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당신의 섹스에..
사진 속 답변들은 모두 지난 I..
  <12월 레홀독..
『11분』은 매춘이나 성에 ..
  (레홀스쿨)성..
[레드홀릭스 스쿨 시즌2]의 다..
  레홀스토어 - ..
BDSM 라인들이 대거 재입고되..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햇살좋은 어느날의 쓰리썸  
0

영화 [love]

Intro
그날 우리는 서로를 원하는 단순한 욕정보다는 각자가 가진 아픔을 치유하는데 마음을 더 열었는지도 몰랐다. 그게 우리의 한계였지만, 나는 이상하게도 그것으로 인해 마음의 평안을 얻고 있었다.

 
늦게 배운 도둑질에 밤 새는 줄 모른다며, 나는 20대 후반쯤에는 더이상 셀 수 없을 정도의 쓰리썸 라이프를 즐기고 있었다. 이게 다 그 망할 클럽문화의 폐해겠지만, 그저 서로의 몸이 한 치의 빈틈도 없이 얽혀있다는 그 부드럽고도 강렬한 느낌이 좋은 것인지도 몰랐다.
 
M이 바이섹슈얼이었기에 수급은 딱히 어렵지 않았다. 거기에 덧붙여서 에로틱한 호기심의 열망에 사로잡힌 귀여운 동생도 한 몫 했고. 내 달아오른 성기와 손가락이 그녀들의 질 속을 부드럽게 파고드는 동안, 두 여성의 부드러운 입술과 몸이 부대끼는 것을 지켜보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그래, 이게 쓰리썸의 즐거움이지. 그때는 그렇게 생각했다.
 
어느 날. S는 자신의 친구를 데리고 왔다. 그녀는 약간의 대인공포증이 있었다. 클리토리스를 강하게 자극해서 빨리 해소시키려는 자위에 길들여져 있었으며, 등 이곳저곳에 자학의 흔적이 남아있었다.
 
그녀는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을 때마다 자신의 등에 무엇인가가 돋아나는 느낌을 받았으며 그래서 그녀의 손이 남은 흔적은 그때마다 날카롭게 새겨져갔다. 우리가 만난 그 전날, S에게 자초지종을 듣지 않았으면 나는 그녀의 손톱이 무서울정도로 바짝 깎여져 있는 이유에 대해 물어봤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녀는 무척이나 작고 인형 같았으며, 오히려 인형보다 더 한 숨막히는 미모를 가지고 있었다. 그 작은 얼굴에 오밀조밀하게 들어선 큰 눈과 부드러운 입술, 그녀는 잔뜩 긴장해서 내 옆에 누웠다. 그녀를 브래지어에게서 해방시켜주기 위해 등 뒤로 손을 가져간 순간, 나는 너무 커져버린 긴장감에 터지듯 땀으로 흠뻑 젖어버린 그녀의 몸과 마주할 수 있었다.
 
말없이 그녀의 티셔츠를 뒤에서 벗기고, 어쩌면 최후의 방어수단일지도 모를 브래지어는 가만히 둔 상태로 그녀의 등을 껴안았다. 그리고 S가 앞쪽에서 숨소리가 닿을 거리에서 누워 가만히 바라보며 웃어보였다.
 
우리는 서로 자신들의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때로는 웃고, 소리없이 세 입술과 혀를 문지르며 키스했다. 자신의 몸을 더듬는 손들이 누구의 것인지 모를 정도로 서로에 대한 스킨십에 심취해 있던 우리는, 말 한마디 줄이는 동안 서로의 속옷에 손을 넣고 문지르며 각자를 애무해갔다. 그것은 마치 섹스의 전희가 아닌, 힐링에 다가선 과정이었는지도 몰랐다.
 
그녀의 허벅지사이에서 문질러지는 발기된 성기의 느낌을 떠나서 우리는 꼭 깨달음을 얻어가는 수도자들처럼 나 아닌 다른 사람을 받아들이고 그들의 이야기를 마음에 새겨두고 있었다.
 
그녀들이 서로 겹쳐져서 열정적인 키스를 나누는 동안, 나는 애액으로 이어져 있는 둘 사이의 사타구니를 파고들었다. 가볍게 늘어진 대음순 안을 파고드는 혀끝은 자극에 몸을 떠는 느낌을 맞아가고 있었고, 둘의 허벅지 안쪽, 울렁거리는 근육을 쓸어올리는 나의 손길은 더욱 바쁘게 움직이고 있었다.
 
그녀들이 내 성기에 달라붙어 혀와 입술을 오물거리며 머리를 쉴새없이 움직이는 동안에도, 서로의 성기를 각자 애액과 쿠퍼액을 사용해 부드럽게 어루만지는 그때에도, 우리는 마치 이날 이후에는 서로 못볼 사람들처럼 각자에게 탐닉하고 정신을 잃다시피 섹스에 몰두했다.
 
삽입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았다. 아니, 이미 내 성기는 S의 질 속 깊이 박혀 있었지만.. 그것만으로 우리의 섹스를 설명할 수는 없었다. 그날 세명의 남녀는 온몸을 내던져 서로를 치유하고 있었으니까.
 
S의 얼굴위에서 연신 허리를 움직이며 아래에서 밀려들어오는 혀놀림에 경련을 일으키던 그녀를 한 팔로 꼭 안고 엉덩이부터 척추를 타고 쓸어내리며 나의 욕정을 대놓고 드러낸 그 시간 동안, 그녀는 살짝 눈물을 흘렸다.
 
얼마나 아팠을까.
그리고 얼마나 사랑이 그리웠을까.

이미 흉진 등이었지만, 나는 약국에서 연고를 사와서 그녀의 등에 정성스럽게 발라주었다. 약이 스며들때쯤 그녀의 상처에서도 조금은 벗어나있기를. 그녀는 S와 함께 내 성기에서 흘러내린 정액을 혀끝으로 핥으며 웃었다.
 
지금 그녀는 꽤 유명한 연예인의 스타일리스트로 정신없이 살면서 남자친구도 생겼다. 그리고 그 사실이 S와 나를 흐뭇하게 한다. 카톡 프로필 사진에서 활짝 웃고있는 그녀는 이제 상처도, 자기학대도 없는 보통의 20대를 살고 있으니까.
우명주
섹스칼럼니스트 우명주
http://blog.naver.com/w_panda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