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여자여, 깨어..
오르가즘에 이르는 순간 여성..
  성적 능력 높..
남자도 여자처럼 성감이 개발..
  [real BDSM] ..
클리쉐는 그 자체로는 좋지도 ..
  주말에 만난 ..
주말에 놀다가 처음 보는 여자..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잠자던 성을 깨우다 1  
0

영화 [러브&드럭스]
 
10년의 결혼 생활. 하늘이 주신 두 아이의 엄마. 그리고 이혼. 생각도 못 해본 돌싱.
 
그 사람과의 섹스는 큰아이 임신 때 이후론 둘째가 어찌 생겼는지 모를 만큼 전무했다. 대화 없이 본인 필요에 의해 잡아당기고 바로 삽입, 사정, 담배 한 개비.
 
몇 년 만에 가진 관계에선 억울함에 여성 상위 자세로 클리토리스를 자극해 오르가즘을 느끼는 법을 터득해버렸었나 보다.
 
그리고 또 몇 년 불행인지 다행인지 내 몸은 섹스에 둔감해졌고 섹스에 관심 없는 여자가 되버렸다. 높은 자존감에 당시 상황에 맞게 섹스란 걸 외면했던 듯. 이혼 후 내 10년의 억울함과 거칠어진 내 피부와 탄력 잃고 엉망이 된 내 몸뚱어리를 바라보니 괜스레 서글퍼진다.
 
어느 날 한 선배에게 물었다.
 
"섹스를 오래 안 하면 얼굴이 요런 몰골이 될까?"
 
‘역시나… 젠장…’
 
하지만 남잘 쉽게 만나지도 못하겠지만 그보다 더 한 걱정이 있었으니...
 
"나이 마흔에 섹스하는 법을 몰라! (누가 좀 알려줬으면 좋겠어!)’
 
그래, 내 진심이었다. 열심히 노력해서 언젠가 만날 그를 위해 준비하고 싶었다. 하지만 누군가를 원하면서도 아무도 만날 수 없던 자타 농담반 진담반, 평생 남자 못 만날 거라는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하곤 한다. 그러던 마녀가 성을 알아버렸다. 물론 마음껏 자유롭게 즐길 그가 없음이 슬프지만 말이야.
 
어느 날, 선배가 사무실에서 야동을 보여준다. 소리 없는 화면에서도 긴장감이 흐르고 애써 아무렇지 않은 듯 선배 몰래 침을 삼킨다. 내 팬티는 어느새 흠뻑 젖어버렸고 나이 마흔에 소리 없는 야동을 실컷 봤다. 그 이후에도 두어 차례 선배는 내게 야동을 보여줬다. 내 사정을 아는 선배라 내가 안타까웠단다. 야동 중에도 페어리 등 성인 장난감을 사용하는 야동을 많이 보여주더라. 장난감 쓰는 법이라도 배워서 풀길 바랐단다. 그 사이 여성용 성인 장난감들을 주문해 선물해주더라.
 
자존심 때문이었는지, 한참을 사무실 서랍 안에 던져놨던 장난감들. 어느 날 선배 앞에서 보란 듯이 선물 받은 그것들을 꺼내들고 집으로 왔다. 침대 한편에 수건을 깔고 젤을 준비하고 그 녀석들을 조심스레 수건 위에 올려놓았다. 옷을 벗고 침대에 누워 내 골짜기에 젤을 듬뿍 뿌렸다.

잠자던 성을 깨우다 2▶ https://goo.gl/e1hJQM
 

 
글쓴이ㅣ마녀언니
원문보기▶ https://goo.gl/BxYyZP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