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나른한 오후였다 
0
익명 조회수 : 1954 좋아요 : 2 클리핑 : 0
나른한 오후였다.  당신의 숨소리가 나른함의 깊이를 더해만 갔다. 
그 나른함이 나를 몽롱하게 만들었다. 
아무생각 없이 누워있던 당신의 바지를 벗겨 맛있게 먹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스쳤고
당신의 손가락이 나의 그곳을 기분좋게 간질거렸고
당신을 넣었을 때 신음소리가 공기에 퍼져들어갔다.  
이러니 당신을 사랑할 수 밖에.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5-22 07:17:50
함께이니~그저 좋다!^^
익명 2018-05-22 00:07:31
삐!!  정답...  3번 신음반공기반..???
익명 2018-05-21 17:57:39
그의 바지는 벗기라고 입었을 뿐이죠.ㅎㅎ
익명 / 띵동!
익명 2018-05-21 17:50:45
말하지 않아도, 똑같은 마음. 서로를 사랑할 밖에...
1


Total : 19702 (1/131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702 성적으로 끌리는 사람 [1] new 익명 2019-06-27 47
19701 너무 덥네용 [3] new 익명 2019-06-27 98
19700 힘든 하루ㅜㅜ [8] new 익명 2019-06-27 430
19699 점 하나 찍었을 뿐인데 (뚜리) [6] new 익명 2019-06-27 300
19698 개방된 성적 활동(open relationship) [6] new 익명 2019-06-27 380
19697 팬티스타킹으로 손발 묶고 괴롭히고싶다 [5] new 익명 2019-06-27 332
19696 관음클럽 [2] new 익명 2019-06-27 286
19695 섹스가 고프다 [2] new 익명 2019-06-27 227
19694 Rough sex [12] new 익명 2019-06-27 542
19693 점 하나 찍었을 뿐인데 (투) [5] new 익명 2019-06-27 460
19692 야한 통화하고싶은밤 [2] new 익명 2019-06-27 387
19691 잠이 안와요2 [18] new 익명 2019-06-27 1117
19690 예시카 같이 가실분~~ [13] new 익명 2019-06-27 757
19689 알찬하루를 보내고 방안에 대자로 누웠네요. [2] new 익명 2019-06-26 426
19688 만나보고싶은 레홀러? [75] new 익명 2019-06-26 2547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