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11월25일)누..
지난 1월에 정식으로 론칭된 [..
  섹스에 정말 ..
지난 16년 간 학교를 다니면서..
  남성상위에서 ..
가장 많이 이용되는 섹스체위..
  [필독] 레홀 ..
회원들간의 활발한 커뮤니케이..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중세시대 난임 치료법, '이것' 먹었다(연구)  
0

문헌에 따르면 중세 사람들은 난임 치료를 위해 사흘 동안 쫄쫄 굶은 뒤 캣닢을 끓여 마시거나, 말린 돼지 고환 가루를 와인 잔에 타서 마셨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중세 시대에는 난임(불임) 치료제로 ‘고양이의 마약 간식’이라는 풀 ‘캣닢’(Catnip)과 말린 돼지 고환이 쓰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엑시터대학교 사학과 캐서린 라이더 교수팀의 ‘중세의 남성 난임 처방에 대한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영어로 쓰인 중세의 유명한 문헌은 물론, 대학교육을 받은 엘리트들을 겨냥한 라틴어 문헌을 연구했다.

문헌에 따르면 중세 사람들은 난임 치료를 위해 사흘 동안 쫄쫄 굶은 뒤 캣닢을 끓여 마시거나, 말린 돼지 고환 가루를 와인 잔에 타서 마셨다. 

종전에 알려졌던 것보다는 난임을 여성 탓으로 돌리는 경우가 훨씬 더 적었다. 현대인들의 생각보다 훨씬 더 공평했다는 것이다. 라이더 교수는 부부가 오랫동안 기다려온 아이를 낳지 못했을 경우 남성에게 난임의 책임이 있다는 일반적인 인식이 중세 시대에 있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녀는 중세의 마술·의학·종교·결혼 등 분야의 전문가다.

라이더 교수에 따르면 14세기 후반 런던의 세인트 바톨로뮤 병원에서 일했던 머필드의 존(John of Mirfield)은 “기혼자들 사이의 난임은 남성들이 임신에 적합한 씨를 갖고 있지 않은 탓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녀는 또 혼인 무효 선언의 근거가 됐던 남성의 발기부전과 여성의 불임 문제를 다룬 문헌을 발견하기도 했다. 당시에는 ‘정자 습도의 결함’ 또는 ‘지나치게 차고 건조한 고환’을 가진 남성들이 난임의 원인이라고 생각했다. 

또 훗날 재발행된 12세기의 부인과 교재인 트로툴라에는 난임의 책임 소재를 가리는 검사에 대한 언급도 포함돼 있다. 

남녀 양측은 별도의 쌀겨 단지 안에 소변을 봤고, 그 단지를 최대 10일 동안 방치했다. 그 결과, 단지에 벌레가 나타난 쪽이 난임 당사자로 지목됐다. 두 사람 모두 단지에 벌레가 생기지 않았을 경우엔 둘 다 난임이 아니기 때문에 약물 처방을 받았다.

영국인 길버트(Gilbert the Englishman)는 1250년대에 쓴 자신의 책 ‘의학 개요’에서 “남성의 기관이 제대로 작동하려면 세 가지 미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즉 간의 열기, 심장의 정신, 뇌의 습기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간이 시원치 않은 사람들을 일부 발견했는데, 그들은 음경 발기가 안 되고, 씨를 배출하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또 여성의 경우는 자궁이 불처럼 뜨겁거나 얼음같이 차가운 것이 난임의 문제라고 생각했다.

한편, 고든의 버나드(Bernard of Gordon)는 음경의 길이가 짧은 남성들을 위해 깜짝 놀랄만한 치료법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음경을 막대로 부드럽게 때리고, 역청을 발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로이강 2017-11-11 17:04:42
아기를 가지려하면 뜻대로 쉽지않더라구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