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섭의 사물화(..
안녕하신가? 저번 시간엔 섭의..
  프리패스 구매..
프리패스 1년권(99,000원) 구..
  남자들의 페티..
페티시(fetish)란 용어는 원래..
  섹스하면서 딴..
여자들은 자위도 하지 말아야 ..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연애 그리고 집착과 질투  
0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연애에 있어서 집착과 질투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들어보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특히 대중매체 연애 관련 프로그램에서 자주 이야기하는 것은 연애에 있어서 집착은 불 필요하다고 자주 이야기합니다.
 
대부분의 사례들은 듣기만 해도 극단적이고, 비현실적인 이야기가 많습니다. 이러한 사례들을 종종 접하다 보면, '아 나는 연애할 때 저러지 말아야지' 이렇게 생각을 하다가도 막상 연애를 시작하면 어느새 나도 모르게 상대에 대한 불안감과 일종의 소유욕으로 인해 집착과 질투를 하고 있는 자신을 보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연애에 있어서 어느 정도의 집착과 질투는 꼭 필요합니다
 
집착과 질투는 장기적인 연애 관점에서 본다면 필요한 요소이다.
 
실제로 저 역시 대중매체에서 말하는 '집착이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이성을 어느 정도 만나다 보면, 어느 순간 집착이나 질투는 조금씩 사라지기 시작합니다. 주변에 연애를 많이 했거나 혹은 이성을 많이 만나본 사람들은 연애 초창기 '밀당'이라는 심리 싸움에 크게 휘둘리지 않는 모습을 보셨을 겁니다. 그런 사람들처럼 저 또한 집착과 질투가 없는 남자였었고, 지금 돌아보며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제 행동이나 생각이 틀렸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빠 나 어제 친구들이랑 포장마차에서 술 마시는데 헌팅 당했어"
"오빠 나 명동에서 헌팅 당했어"
"오빠 나 어제 클럽에서 번호 줬어"
"남자 친구 있다고 하는데 연락처 강제로 받아 갔어"
 
실제로 사귀던 여자친구가 한 말입니다. 질투나 화가 나는 마음이 전혀 없었습니다. 오히려 "그래? 남자가 헌팅 할 때 무슨 말했어?", "남자가 연락 와서는 뭐래?" 등등 이러한 말들로 역으로 물어보았습니다. 진심으로 남자들이 뭐라고 말을 하는지 궁금했거든요.
 
이렇게 생각을 할 수 있었던 근본적인 이유는 어차피 헌팅 하는 남자들보다 저와 연애하는 것이 더 행복하고 즐거울 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어서입니다. 이러한 믿음은 단순히 생각 자체로 끝나는 게 아니라 실제로 그런 행동을 하는 모습을 갖추고 있어야 가능한 것들이고요.
 
여자가 위에 언급한 말을 하는 이유는 "오빠 여자친구 이 정도야. 좀 불안해해", "오빠 나한테 관심 좀 더 가져줘" 이런 의미가 더 강합니다. 애초에 정말 괜찮은 남자를 만났다면 말을 하지도 않고 몰래 연락을 했겠죠.
 
이러한 생각을 하고 있다가 변하게 된 계기가 있었는데 예전 여자친구가 강남에 있는 모 포장마차에 갔을 때 일입니다. 친구들과 갔다가 대기를 해야 해서 이름이랑 연락처를 적고 기다리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때 같이 기다리던 어떤 남자가 '정말 제 스타일이셔서 그런데 연락처 좀 알려주세요.' 이렇게 물어봤었고 거절했다고 합니다. 그러니 그 남자가 대뜸 "사귀자는 게 아니라 정말 알고 지내고 싶어서 그래요. 저 이상한 사람 아니고 알아두면 좋은 남자예요"라고 말했고, 대꾸를 안 했더니 그냥 갔었다고 합니다. 그러다 여자친구가 들어가는 차례가 됐는데 이 남자가 그 직원이 이름을 부를 때 기억해두고 연락처를 알아갔다더군요.
 
다음 날 여자친구 휴대폰으로 한 3일간 연락이 왔습니다. 그럴 때마다 남자가 무슨 말했냐만 물어보고 남자친구로서 지켜주는 모습은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지나서 여자친구가 그 당시 그런 부분이 속상했었다고 이야기해주더군요. 그때 머리에 누가 '쿵' 하고 맞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 나처럼 집착이나 질투가 없는 게 꼭 좋은 모습은 아닐 수 있구나’
 
집착과 질투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다시 있는 상태로 만들려니 힘들더군요. 어느 정도 선이 적당한지, 어느 정도를 상대방이 원하는지 이러한 감을 잡기가 어려웠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상대방과의 대화를 통해 센스 있게 캐치하는 방법이 가장 좋고 자신만의 기준을 만들어 놓는 것이 좋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클럽이나 나이트, 친구들과의 호프, 파티, 회식 어디를 가든 꼭 집에 들어갈 때 연락은 달라고 합니다. 들어가기 전까지는 안 자고 있죠. 여자친구가 놀고 싶은 만큼 놀게 하고 들어갈 때 꼭 통화하면서 집에 잘 들어갈 때까지 대화를 해주는 게 참 기분도 좋고 서로가 작은 것에 행복감을 느낀다고 해야 하나 그렇습니다.
 
간혹 여자친구가 놀고 있는 호프집 근처 커피숍에 가서 혼자 커피 마시며 놀다가 들어간다고 연락 올 때 "잘 놀았지?" 한마디 하고 호프집 문 앞에 딱 나타났을 때 여자들이 굉장히 좋아하더군요.
 
과도한 집착과 질투는 좋지 않을 수 있지만 적당한 선에서의 집착 혹은 관심, 그리고 질투는 연애에서 필요한 요소일 수 있습니다.
 
 
글쓴이ㅣ훈이님
원문보기https://goo.gl/qzuzf4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연애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체리샤스 2017-07-16 07:08:36
완전 좋아요 ~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