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나는 왜 가질 수 없는 네가 좋은가? 
0
익명 조회수 : 1735 좋아요 : 1 클리핑 : 0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나는 너를 가질 수 없다는 걸

너라는 사람이 그냥 좋았을 뿐이었는데
맘을 들키고 서로에게 끌리고
몇번이고 끝내자고 다짐하고는 다시 제자리

우리 인연이 이렇게 질길 줄은 몰랐다

우리는 뭘까?
마음껏 사랑하지도 못하고 놓지도 못하고
오늘도 그냥 흘러간다

시간이 더 흘러서
내가 나를 놓을 수 있을 때
그때도 우리가 서로를 원한다면

그때는 너를 마음껏 사랑할 수 있기를...
우리 인연이 어디까지인지
나는 억지 부리지 말고
두고보기로 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5-27 16:14:12
아.. 저도ㅜㅜ
익명 2018-05-24 20:58:02
아 이건.. 제 이야기 같아요. ㅠㅠ
익명 2018-05-23 02:35:28
질기니까.. 인연아닐까요?
반/반 이라면.. 희망에 마음을 걸어두겠습니다^^
익명 2018-05-22 21:19:37
가질 수 없는 사람.
바라보고 생각만해도 가슴 아프죠.
익명 2018-05-22 19:30:51
가질 수 없기때문에.....
익명 2018-05-22 17:56:21
경계에 선 남자.

가질 수 없다는 걸 알지만

그가 선을 넘어올 수도 있다는 희망, 기대, 설렘.

끝내 넘어오지 않을 것 같은 절망.

그대도

절망과 희망 사이의 그 경계에 서 있는 것 같네요.

그 남자도 마찬가지.
익명 2018-05-22 16:47:42
어떤 사정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서 더 안타까운거 같아요.
일정한 거리를 둔다는게
쉽지만은 않으니까요.
당신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익명 2018-05-22 16:13:52
가질수 없음을 알기에 마음한번 더가고, 더욱 애틋하지요.
많이 좋기때문에.
1


Total : 19700 (1/131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700 힘든 하루ㅜㅜ [8] new 익명 2019-06-27 366
19699 점 하나 찍었을 뿐인데 (뚜리) [4] new 익명 2019-06-27 245
19698 개방된 성적 활동(open relationship) [3] new 익명 2019-06-27 285
19697 팬티스타킹으로 손발 묶고 괴롭히고싶다 [5] new 익명 2019-06-27 277
19696 관음클럽 [2] new 익명 2019-06-27 248
19695 섹스가 고프다 [2] new 익명 2019-06-27 196
19694 Rough sex [11] new 익명 2019-06-27 476
19693 점 하나 찍었을 뿐인데 (투) [5] new 익명 2019-06-27 440
19692 야한 통화하고싶은밤 [2] new 익명 2019-06-27 366
19691 잠이 안와요2 [17] new 익명 2019-06-27 1075
19690 예시카 같이 가실분~~ [13] new 익명 2019-06-27 736
19689 알찬하루를 보내고 방안에 대자로 누웠네요. [2] new 익명 2019-06-26 417
19688 만나보고싶은 레홀러? [74] new 익명 2019-06-26 2498
19687 수술12 [135] new 익명 2019-06-26 2683
19686 하우스 메이트 있음 재밌을거같아요. [6] new 익명 2019-06-26 458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