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레홀스쿨)삽..
[레홀 스쿨 시즌2]의 네 번째 ..
  <12월 레홀독..
『11분』은 매춘이나 성에 ..
  섹스만족도 진..
다음 질문에 대해 Yes 또는 No..
  당신의 섹스에..
사진 속 답변들은 모두 지난 I..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중년의 맛있는 섹스  
0

영화 [Mother]

그녀와 나는 50대 중후반의 왕성한 사회·경제적 활동을 하는 커플로서 수 년 간 매 주 흥분으로 가득한 열정적인 섹스를 한다. 사회생활에 전념해 온 젊은 시절 가지지 못했던 느낌. 늦은 만남이지만 성격, 성향, 섹스 궁합이 잘 맞는 황금 커플로서 삶의 활력이 되는 진정 맛있는 섹스를 하고 있다.
 
그녀는 아담한 키와 잘록한 허리, 큰 엉덩이와 가슴 등 전체적으로 육감적인 몸매에 오뚝한 코와 움푹 들어간 큰 눈을 가진 매력적인 여성이다. 나는 키 175에 날씬한 체형 덕분에 체위·애무 자세 변형이 자유로우며, 그녀와의 섹스를 위한 정보 습득 노력 중이며 더욱 새롭게 흥분하며 만족하는 섹스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가을로 들어서는 맑은 하늘의 지난 토요일 오후, 모텔로 들어서자마자 그녀를 격정적으로 끌어안으며, 성난 자지를 그녀가 느낄 수 있도록 아랫도리를 밀착한다.
 
위·아래 입술을 부드럽게 물어 핥고 빨고 비벼대며 이마, 귀, 목의 애무와 거친 숨소리, 머리, 등, 허리, 히프를 미끄러지듯 손끝으로 만지면 그녀의 신음 소리도 격해지며, 바지 위로 쏫아 오른 자지를 움켜쥔다. 그녀를 침대에 뉘이고, 옷 위로 그녀의 유방 전체를 사랑스럽게 애무한다.
 
급하지 않게 그녀의 셔츠와 브래지어를 벗기며 겨드랑이, 어깨, 쇄골, 유방의 주위를 핥으면, 그녀도 딱딱해진 자지를 만지며 흥분을 더해 간다. 나의 손이 그녀의 허벅지와 엉덩이 주위를 만지며, 팬티 위로 중요부위를 스치면 그녀는 다리를 비틀며 신음소리를 내뱉는다.
 
서로의 옷을 벗기고 달아오른 흥분을 품은 채 칫솔질과 세수 할 때도 서로의 몸을 탐닉, 바디워시 거품으로 만지고 비비며, 뜨거운 프렌치 키스가 이어진다. 그녀의 뒤에서 그녀의 등과 엉덩이 선을 따라 손이 내려가며, 뒤에서 엉덩이를 만지다가 그녀의 허벅지와 그녀의 보지를 스쳐 지나면 그녀는 더욱 깊은 흥분의 탄성을 뿜어낸다.
 
욕실에서의 질퍽한 애무와 프렌치 키스로, 충분한 애액으로 젖은 그녀는 살짝 만지고 터치하는 손끝 애무에도 신음 소리가 커지고, 나의 흥분도는 더욱 황홀해져 자지의 힘줄은 더욱 굵어져만 간다.

절정을 향해 달리는 전희 애무의 시간이 지나고 남성상위 69자세로 보지를 바라보고, 그녀는 나의 자지를 빨아댄다. 그녀의 소음순을 엄지와 검지로 감싸듯 부드럽게 누르며 천천히 위아래로 마찰하니, 그녀는 드디어 질을 쪼여가며 첫 번째 오르가즘을 느낀다.
 
나의 혀는 부드럽게 닿을 듯 말 듯, 때로는 강하게 그녀의 보지 주변과 중심을 왔다 갔다 하며 커닐링구스는 계속된다. 그녀의 허벅지와 보지, 대음순, 소음순, 클리토리스, 치골 부분까지 나의 혀와 입술과 거친 숨결이 세세하게 부드럽게 탐닉한다.
 
