께이니~그저 좋다!^^
익명 2018-05-22 00:07:31
삐!!  정답...  3번 신음반공기반..???
익명 2018-05-21 17:57:39
그의 바지는 벗기라고 입었을 뿐이죠.ㅎㅎ
익명 / 띵동!
익명 2018-05-21 17:50:45
말하지 않아도, 똑같은 마음. 서로를 사랑할 밖에...
1


Total : 18569 (1/123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569 빨고싶다 2(빨리고싶다.) new 익명 2019-01-19 98
18568 당하고 싶은 날 [11] new 익명 2019-01-19 739
18567 기대 [3] new 익명 2019-01-18 632
18566 안듣고 뭐해? new 익명 2019-01-18 206
18565 설레는 밤 [17] new 익명 2019-01-18 977
18564 좋아한다는말 [14] new 익명 2019-01-18 764
18563 금요일.. [9] new 익명 2019-01-18 503
18562 불금 [16] new 익명 2019-01-18 759
18561 #와인키스  파트너와 불금 예정 [11] new 익명 2019-01-18 901
18560 그대여... new 익명 2019-01-18 438
18559 안듣고 뭐해? new 익명 2019-01-18 256
18558 레홀분들 다 이쁘고 멋지십니다 [8] new 익명 2019-01-18 1124
18557 빨고싶다 [10] new 익명 2019-01-17 749
18556 하고싶다 [6] new 익명 2019-01-17 469
18555 피부가 안 좋아서 고민이에요 [25] new 익명 2019-01-17 912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