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레홀스쿨) 자..
[레홀 스쿨 시즌2]의 세 번째 ..
  당신의 첫 섹..
사진 속 답변들은 모두 지난 I..
  [레홀툰] 11화..
레드홀릭스 팀원들의 유쾌한 ..
  (10/19) 서대..
IF2018에 이어 같은 곳에서 진..
팩토리_Article > 섹스칼럼
사랑에 빠지는 건 섹스에선 반드시 필요해  
0

 
나의 칼럼 대부분은 여기(레홀)에서 시작된다. 사람들 사이의 여러가지 일들과 관계스토리가 나에게는 충분히 매력적인 글감이 된다. 근데 이게 단점이 되는 부분이 뭐냐하면 가끔 글이 상당히 즉흥적이고 다중적인 면을 보인다는 것. 내가 적은 글인데도 스스로 못 지키는 일이 허다하다. 근데 무슨 글을 그리 질보다 양으로 때우냐고? 이렇게 적어놓는 게 본업에도 도움이 되니까, 라고 만 알아주면 좋겠다.
 

사실 나는 20대 초반의 섹스 파트너론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다. 정작 나도 첫 섹스의 경험은 24~25살이었고, 뭔가 지금처럼 달리게 된 것은 기껏해야 20대 중후반부터였으니까,
 
그럼 그전엔 뭘 했는가? 하면... 연애를 했다. 총 9명의 여성과 연애를 했고, 그 중 섹스를 한 여성은 단 두 명.... 참 플라토닉하게 했지, 라기보단 기간이 짧은 것도 있었고, 믿기진 않겠지만 그때 나는 스킨십에 대한 끝도 없는 두려움에 질려 있던 순수 소년이었다.
 
근데 서른 중반이 넘은 지금까지도 그때 그 사람이 생각이 나고, 함께 걸었던 길, 첫 키스의 기억이 하나의 오류없이 머릿속에 새겨져 있는 것은... 그만큼 그 만남이 내 삶에서 의미하는 바가 적지 않았다는 걸 드러내는 사실이 아니었을까. 그래서 이야기하는 거다, 조금이라도 젊은 나이에는 연애에 집중하라고. 그 달콤함과 쓰라림을 모두 가지고 있는 청춘의 열매를 맛보지 못하고 어떻게 화려한 섹스를 데코레이팅 할 수 있을까.
 
추억해보면 누구나 그렇겠지만 나 또한 영화나 드라마에서와 같은 사랑을 했다. 차마 닭살스러워서 여기 적지는 못해도. 지하철 안에서 MD를 들으며 이승환의 '세가지 소원'을 함께 듣다가
 
마지막으로 빌어요
지금 잡은 두 손 놓지 않을게요
먼 훗날 우리 눈 감게 되는날
꼭 한날 한시 되기를

이때 손을 꼭 맞잡고 서로를 쳐다보기도 했고, 그녀가 졸업한 집 근처 초등학교 교정에 앉아서 두근대는 심장을 부여잡고 떨리는 목소리로 "...키스해도 돼?" 라고 묻기도 했다.
 
그녀의 집까지 바래다 주고는 버스정류장까지 혼자서 보내는게 못내 아쉬워서 그녀가 다시금 따라나섰고, 정류장에서 버스를 일부러 한 두대 놓치고는 다시 집까지 바래다 주기도 했다. 강의실에서 모든 학생이 보는 가운데 택배직원처럼 모자를 쓰고 다가가 꽃다발을 전해주기도 했고, 콘서트장에서 대형화면에 문자를 보내서 [xx아, 사랑해, 우리 결혼하자!] 라고 적힌 걸 보면서 서로 즐거워하기도 했다.
 
좋아한다는 말, 사랑한다는 말... 그 말 입에서 떨어지기가 얼마나 힘들었으며 쉴새없이 긴장하고 떨리는 목소리로 고백하고 온갖 멋이라는 멋은 다 낸 첫 데이트, 아침에 일어났을 때 지하철역을 몇개만 지나치면 네가 서있을 거라는 것을 기대하며 하루를 행복하게 시작할 수 있었던 나날들, 그런 따스하고 소중한 연애의 기억들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고, 그래서 나는 지금 이 나이가 되어서 더욱 여성을 사랑하게 되고 그녀들과의 섹스를 온몸으로 받아들이며 즐거움에 빠져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칼럼에 내가 지금까지 적고 또 앞으로도 적게 될 구차한 여러가지 스킬들, 다 알고 있으면 좋다. 하지만 그것의 본질은 따로 있다.

 
섹스의 목적은 행복이다. 나, 그리고 나와 섹스하는 그녀가 행복해지는 것, 그리고 그것의 시작은 사랑이다. 사랑을 할 줄 모르는 사람이, 또는 사랑을 받기만 했던 사람이 즐겁게 서로를 위한 섹스를 할 수는 없다. 가장 열정적으로 서로에게 탐닉하고 그 순간순간마다 Fall in love 할 수 있는 사람이 섹스를 잘 하는 사람인것이다.
 
그런데 그럴려면 사랑을 할 줄 알아야 한다, 그 기억에 가슴 아프고 눈물짓고 그리워함을 당당하게 새겨놓고 열정을 담은 눈으로 그녀를 바라볼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는 말이다. 깊이 사랑에 빠져보지 못하고 어떻게 그 이상의 섹스를 논할 수가 있을까.
 
이것이 내가 20대 초반에는 섹스파트너를 만드는 것보다 사랑에 빠져 달라고 당연하게 말할 수 있는 이유다.
 
많이 사랑하고 아파하길 바란다. 살면서 언젠가 뒤돌아보면 그 모든 것이 소중해 미칠 지경일테니까
우명주
섹스칼럼니스트 우명주
http://blog.naver.com/w_panda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조용한상상 2018-01-09 00:45:53
정말요ㅋ 모두들 사랑에 많이빠져보시고.. 많이 허우적거리기도 해보셨음 좋겠네요ㅋ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