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토리_RED > 전문가 섹스칼럼
사정을 하는 여자  
0

영화 [PASSENGERS
]

남자들은 사정射精을 하는 여자를 보게 되면 대단한 명기를 만난 것처럼 놀라워한다. 남자들 자신이 사정을 통해 오르가슴을 경험하기 때문이다. ‘여성사정’(female ejaculation)을 한다는 것은 성적 자극을 통하여 남자의 사정과 비슷하게 액체를 분출하는 것을 말한다. 남자들은 여자의 오르가슴에 대해 부러워한다. 여자의 오르가슴이 남자의 사정보다 훨씬 다양하게 성적 쾌감을 느낄 수 있다고 말해지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남자들이 여자의 사정을 놀라워하는 것은 한 번의 섹스에서 여러 차례 분출하는 것을 보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르가슴을 상당히 많이 느낀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하지만 남자의 경우에도 사정과 오르가슴은 다르다고 말했던 것처럼 여자가 사정을 한다고 해서 오르가슴을 느꼈다고 보는 것은 잘못이다. 더군다나 여자 자신은 사정하는 줄도 모르게 하는 경우도 많다. 
 
여자의 사정에 대해 부정적인 의사들은 몸 밖으로 난자를 쏟아내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사정을 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사정을 한다는 것은 남자의 정자를 여자의 질 속으로 옮겨놓기 위해 이루어지는 성적 현상이고 그런 정자를 받아서 임신하면 되는데 여자가 굳이 사정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그것은 단순히 오줌에 불과하다고 주장한다. 
 
사실 이런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실제로 사정을 하는 여자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여자가 사정을 하면 요도를 통해서 오줌 모양으로 나오는 경우도 있지만 정액보다 하얗고 농도 짙게 분출하는 경우도 있다. 오줌처럼 사정을 하는 경우는 논쟁이 될 수 있어도 하얗게 사정하는 경우는 설명이 안 되기 때문이다. 
 
성연구가 론니 바바크(Lonnie Barbach)는 “여자의 사정액에 대한 최근 화학 분석 결과에 의하면 그것은 소변이나 질의 윤활액이 아니라 고농도의 당분과 산성 인산염이 들어 있는 남자의 사정액과 유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 액의 샘은 부요도선이라고 불리는 선(腺) 계통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이 부요도선 즉 스켄샘(Skene's gland)은 여자의 요도를 둘러싸고 있는 것으로써 남자의 전립선으로 발전하는 같은 태아조직에서 발달한 것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미국의 위플 박사는 어떤 여자라도 지스팟을 자극하면 오르가슴을 느끼고 사정을 한다고 주장한다. 그래서 일부 남자들 중에는 무조건 질 속을 강하게 자극해서 소변을 보게 만들거나 사정을 하게 만들기도 한다. 그렇게 사정을 하는 여자는 성적 쾌감을 즐겼다고 하기 보다는 고통과도 같은 강한 자극을 느꼈다고 해야 한다. 
 
여자의 사정에 대한 연구가 어려운 이유는 지스팟처럼 흥분이 고조되지 않으면 그런 현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성 연구가들은 여자를 직접 흥분시킬 수 없다보니 방법을 알려주고 결과를 조사하는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런 조사라는 것이 상당히 개인적이고 주변 환경에 영향을 받는다. 사정할 때의 쾌감이 다른 여자의 경험과 비교할 수 없기 때문에 어디까지나 개인적 경험에 불과하다. 그리고 다른 여자들은 사정하면서 대단한 경험을 했다고 하는데 자신만 그렇지 않으면 비정상적인 것처럼 느껴져 다수의 의견을 따르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통계가 비과학적인 결과를 만들 수 있다고 하는 것이다. 
 
여자들 중에는 사정할 때 전혀 느낌이 없거나 약간의 자극이 느껴지지만 대단한 쾌감이 아니라고 말하기도 한다. 물론 사정을 할 때 실제 성적 쾌감을 느낀다고 말하는 여자도 있다. 그래서 훈련을 시켜 보면 질에 자극을 받는 쾌감보다 사정할 때의 쾌감이 오히려 약하다고 말하기도 한다. 
 
그리고 흥분이 고조되면 질 위쪽 벽에 마치 물주머니 같은 것이 팽창하면서 질 속으로 축 늘어지는 여자도 있다. 그것은 남자의 페니스가 질 속을 움직이는 것을 방해한다. 남자의 페니스를 질 밖으로 밀어내는 것 같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그 물주머니를 자극하면 여자는 간헐 온천처럼 오줌 같은 것을 분출하는데 몇 시간 동안 몇 컵 정도의 양을 뿜어내기도 한다. 섹스 전에 소변을 보았는데도 말이다. 
 
질 내부 감각을 개발하기 위해 계속 자극을 주게 되면 상당히 많은 양의 오줌과도 같은 액체를 쏟게 된다. 양이 많을 때는 500cc가 넘을 정도다. 그렇다고 오줌처럼 냄새가 나는 것도 아니다. 그 과정에서 아주 새하얀 액체를 분출하기도 한다. 
 
이런 경험을 비추어 보면 위플 박사는 어떤 여자라도 지스팟을 자극하면 사정을 한다는 주장에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과연 지스팟과 물주머니는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일까? 론니 바바크가 말하는 스캔샘은 그처럼 팽창할 수 있는 것일까? 물론 여자의 몸에 남성호르몬이 많을수록 요도와 질사이의 공간크기가 커진다고 한다. 즉 스캔샘의 용적이 커진다는 말이다. 
 
사정하는 여자는 질 내부 감각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간헐 온천처럼 많은 양의 액체를 쏟아낸다. 감각이 깨어나고 질수축력이 좋아지면서 페니스를 밀어내던 물주머니가 더 이상 내려오지 않게 된다. 그리고 사정 양도 줄어든다. 그렇다고 질 내부의 탄력이 떨어져서 그런 현상아 나타난 것이라고 단정할 수도 없다. 앞으로 연구해야 할 과제가 많은 것은 틀림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여자의 사정에 대한 환상을 가질 이유는 없다. 단지 사정하는 여자가 있다는 것만 알고 있으면 된다. 그리고 여자에게 커다란 성적 만족을 주겠다고 사정을 시키기 위해 억지로 질에 강한 자극을 줄 필요도 없다. 꼭 사정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커다란 성적 쾌감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더
부부관계연구소 이사장 / 펜트하우스 고문
탄트라 명상연구회 <仙한 사람> 회장
저서 <이혼했으면 성공하라>, <우리 색다르게 해볼까>, <그래도 나는 사랑을 믿는다>
http://blog.naver.com/arder7
 
· 주요태그 성지식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탱글복숭아옹동이 2017-10-14 12:33:41
여자가 사정하면 진짜 섹시해 보이긴 함 ^^
써니 2017-10-12 22:32:00
인체의 신비는 아무리 봐도 대단합니다
Gengar 2017-10-12 21:21:32
야동배우중에서도 사정하는 연기가 사실은 엄청 아프다고 요도가 찢어질것같이 아프다고하는데 어우....
이놈의 환상...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