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독서번개 | ..
* 일시와 장소, 참가비 - 일시..
  지루 남자친구..
5살 차이 나는 연상의 남자와 ..
  섹스 십계명..
섹스를 할 때도 계명이 있답니..
  온라인만남 유..
인터넷은 친구나 짝을 만나기 ..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치킨 배달 60분 전  
0

드라마 [유부녀의 탄생]
 
오후 4시 한참 퇴근하고 싶을 시간, 남자친구한테 메시지가 왔습니다.
 
[영화? 모텔?]
 
아침에 운동 갔다가 헬스장 아주머니가 허리가 왜 이리 날씬하냐고 한 얘기도 생각나고 오늘은 허리 잡고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모텔로 직행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먹고 싶었던 치킨을 시키고 기다리는 동안 샤워하고 식욕부터 충전하려고 있었죠. 그런데 아무리 기다려도 치킨이 안 와서 문자를 확인해보니 배달 예정 시간 60분. 이미 베베 꼬이다 못해 꽈배기가 된 저는 남자친구에게 들이대기 시작하려는데 치킨 기다려야 된다고 빼더라고요. 뭣이 중헌지도 모르고…
 
"치킨 기다려야 돼"
 
"기다리면 되지~"
 
침대에 앉아있다가 사랑스러운 자지부터 입에 대고 펠라치오를 시작했습니다. 펠라치오 하는 중에 남자친구가 머리를 잡아주는 게 그렇게 기분이 좋아서, 이번에도 머리에 손을 갖다 대고 물고 빨고 냥냥거리는데 머리를 잡고 있던 남자친구의 손에 힘이 들어가더니 그대로 움켜쥐고 빨리 움직이면서 나로호를 발사했습니다.
 
Only 펠라치오로만 사정에 성공시킨 건 처음이라 왠지 모를 승리감에 소중이 댐 방류 시기는 다가와 가고, 치킨이 도착했습니다. 우선 배고팠을 남자친구를 위해 쉬고 있는데 이 양반이 치킨을 다 먹고는 TV에 정신 팔려있더라고요.
 
이미 저는 입고 있던 가운 밑이 다 젖어있는데 슬그머니 기대서 스킨십을 하다가 남자친구가 좋아하는 가슴과 소중이에 손을 가져다대고 상황을 알리자, 이제야 눈치를 챘었나 봐요. 그때부터 손으로 애무부터 시작해서 여성 상위로 끝날 때까지 오르가즘님 세 번 강림하시고 쓰러졌습니다.
 
저는 오르가즘을 느끼면 땀을 많이 흘리는 편입니다. 애무 받으면서 엉덩이랑 다리에 뭔가 흘러내리면서 축축해져서 땀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고 알게 된 건 폭풍 섹스 상황 종료 후의 일이었지요. 아무튼, 이렇게 많이 젖은 적은 처음이었던 것 같네요.
 
ps. 남성분들! 일부러 여성 소중이의 댐 방류를 모른척하면 추후 폭포수처럼 터질 수 있지만, 당하는 여자의 입장에서는 답답해서 죽을 것 같으니 웬만해선 베베꼬인 여자를 앞에 두고 TV에 집중하면 안 됩니다.
 
 
글쓴이ㅣ가마다기가
원문보기▶ https://goo.gl/JSBsgR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광사마 2017-06-17 09:29:26
배달의 약간 늦기를 기다리며
Yong92 2017-06-16 23:04:33
배달오는 시간은 항상 중요한 타이밍 일때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