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색(色) 다른 ..
펠라치오를 할 때 대부분 그냥..
  섭의 사물화(..
안녕하신가? 저번 시간엔 섭의..
  프리패스 구매..
프리패스 1년권(99,000원) 구..
  섹스하면서 딴..
여자들은 자위도 하지 말아야 ..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섹스할 때 '섹시한 음악' 들으면 더 좋은 이유(연구)  
0

고막을 자극하는 음악은 촉각도 자극하고, 접촉의 감도를 높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성관계 때 일상적으로 어떤 음악을 틀어놓는 사람들이 꽤 많다. 그런데 그 배후에는 과학적 논리가 숨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성관계 때 음악을 들으면 더 좋은 이유는 음악의 ‘섹시함’이 촉각의 감도를 높여주기 때문이다. 고막을 자극하는 음악은 촉각도 자극하고, 접촉의 감도를 높여준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음악을 듣게 하고, 동시에 로봇이 그들의 팔뚝을 조심스럽게 쓰다듬도록 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촉각의 자극을 높이면서 ‘섹시한’ 음악에 대한 느낌을 ‘전혀 섹스하지 않음’부터 ‘매우 섹시함’ 등의 여러 척도에 따라 평가하도록 했다. 

연구팀이 로봇을 이용한 것은 모든 참가자들을 똑같은 촉감으로 계속 만질 수 있게 하기 위해서였다. 

연구의 주요저자인 톰 프리츠 교수는 “음악은 접촉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것으로 보이며, 어떤 특징이 음악에서 접촉으로 전달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즉 음악이 더 섹시하다고 느낄수록, 로봇의 촉감도 더 섹시하다고 느낀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귀로 들어오는 소리에 대한 지각을 지배하는 감정 메커니즘이 촉감에 대한 인식에도 똑같이 영향을 준다고 믿는다. 예컨대 공격적인 음악은 공격적인 촉감과 거의 똑같이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음악은 촉감·움직임과 관련 있는 뇌 부위를 사용하도록 자극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종전 연구에 의하면 사람들은 음악을 높은 데시벨로 들을 때 더 밝고, 더 강렬한 색상을 선호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좋아하는 곡을 들으면 다른 감각이 생길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음악과 촉감의 관계는 종의 사회적 진화에서 매우 큰 역할을 했을 수도 있다고 프리츠 교수는 주장했다. 노래에 대한 선호도가 어떤 사람들을 서로 짝짓게 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 연구 결과는 저명한 인지과학자 스티븐 핑커 등 일부 연구자들의 의견과는 상충된다. 핑커는 음악을 ‘청각적 치즈케이크’(auditory cheesecake)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음악이 언어의 부산물로 발전한 것으로, 진화적 역할이 전혀 없는 오락수단이라는 뜻이다. 

이 연구 결과는 ‘실험 심리학’저널에 발표됐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승구리 2017-09-17 14:38:39
섹시한 음악 추천해주세요~
해달심/ https://youtu.be/3tSDH_nzHzQ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