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14회 애널섹스..
딸아들가이드 출시 레홀소식 :..
  NEW 딸아들가..
섹스를 시작하는 이들을 위한 ..
  레드홀릭스 연..
성관련 활동의 첫 파티였던 20..
  나는 내가 쿨..
괜찮아요. 여기 유부남 많아요..
팩토리_Article > 섹스앤컬쳐
[발굴] 완전 성인용 음악이란 이런 것이다  
0
에로 비디오에서 포르노, 야설, 심지어 벗어제끼는 연극까지 해서 대중문화의 각 분야마다 애들은 가야만 하는 완전 성인의 영역들이 올곧게 자리하고 있다. 하지만 왜? 유독 딴따라 파트에서만 우리네 어른들의 순수하고도 원초적인 열정을 담아낸 예술품들을 찾기가 약에 쓰려고 해도 힘들단 말인가. 기억하는 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언젠가 스포츠찌라시 한쪽 귀탱이를 장식한 채 조용히 사라져간 음반 한 장. 눈부신 빨강색으로 자신의 불온함을 암시하였던 바로 그 음반. 모름지기 진보는 불온해야 한다고 하지 않았던가.

 

 
'완전성인용'이라는 문구를 삽입하므로써 '에로'와 '애로' 사이에 존재하는 의미상 괴리를 메우고, 복합적이고 다중적인 메시지를 설파하던 '애로쏭'이란 철학적 타이틀을 선보였던 바로 그 앨범.

그러나 독자들아. 당신들도 본지도 몰랐다. 몇몇 네티즌들에 의해 자켓의 우수성만 회자되던 저 음반이 담고있었던 무시 못할 가능성을. 하루에도 수십 장 출시되는 가요음반의 홍수 속에서 울 나라 성인 대중음악의 개척을 위해 묵묵히 자기 길을 가는 어느 무명 뮤지숀의 뚝심있는 몸부림을... 정녕코 우덜은 몰랐던 거시다.

그렇게 시간은 지나갔다.

그러나... 역사는 진보한다고 했던가. 예술은 죽지 않는다고 하였던가. 아... 그 말은 일고의 거짓없는, 살아 꿈틀거리는 진중한 금언이었던 거시다. 자아, 업그레이드 버전 개봉이다.

 

오호... 저 모습이 보이시는가. '완전성인용'이란 전작 카피의 리바이벌에 더해 미성년자절대청취불가!라는 주옥같은 문구가 아로 새겨진. 아찔한 똥꼬치마 차림의 미소녀가 미끈한 다리와 살인적 스마일로 화답하는 자켓.
 

'홀로그램'이라는 직언을 박아 넣으므로써 3차원의 사고체계를 넘어서는 우주적인 전산 시스템을 등에 업고 출시됐음을 전하는, 자켓 한 구석에서 차가운 빛을 발하는 은색 호올로그램 단순 스티커.

그렇다.

언론의 외면과 대중들의 무관심에도 불구하고 그네들은 지난한 세월 동안 절차탁마의 심정으로 기나긴 창작의 여로를 지나고 있었던 것이다. 설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를 통해 기습적으로 출시된 본작, 전작의 수록곡을 대거 수정 보완한 1집의 리덕션판과 신보 2집의 더블앨범으로 그 모습을 드러내었다.

본지, 두 번 실수 안 한다. 두 번 다시 이런 희대의 예술품을 놓치고 뒤늦게 후회하는 직무유기를 반복하지 않겠단 말이다. 나머지는 독자 열분들의 몫이니.

자, 저 우람한 예술품이 탑재하고 있는 수록곡 리스트부터 구경하자.

 

무려 40곡이라는 물량공세가 무색해지는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가열차게 난사하는 저 제목들을 보라. 한번에 읽어내리는 것만으로도 가히 노도와 같은 궁금증이 밀려오지 않으신가. 과연 저런 휘황한 타이틀에 담긴 음악은 어떠한 모냥새를 취하고 있단 말인가. 이미 언급했다시피 40곡이란 방대한 분량으로 채워진 본작을 모두 소개한다는 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게다가 실제 본작을 구매할 소비자들에겐 그런 행위가 마치 스포일러를 까발리는 만행과도 같으니. 가히 영화적 소비 행태의 면모마저 겸비한 본작이라.

