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난년들의 저녁..
명절 끝나고 가게 손님이자 친..
  섹스시간을 늘..
성교 시간은 어느 정도가 적정..
  클리토리스를 ..
몇 해전 경남 창원에서 부부성..
  카카오 오픈 ..
회원들간의 활발한 커뮤니케이..
팩토리_Article > 레알리뷰
나의 첫 자위를 추억하며  
0

영화 [ginger snaps 2]

그게 자위였는지 당시 오르가즘을 느꼈던 건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하지만 그때의 행위와 느낌이 나의 열 살, 스무 살, 서른 살을 채워 지금의 나를 만들었던 건 분명하다.

오늘 나의 첫 자위를 추억해보고자 한다.

유치원이 끝나고 같은 반 여자아이의 집에 놀러갔다. 우리는 인형놀이를 하다가 금새 지루해져 동화책을 꺼내 들었는데 사실 지루했다기 보다는 얼마 전에 보았던 한 장면 때문에 의도적으로 그 아이에게 동화책을 읽자고 권했던 것 같다.

잠들었던 공주에게 왕자가 뽀뽀를 하면 깨어나는 그 장면이 여섯 살의 나에게 도대체 어떤 연유로 자위와 비슷한 행동을 이끌었는지 알 수 없지만 공주님은 좋겠다~라는 부러움이 계기가 되어 우리는 서로의 왕자님을 대신해
서로 뽀뽀를 했고 그 아이 위에 나란히 포개어 엎드린 후 그 아이의 보지에 내 보지를 한참 문질렀다.

사실 그때까지 뽀뽀에 대한 나의 인지는 생일잔치 때 짝이 해주는 선물, 엄마가 유치원에 가기 전에 해주는 인사에 가까웠다. 그런데 나는 어떻게 보지에 보지를 문지를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다만 그 아이 또한 거부감 없이 나를 왕자로 받아들였고 나 역시 자연스레 그 아이 위에 올라갔다.

동화에서는 잠든 공주에게 왕자가 키스를 했지만 나는 그 아이의 허벅지에 보지를 대고 문지르기 시작했다

다리가 빳빳해지고 아랫배가 뜨끈해지다 갑자기 나른해졌다.

그게 오르가즘 이었는지는 모르지만 지금 내가 느끼는 클리토리스 오르가즘과 매우 비슷한 분위기와 느낌을 이어왔던 것으로 볼 때 아마도 첫 오르가즘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그 아이 역시 자연스레 내 위로 올라와 또 보지를 문질렀다. 아래에 있는 나에겐 별 느낌이 전해지지 않았고 그 아이 또한 별 느낌이 없었으니 기어이 위에 올라와서 다리가 빳빳해질 때까지 보지를 문질렀겠지. 옷을 벗지 않았고 흥분을 서로 나누지 않았기에 나에겐 이 날이 내 기억 속에 있는 첫 자위로 기억되고 있다.

이 아이와는 대략 아홉살까지 서로 보지를 문지르며 놀았는데 후에는 인지력이 형성되지 않았던 아이에게 큰 무언가를 남겨버린 것이 아닌가 싶어 미안한 마음에 그 때의 일을 기억하느냐 물었던 적이 있는데 그 친구는 뭐 애들 그렇게 놀 수도 있지 않느냐 지금 내가 스스로 생각하기에 비틀린 성관념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으니 전혀 개념치 말라고 얘기해줘서 내심 얼마나 죄책감을 덜었는지 모른다.

후에 나는 첫경험을 하고도 꽤나 오랫동안 여섯 살 적의 그 방법으로 자위를 해왔고 그 아이를 대신한 건 만나던 사람의 몸이나 내 손바닥이였기에 나름 역사가 깊은 자위 방법이라고 할 수 있겠다.

지금은 새로운 자위와 섹스에 대한 관심이 충만한 여성으로 자라났음에 감사하며 새삼 첫 자위를 추억해본다.


글쓴이 익명
원문보기 https://goo.gl/oNG5KK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