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나른한 오후였다 
0
익명 조회수 : 1863 좋아요 : 2 클리핑 : 0
나른한 오후였다.  당신의 숨소리가 나른함의 깊이를 더해만 갔다. 
그 나른함이 나를 몽롱하게 만들었다. 
아무생각 없이 누워있던 당신의 바지를 벗겨 맛있게 먹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스쳤고
당신의 손가락이 나의 그곳을 기분좋게 간질거렸고
당신을 넣었을 때 신음소리가 공기에 퍼져들어갔다.  
이러니 당신을 사랑할 수 밖에.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5-22 07:17:50
함께이니~그저 좋다!^^
익명 2018-05-22 00:07:31
삐!!  정답...  3번 신음반공기반..???
익명 2018-05-21 17:57:39
그의 바지는 벗기라고 입었을 뿐이죠.ㅎㅎ
익명 / 띵동!
익명 2018-05-21 17:50:45
말하지 않아도, 똑같은 마음. 서로를 사랑할 밖에...
1


Total : 19413 (1/129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13 잠 다잤네 [7] new 익명 2019-05-24 581
19412 Bbw의 매력이라 하면?? [6] new 익명 2019-05-23 626
19411 후방주의, 날씨도 더운데 혼텔중 [46] new 익명 2019-05-23 1754
19410 일하면서 몰래몰래 야한얘기 하고싶다 [1] new 익명 2019-05-23 478
19409 낮잠 [27] new 익명 2019-05-23 912
19408 더워진 날씨 탓에 옷차림들이 ㅎㅎㅎ [2] new 익명 2019-05-23 601
19407 도톰한 팬티위로 만지는게 넘 좋다 new 익명 2019-05-23 611
19406 여자 [19] new 익명 2019-05-23 1155
19405 성향테스트, 생각보다 잘 맞네요 [2] new 익명 2019-05-23 310
19404 통통한 허벅지의 그녀 [6] new 익명 2019-05-22 1187
19403 시급합니다 [32] new 익명 2019-05-22 2076
19402 오럴시에 목막힘때문에 오래못해요 [14] new 익명 2019-05-22 949
19401 겨드랑이가 축축해지는 날씨군요 new 익명 2019-05-22 312
19400 오늘은 왠지 [2] new 익명 2019-05-22 382
19399 팬티까지 젖어버렸다는데 [3] new 익명 2019-05-22 994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