본 기자 겸손한 맘으로 딱 네 곡만 소개해 올린다. 대신 그 네 곡만으로도 본작의 진가를 간접적으로나마 만끽할 수 있을지니. 애인과 동침 후 이빨 사이에 낑긴 머리카락 아닌 털 뽑 듯 쏙 뽑아 준다.

 
그랜저와 티코
1. 아빠 것은 그랜저고 니 것은 티코라 했냐
그랜저면 무얼하노 터널만 들어가면
시동이 꺼져 버리는 걸
야 이놈아 그말을 믿냐 2호 터널만 들어가봐라
기똥차게 잘 빠진다 아빠맘 알지로
엄마는 모른당게
2. 그랜저면 무얼하냐 이제는 그 차가 싫어
1호 2호 찾는 차가 무슨 힘이 있겠냐
고물차는 안 탄다 그랴
야 이녀석아 이 애미도 뉴그랜저 하나 뽑았다
얼마나 잘 나가는지 엄마맘 알지로
아빠는 모른당게

카섹스
1. 승용차는 스킨쉽용
봉고차가 좋다해도 자존심이 상하지라
시트뒤로 눕혀놓고 일등침대 만들어서
두 남녀가 응아응아 카섹스족 사랑장난
응아 응아 응아 응아 응아 응아 응아
2. 제 아무리 맸어도
자주하면 허리다쳐 병원신세 골병든다
남자들이 요구해도 빼는 맛이 있어야지
차만 타면 고짓거리 변태들의 사랑장난
응아 응아 응아 응아 응아 응아 응아

백조개
1. 털조개도 아닌 조개가 고추를 좋아해도
고추들은 백조개를 재수 없다 하더라
백조개도 못 먹어보고 고추들은 머 한당가
백조개 맛 한번 보면 헤어나지 못한다네
백조개는 한번 물면 꽉 물고 안 놔준다
고추들아 백조개가 짱인줄 모르냐
2. 백조개를 못 보고 조개 얘기하덜 말어
백조개를 먹어보고 조개 애기하시오
백조개 맛 한번 보면 사족을 못 쓴다네
백조개를 만난 고추 아침부터 저녁까지
백조개에 황홀한 맛 푹 빠지고 말거야

모텔이 뭘 하는 곳?
모텔이 뭐하는 곳인지 에로스 섹시녀가 아리켜줘
무신한 놈 그것도 몰라 영어를 몰라서 묻는거지
그럼 우리말로 아리켜줄께 무슨말인지 알아보소
조선사람이 들어갔다 일본사람이 나오는 곳
머리가 나쁘면 무슨 말인지 잘 알아 듣지 못할거야
다시한번 아리켜줄께 잘들어보고 알아맞춰
조자에다 힘을 주고 일자에다 힘을 빼면
좃선사람은 들어가고 일본사람은 나오는 곳

파격적인 풍자와 해학, 깊이있는 은유와 화려한 수사학의 성찬. 눈부신 상상력과 올곧은 장인정신으로 빗어놓은 메가톤급 트랙들. 그 당당한 위용 앞에 흐르는 눈물을 닦아내리는 독자 열분들의 조용한 몸짓이 보이는구나.

본 기자 역시 흐르는 눈물을 씻어내리며 고백한다. 왜 가사에 대한 이바구만 있는지 의아해 할 줄로 안다. 그러나 어찌할까. 본 기자, 저 거대한 예술품의 음악적 부분까정 왈까왈부할 능력이 엄따. 위대한 작품 앞에 무능한 넘이 가따부따 씨부리는 것은 오히려 크나큰 누가 될 것인 저. 미안타... 독자 열분들께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 본작 <애로쏭 1,2집>의 구입은 가까운 고속도로 휴게소를 이용하시라.
남로당
대략 2001년 무렵 딴지일보에서 본의 아니게(?) 잉태.출산된 남녀불꽃로동당
http://bururu.com/
 
· 주요태그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나의사랑미야 2017-08-30 11:32:49
노래 가사가 너무너무 재미있어요~~~
노란바다sos 2014-10-08 17:17:20
아직 보기는 했내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