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섹스를 이제 ..
최근 올라온 글 중에는 ‘처..
  (5/12)레드홀..
레드홀릭스 스쿨을 포함한 10..
  섹스그라피 다..
우리가 해왔던 섹스를 기록하..
  화장실에서 만..
나는 ‘공식적으로’ 미술 ..
팩토리_Article > 레알리뷰
첫 포르노, 첫 자위, 첫 사정을 추억하며 - 마이 타케 이테아시  
0

예전에 어떤 뉴스가 하나 올라온 적이 있었다.

성인을 대상으로 한 조사였는데, 야동을 본 여자와 안 본 여자를 비교해본 결과 이러이러한 차이가 있었는데 남자는 성인 중에 야동을 안 본 사람이 없다는 결과만 도출해낸, 그냥 그런 조사. 결국, 뗄레야 뗄 수가 없는 건가. 영상 앞에 경고문구가 뜨면 뭐하나. 우린 이미 보는 법을 다 알고 있다. 

나의 첫 사정과 자위는 처음 본 포르노와 함께였다.

초등학교 시절. 당시 우리나라 성교육이라는 게 참 형편없었다. 내가 알고 있었던 성지식은 정자와 난자가 만나서 수정체가 된다는 재미없는 이야기 뿐이었으며, 삽입이 어떤건지, 포경, 귀두, 애무는 학교에선 가르쳐 주지 않는다. 물론, 초등학교에서는 기본적인 것 만 가르쳐주면 되지만, 고등학생이 되도록 성관계에 대한 자세한 교육도 없고 주변에서 들은 그냥 '삽입해서 허리 좀 놀리면 싼다.' 정도가 끝이었으니. 

성지식 단어 자체에 대한 인식이 없었던 상황인지라 자위라는 건 '고추를 흔든다.' 정도였고 '이게 정말 기분이 좋아~'라고 해도 감응이 없었다. 이걸 흔들면 그냥 흔들릴뿐. 한번은 정말, 그냥 '흔들었다.' 다른말로 표현하면, '셀프 미트스핀.'이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 정말 기분 좋다길래 격하게 흔들었더니 사타구니가 빙빙 도는 느낌이었고 기분은 하나도 좋지 않았다. 그렇게 사춘기 청소년의 성 탐구 생활은 조용히 휴식기를 맞이했다. 아직 자위가 뭔지 모르는 상태로.

야동은 그 당시 누구나 사용했던 '프루나'를 통해 접했다. 영화나 애니메이션이나 찾아 보려던 차에

'19금) 진짜 최고 귀여워'
라는 제목이 나의 마음을 격하게 흔들었을 뿐. 아뿔사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

그렇게 좋다는 야동 한 번 못보고 사는 것에 갑자기 보상심리가 발동한건지, 호기심이 발동했던건지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파일이 받아졌다. 

'애네들 왜 옷입고 있지...'

난 당연히 처음부터 다 벗는 줄 알았지... 그때나 지금이나 풍만한 가슴과 유두는 보기만해도 기분이 좋아지니까. 15초 뒤로. 15초 뒤로. 벗을 때까지. 15초 뒤로. 지금 생각해보니 이런 건 안가르쳐줘도 다들 참 알아서 잘 한다.(여기서 잠깐 성교육 이야기를 하자면, '삽입'이라는 행위는 중학교 가서야 배웠다. 그러니까, 지금 이 야동을 보는 그 당시의 나는 '정자랑 난자랑 만나는데.. 도대체 어떻게 만나는거야?'하는 생각이 들었었다.)

드디어 옷을 벗었다. 물론 이 뒤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몰랐다. 여자가 그걸 입으로 가져가는 순간 그저 '헐;; 오줌냄새...;;' 같은 생각이나 했던 기억이 난다. 그때 '아 더러워'하면서 야동을 껐으면, 나의 첫 사정은 꽤나 늦어졌겠지만, 다행히도 그렇지 않았다. 그냥 계속 보기로 했다.

'어쨋거나, 유두가 나오잖아. 그리고 묘하게 몸이 후끈거리는 게 기분이 좋잖아.'

어떻게 남자의 자지에 입을 맞추지... 하면서 보던 와중에, 나는 여성의 손놀림에 주목했다. 그것은 내가 평소때 하던 '셀프 미트스핀'같은 그런 거지같은 움직임이 아니라, 물흐르듯 부드러운 손놀림으로 자지를 위아래 왕복하는 것이었다.(여기서 한가지 부모님에게 감사해야 할 점 하나가 포경을 안했다는 것. 아마 포경을 했으면, 저 인간은 뭔데 꼬추에 껍질이 있냐면서 더 혼돈의 도가니에 빠졌을 것이다...)

어쨋든 평소때 내가 하던 행위하곤 명백하게 다른 그 행위. 

그리고 나오는 영어 자막.

Feels good.

뭔지는 모르지만 기분이 좋은 행위임에 틀림이 없다.

나는 그대로 따라하기 시작했다. 그러고 보면 자지도 평소 때보다 훨씬 커졌다. 그 시점엔 그게 왜 커지는지도 잘 몰랐지만 평소 때는 가끔 커졌고, 아침에는 늘 오줌 싸느라 고생했으니 그러려니 하고 동영상을 모방하기 시작했다.

그제서야 깨달았다. 지금까지 귀두나 돌리던 세월이 다 허사였음을.

이게 자위구나! 이게 자위야! 기분 좋구만!

그렇게 '제대로 흔들고' 있는데, 갑자기 찌릿찌릿 하더니 뭔가 이상한 하얀물이 귀두 끝에서 나왔다. 정확히 누런색과 하얀색이 섞인 끈적끈적하고 덩어리진 젤리같은 액체. 나오는 순간 기분이 너무 좋아서 입에서 소리가 나온다.

뭐든지 처음 경험하면 당황하는 법이고. 설령 그것이 아무 문제 없는 것이라 할 지라도 처음이라는 순간은 항상 당황스럽다. 그 정체모를 액체는 컴퓨터 책상 밑 바닥에 뿌려졌고, 냄새도 이상했다. 본능적으로 닦아내고 얼마간 생각에 잠겼다. 난 병에 걸린걸까...?

네이버에서 '고추 하얀물'을 검색하고 쭉 탐독한 결과, 그것의 정체는 정액이며 나는 지극히 정상이었다. 원래 기분이 좋은 것이고 원래 나오는 것이며 남자는 다 하는 것. 

그날 밤은 유난히 샤워 시간이 길었다. 이후 나는 가족들이 없는 시간을 기다리게 되었다. 샤워하는 시간도 더 길어졌다. 그리고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 그 야동을 다시 만나게 되었다. 아래와 같은 모습으로 말이다.
 

동글동글한 얼굴, 영어 자막, 흰 글씨에 까만 테두리, 여성상위 위주의 엉덩이가 특징인 이 영상.

잊을래야 잊을 수가 없는 그 비디오가 이젠 사람들에게 유머로서 소비되고 있었다.

저 '타케 이테아시' 덕분에, 나는 참 웃기게도, 첫 자위와 사정, 그리고 첫 동영상까지 모두 생생하게 기억하는 사람이 되었다. 

글쓴이 스쿨
원문보기 http://goo.gl/KPH9U7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