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나른한 오후였다 
0
익명 조회수 : 1496 좋아요 : 2 클리핑 : 0
나른한 오후였다.  당신의 숨소리가 나른함의 깊이를 더해만 갔다. 
그 나른함이 나를 몽롱하게 만들었다. 
아무생각 없이 누워있던 당신의 바지를 벗겨 맛있게 먹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스쳤고
당신의 손가락이 나의 그곳을 기분좋게 간질거렸고
당신을 넣었을 때 신음소리가 공기에 퍼져들어갔다.  
이러니 당신을 사랑할 수 밖에.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5-22 07:17:50
함께이니~그저 좋다!^^
익명 2018-05-22 00:07:31
삐!!  정답...  3번 신음반공기반..???
익명 2018-05-21 17:57:39
그의 바지는 벗기라고 입었을 뿐이죠.ㅎㅎ
익명 / 띵동!
익명 2018-05-21 17:50:45
말하지 않아도, 똑같은 마음. 서로를 사랑할 밖에...
1


Total : 17991 (1/120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991 성적매력이 하나도 없는 여자친구. 어떻게 해야좋을까요.. [17] new 익명 2018-10-15 472
17990 86년 연하남과 74년 오빠 [18] new 익명 2018-10-15 533
17989 알 수 없는 여자 마음 [6] new 익명 2018-10-15 309
17988 큰맘 먹고 한번.. [3] new 익명 2018-10-15 788
17987 깍지손 [8] new 익명 2018-10-15 458
17986 사람은 끝까지 겪고 봐야 된다. [13] new 익명 2018-10-15 574
17985 모기가 제 허벅지를 물었어요 [14] new 익명 2018-10-15 614
17984 이쁜발만 보면 흥분이,,,,, [3] new 익명 2018-10-15 471
17983 레홀의 50가지 그림자_4. So wet [22] new 익명 2018-10-14 810
17982 섹친의 판타지 [8] new 익명 2018-10-14 610
17981 The scenic [40] new 익명 2018-10-14 1353
17980 관계중 과거 여친에 대해 묻는 여친 [7] new 익명 2018-10-14 638
17979 아 나도 단톡방! new 익명 2018-10-14 320
17978 늦은 일요일 오후( 남자몸  후방주의) [14] new 익명 2018-10-14 657
17977 아쉬운 새벽 [9] new 익명 2018-10-14 657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