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용마산 딸치광..
안녕하세요? 열심히 딸 치다 ..
  9회 스페셜 핫..
우리 레홀언니들은 어떤 전함..
  제1회 섹스면..
레드홀릭스 행사부스에서 진행..
  28th 11월 레..
『채식주의자』는 육식을 거..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미정(未定) 1  
0

영화 [M]
 
딩동!
 
한창 게임을 하던 중 듣기 힘들던 메시지 알림음이 들렸다. 반가운 마음으로 휴대전화를 열었다.
 
'오빠'
 
오랜만에 전 여자친구로부터 연락 온 연락이었다.
 
'어... 얘가 갑자기 왜 연락을 하지?'
 
기분이 나쁘진 않았지만 그리 좋지도 않았던 헤어짐이었기에 경계를 하며 메시지를 눌러 읽지 않고 가만히 두었다.
 
'오빠...'
 
잠시 후 또 한 통의 연락을 받았다. 뒤에 붙은 점 두 개가 왜 이리 쓸쓸해 보이지? 이번에도 읽지 않았다. 딱히 켕기는 건 없지만 대중매체에서 흔히 보던 '나 다시 안 만나면 죽어 버릴 거야!'라는 식의 연락이 올까 봐 살짝 쫄았다. 물론 그녀 성격이나 상황상 그럴 일은 없겠지만...
 
'차단했나보네...'
 
다시 또 연락이 왔다. 단 한 줄로 비수가 날아와 꽂힌 기분이었다. 미안한 마음에 바로 답장을 보냈다. 그 와중에 게임 속 캐릭터는 죽어버렸다.
 
'아 지금 시끄러운 데 있어. 웬일이야'
 
살짝 반가운 기분도 있었지만 뭔가 남자의 자존심이란 되도 않는 무언가가 쌀쌀맞은 답장을 보내버렸다.
 
'아니... 잘 지내나 해서...'
 
뭐 솔직히 잘 지내다 못해 얼마 전에 나온 신작 게임을 사랑하는 중이다. 그녀에 대한 마음도 엣 저녁에 정리된 상태였고. 그런데 그녀는 잘 지내지 않는가 보다. 우물쭈물 하는 사이에 문자를 하나를 더 받았다.
 
'전화해도 돼?'
 
해도 되지만, 하고 싶지만, 이놈의 되도 않는 자존심이 또 나를 나쁜 놈으로 몰아간다.
 
'지금 시끄러운 데 있어서 전화는 힘들어.'
 
게임 캐릭터가 리스폰했다. 내 문자도 리스폰해서 다시 쓰고 싶다는 멍청한 생각을 하며 지금 쓴 문자를 후회하였다.
 
'응... 알았어...'
 
'아아, 가진 거 하나 없는 주제에 자존심은 뭔 개뿔 같은 자존심이야... 지금이라도 전화하자. 그래, 잠시 나왔다고 하면서 자연스럽게 전화하면 되는 거야. 힘내 임마!'라고 나를 다독이고 다시 문자를 보냈다.
 
'좀 이따 전화할게.'
 
'아 그래? 알았어.'
 
뒤에 점 몇 개 사라졌다고 텍스트에 활기가 생겼다. 역시 한글은 위대하다. 현실도피 하려 했지만 도망칠 수 없었다. 우선 왜 전화를 하려고 하는 걸까 고민을 시작했다. 어떤 태도로 전화를 해야 하는 걸까? 무슨 말을 해야 하지? 전화를 하려고 했는데 내 용기만큼이나 나약한 몬스터 몇 마리에게 툭툭 휘둘리는 게임 캐릭터가 눈에 들어왔다.
 
'모르겠다. 일단 얘부터 살리자.'
 
결국 어떻게 전화할 건지는 미정 상태로 나는 여자 가슴보다 손에 익은 마우스와 키보드를 감싸 쥐었다.
 
 
글쓴이ㅣ 와글
원문보기 http://goo.gl/npKIEe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blackmaker 2016-01-03 17:06:01
빠른 전개가 됐으면~
라라 2015-12-30 13:36:49
오오오~ 제목이 뭔가 기대되네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