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이게 진짜 섹..
여사친과 남사친의 섹스토이샵..
  거울 보고 자..
주인님은 그때그때 제게 주시..
  당신의 섹스 ..
얼마 전 한 여성지 기자와 인..
  섹스면허증 받..
이번 주말 진행되는 #유니브엑..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여성상위에서 우린  
0

영화 [Pretty Little Liars]

꼿꼿하게 발기된 내 자지를 감아쥔 너의 눈이 욕정으로 충혈되어 있었다. 자지는 이미 너의 침과 쿠퍼액으로 뒤덮여 끈적거리고 있었고, 너가 방금 전까지 혀를 갖다대고 쓸어댄 귀두는 붉은 빛을 띠며 까딱거리고 있었다.

펠라치오를 마친 너는 아까운듯 입맛을 다시며 혀를 살짝 내밀어 너의 입술을 핥았다. 그러면서도 아까부터 한 손으로는 스스로 클리 주변을 애무하고 있었다. 너의 색정어린 표정과 행동에, 나는 너의 입술과 혀를 맛보고 싶은 충동을 참지 못하고 상체를 일으켰다.

그러나 오늘은 철저히 너의 리드에 복종하기로 한 사전합의에 따라, 너는 내 가슴팍을 밀치며 날 도로 눕히더니 다시 자지를 단단히 감싸쥐었다. 순간적으로 헉-하고 허리를 비틀자, 넌 다시 노골적으로 상대를 유혹하는 고양이의 눈빛처럼 나를 흘겨보았고, 너의 눈에서 불타는 성욕을 읽으며 앞으로 진행될 섹스에 대한 기대감에 몹시 두근거렸다.

너가 서서히 너의 질에 자지를 갖다대기 시작하였다. 미끈거리는 감촉 너머로 너의 끈끈한 애액과 질 속의 뜨거운 열기가 후끈히 전해져왔다. 나의 모든 생각이 마비되고, 얼른 너의 질퍽한 늪속에 자지를 쑤셔박고 허연 정액을 부어버리고 싶은 본능적인 욕망만이 가득차 버렸다.

하지만 너는 수컷의 본능을 비웃으며 안달내기로 작정한듯, 그 상태에서 허리만 살살 앞뒤로 움직이며 끝내 삽입을 허락하지 않았다. 이미 내 음모는 늘어지는 질액과 쉬지 않고 새는 쿠퍼액으로 심하게 젖어버렸음에도, 너는 가쁜 숨소리와 유혹의 눈빛만을 보낼 뿐이었다. 나는 너의 젖은 털과 음순에 내 불기둥이 쓸리는 것을 느끼고, 그저 엉덩이를 들썩이며 반복된 신음을 토해내는 걸로 제발 넣게 해달라는 의사를 표시할 뿐이었다.

차라리 날 죽여줘... 라는 생각이 들 때 즈음, 너는 나의 눈빛에서 항복의사를 읽은 건지 본인도 더 이상 욕구를 억제하지 못한건지, 달뜬 목소리로 물어왔다.

“아.. 이제 넣을까?”
“응.. 제발”

나는 부끄러움을 잊은 채 사탕을 조르는 아이처럼 고갤 끄덕끄덕거렸고, 너는 그런 내가 귀엽다는 듯이 깔깔 웃더니 자세를 고쳐잡고 그대로 자지를 잡은 채 질 입구에 위치를 맞추었다. 그리고 그 상태로 천천히 주저앉기 시작하였다. 어떻게든 시각적 욕구를 충족시키고 싶은 맘에 누운 채로 고개를 쳐들었다. 느리게 구멍 속으로 사라져가는 자지가 보이자 한층 흥분감이 치솟아서, 그만 고갤 젖히며 안타까움과 기대가 섞인 신음을 토해냈다. 1초라도 빨리 너의 주름을 긁어대고 싶고, 따뜻하고도 탄력적인 너의 질의 느낌을 더 빨리 맛보고 싶어 미칠 지경이었다.

너의 따뜻하고 미끈한 속근육을 느끼며 머리가 새하얘지기 시작했고, 마침내 너의 탄탄한 엉덩이가 내 허벅지에 맞닿으며 몸 안에서 서로의 자지와 보지가 빈틈없이 결합하자, 둘은 숨이 막히는 느낌에 신음마저 내지 못하고 그저 몸을 부르르 떨어댔다.

