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데이트일기 
1
익명 조회수 : 1425 좋아요 : 1 클리핑 : 0
"밥먹을까?"
보고싶다고 말하기 간지러울때는 밥으로 꼬드겨본다

네가 건네는 "밥이나 먹을래요?"도
보고싶다는 말이란 걸 안다

어제가 그런 날이다
시간아 달려라
여섯시만 기다렸다

"배고프지..
뭐 먹을까?"

이것도 안땡긴다 저것도 먹기싫다 하며
무얼 먹을까 몹시 재고 고민하는 것 같지만
맛집 검색해서 가는 것보다
눈길가고 발길닿는 식당에 가는 것을 좋아한다
그게 꼭 나를 닮았다

맛집일때도 있고 너무 아니다 싶을때도 있는데
너는 늘 참 맛있게 먹는다
먹는 모습이 볼 때마다 너무 예쁘다

"그런 소리 많이 들어요"
이쁘다

밥먹고 나와보니 아직도 눈이 내린다
얼굴봐서 좋고 밥먹어서 좋고
눈 안그쳐서 더 좋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1-01-14 13:53:28
아 설레네요 진짜ㅠㅠ 글 읽으면 주변에 벚꽃이 흩날리는 느낌이예요ㅎㅎ
익명 2021-01-14 13:03:58
따듯한 캔커피 두손으로 꼭 잡으면 전해지는 기분좋은 온기가 이 글에서 전해지는 것 같아요. 감사해요 :)
익명 2021-01-14 00:08:59
아...이거지~이거야~^^
익명 2021-01-13 23:27:00
아 이런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익명 2021-01-13 23:18:39
글 잘써요... 매번 잘 읽어요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ㅎ
1


Total : 21893 (1/146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893 보여주세요 new 익명 2021-01-18 285
21892 위로 휜 것 new 익명 2021-01-18 444
21891 성매매는 꼭 법으로 규제해야 할까? [12] new 익명 2021-01-18 625
21890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5] new 익명 2021-01-18 608
21889 초빈님 요새 안보이네요~ [5] new 익명 2021-01-18 796
21888 Red holics [2] new 익명 2021-01-17 683
21887 어서 맘 편히 헬스장 갈 날이 왔으면 하네요 [7] new 익명 2021-01-17 645
21886 비애, 선택하지 못하는 아픔 [7] new 익명 2021-01-17 654
21885 16년 지기 남사친과 술먹다 부족해서 텔에 왔어요.. [37] new 익명 2021-01-17 1887
21884 뱃지관려해서 [2] new 익명 2021-01-17 616
21883 엉덩이 너무 죠타... [2] new 익명 2021-01-17 1007
21882 시도때도없이 오르네 ㅜㅜ new 익명 2021-01-17 715
21881 짤 가져가세요 [16] new 익명 2021-01-17 1245
21880 온라인 스토킹 국민 인식 조사 [6] new 익명 2021-01-17 1043
21879 그럼 나도 과거의 영광을.. [6] new 익명 2021-01-17 1178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