두 어 번의 오르가즘 이후, 나의 손가락이 그녀의 지스팟을 찾는다. 핑거콘돔을 끼고 지스팟의 좌우 패인 곳을 부드럽게 누르며 천천히 앞 뒤로 문지르며 손은 가슴을 애무하고, 입술은 클리토리스를 핥는다. 그녀는 더욱 큰 신음 소리와 함께 다리에 힘을 주고 엉덩이를 움직이며 지스팟 클리토리스가 느끼는 크고 긴 절정의 쾌감을 맞이한다.
 
길고 큰 절정의 느낌을 간직하려는 듯, 그녀의 움직임이 잠시 고요해진다. 나는 더욱 부드럽게 그리고 천천히 키스와 유방, 소음순을 애무하며, 그녀의 등, 허리, 히프를 손끝으로 살짝살짝 간지른다.

다시 달아오른 그녀가 나를 덮친다. 나의 위로 올라와 항문, 고환, 귀두, 자지를 핥아주며 딱딱해서 터질 듯한 자지를 강렬하게 입 안에 넣고 빨아댄다.
 
그녀를 끌어올려 보지가 나의 입술 위로 올라오게 한다. 그녀는 침대머리를 잡고 무릎 꿇어 앉은 채 보지를 혀에 맡긴다. 밑에서 그녀의 성기 곳곳을 핥고 빨고 비벼댄다. 그녀는 더욱 큰 교성과 함께 허리를 돌리며 또 한 번의 강렬한 절정을 맞이한다.
 
그녀는 여성상위에서 자지를 보지에 대고 문지르며 삽입을 시작한다. 그녀는 깊지 않게 귀두만 넣고 빼고를 반복하며 질 초입의 쾌감을 느끼고 있다. 나도 움직이지 않으면서 귀두 마찰의 쾌감을 느낀다. 이윽고 그녀는 성이 날대로 나 있는 딱딱한 자지 전체를 쭈욱 빨아들인다. 깊숙이 빨아들여 전후좌우로 문질러대며 또 한 번의 절정을 향해 달려간다.

여성상위에서의 절정 타이밍을 늦추고, 서로 마주보고 앉는 체위로 바꾼다. 함께 부드러운 피스톤 운동을 맞춰가며, 나는 그녀의 입술과 유방을 애무한다. 그녀는 다시 한 번 더욱 큰 교성과 함께 짜릿하고 황홀한 좌위에서의 절정, 환각을 맛보는 듯한 얼굴로, 다른 맛의 큰 오르가즘을 맞이한다.
 
이제는 잠시 쉬어가는 타임, 편하게 엎드려 누운 그녀의 등 뒤에서 자지를 삽입하고 그녀 등 뒤에 누운 채, 그녀의 뒷목을 애무하며, 자지를 꿈틀거리면서 그녀의 질 속에서의 포만감을 느낀다.

그녀를 바로 눕히고 남성상위 섹스, 그녀의 질 초입까지만 귀두를 넣은 채 움직이지 않는 것으로 시작한다. 그녀가 허리를 움직이며 질 입구의 쾌감을 느끼고 있다. 그녀가 허리를 들어 올려 나의 자지를 받아들이려 하지만 나는 허리를 들어 올려 깊은 삽입을 잠시 보류한다.
 
그녀는 머리를 들어 삽입되는 부위를 바라보며 더욱 흥분되어 간다. 이때 나는 아주 천천히 깊은 삽입 후 압박 상태로 또 다시 멈추어 있다. 그녀는 나를 더욱 끌어안으며 깊은 신음소리를 내 뱉는다.
 
이제 자지 기둥과 귀두는 그녀의 질벽 곳곳을 훑어대며 느낀다. 몸을 올려 직선으로 자궁 입구를 찾아들면 그녀는 더욱 애타는 신음소리를 낸다. 반복되는 질 쪼임과 나의 움직임이 조화를 이루어 가며 쾌감을 증폭해간다.
 
느리게 천천히 질의 모든 부위를 느껴가는 시간이 흐르고 동물 같은 신음소리와 함께 몸의 경련과 강력한 정액 분출, 그녀도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내며 우리 둘은 거친 숨소리로 절정의 쾌감을 토해낸다. 이어지는 질의 쪼임과 자지의 작은 움직임, 키스와 애무, 대화와 숨소리, 서로의 몸을 만지고 느끼며, 팔베개 수면으로 황홀한 섹스는 마무리 되었다.


글쓴이 익명
원문보기(클릭)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첨록파 2018-11-08 13:37:48
What a wonderful & fantastic intercours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