너와 나는 성감에 취해 이미 이성의 끈을 놓은 채 정욕의 노예가 되었고, 사전합의 따위는 이미 잊은지 오래였다. 한참을 너는 스쿼트 자세로 세차게 박아댔고, 너가 힘들어할 땐 내가 밑에서 쳐올려주었다. 너는 내 가슴을 짚고 젖꼭지를 간지럽히다 삽입 도중 손을 뒤로 돌려 내 고환을 쓰다듬어 주기도 했고, 나도 손에 침과 애액을 묻혀 너의 클리를 엄지로 빠르게 자극했다. 머리를 흩트리며 고개와 허릴 젖힌 채 쾌감에 찬 신음소리를 거푸 질러대는 너는 나의 여왕이었고, 난 너의 시종이 되어 밑에서 출렁대는 너의 바스트를 손으로 쥐면서 받쳐주었다. 둘은 서로 맛있다, 탱탱하다, 섹시하다, 죽을 것 같다, 박아달라, 만져달라며 머릿속 저속한 단어들을 떠오르는 대로 지껄여댔다.

쾌감에 허우적대던 나의 손이 정신없이 너의 허리와 엉덩이, 그리고 허벅지를 어루만지던 중, 너가 한 순간 방이 떠나갈 듯한 엄청난 신음을 내지르고 내 앞으로 쓰러졌다. 땀으로 젖은 너를 꽉 안자 잔뜩 발기한 남녀의 젖꼭지 네 군데가 서로 맞닿아 비벼졌다. 너는 흥분한 채 입술을 거칠게 부딪혀 왔고, 나는 입술을 벌려 혀를 내밀고 너와 깊이 키스를 나누었다. 달콤한 혀와 타액을 맛보면서 내 성기에 대한 통제력을 잃어갔다. 그 순간 너의 질이 내 자지를 터뜨릴 듯 강하게 조여왔고, 입과 유두와 페니스, 세 군데에서 밀려드는 자극에 그만 사정감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나 이제 쌀것같아..”

그 순간 너는 급하게 피스톤을 멈추고 너의 깊은 구멍에서 자지를 빼내더니, 다른 구멍에 곧바로 자지를 집어넣고 혀로 자극을 시켰다. 나는 머리가 폭발하는 기분에, 곧바로 단말마의 비명을 지르며 정액을 꿀럭꿀럭 쏟았다.

척추를 타고 올라오는 듯한 절정감에 허덕이던 와중에도 나는 재빨리 침대 옆 탁자에 놓인 티슈를 몇 뭉치 뽑아 너에게 건넸지만, 너는 마치 성욕의 여신이 빙의한 양 내 정액을 입에 머금은 채 자지를 쉬지 않고 빨아댔다. 사정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금 너의 거센 오럴을 받자, 혼이 빠져나가는 느낌에 세차게 비명을 지르며 뒹굴었다.

“헉.. 제발.. 그만.. 내가 졌어”

나는 울다사피 하소연했지만, 너는 오늘 날잡은듯 더욱 현란하게 빨고 핥아대었다. 쾌감이 너무 극에 달한 나머지 고통스러운 느낌에 어떻게 너의 입을 떼어놓을 수 있을까 고민하던 중, 옆으로 누워 자지를 빨고 있는 너의 보지가 눈에 들어왔다. 나는 뭔가에 홀린 듯 너의 다릴 잡고 양껏 벌린 후 얼굴을 그 갈래의 틈 속에 묻었다. 그리고 두 손으로 너의 탱탱한 엉덩이를 꽉 움켜쥐고, 꿀같은 애액이 흘러대는 질 입구에 혓바닥을 댄 뒤 클리토리스와 질 입구 주변을 혀로 쳐대기 시작했다. 너는 예상치 못한 나의 반격에 자지를 풀어주더니 깊고 짧은 신음을 흘리며, 몸을 바르르 떨었다.

그러나 쉽게 질 너가 아니었다. 너와 나는 곧 69자세로 서로의 보지와 자지, 흘러나오는 물을 탐닉하며 또 한 번 쾌락에 빠져들었고, 짧은 시간이 지나자 자지는 오늘 죽는 한이 있더라도 도저히 만족을 모를 욕망들이 모여들어 다시 터질 듯 경직되어가고 있었다.


글쓴이 익명
원문보기 https://goo.gl/h94QDt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바람불때띄우리 2018-05-12 11:22:30
대단합니다
Mariegasm 2018-05-04 23:01:42
하아, 섹시한 필력에 홀릴 것 같네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