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나는 왜 가질 수 없는 네가 좋은가? 
0
익명 조회수 : 1824 좋아요 : 1 클리핑 : 0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나는 너를 가질 수 없다는 걸

너라는 사람이 그냥 좋았을 뿐이었는데
맘을 들키고 서로에게 끌리고
몇번이고 끝내자고 다짐하고는 다시 제자리

우리 인연이 이렇게 질길 줄은 몰랐다

우리는 뭘까?
마음껏 사랑하지도 못하고 놓지도 못하고
오늘도 그냥 흘러간다

시간이 더 흘러서
내가 나를 놓을 수 있을 때
그때도 우리가 서로를 원한다면

그때는 너를 마음껏 사랑할 수 있기를...
우리 인연이 어디까지인지
나는 억지 부리지 말고
두고보기로 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5-27 16:14:12
아.. 저도ㅜㅜ
익명 2018-05-24 20:58:02
아 이건.. 제 이야기 같아요. ㅠㅠ
익명 2018-05-23 02:35:28
질기니까.. 인연아닐까요?
반/반 이라면.. 희망에 마음을 걸어두겠습니다^^
익명 2018-05-22 21:19:37
가질 수 없는 사람.
바라보고 생각만해도 가슴 아프죠.
익명 2018-05-22 19:30:51
가질 수 없기때문에.....
익명 2018-05-22 17:56:21
경계에 선 남자.

가질 수 없다는 걸 알지만

그가 선을 넘어올 수도 있다는 희망, 기대, 설렘.

끝내 넘어오지 않을 것 같은 절망.

그대도

절망과 희망 사이의 그 경계에 서 있는 것 같네요.

그 남자도 마찬가지.
익명 2018-05-22 16:47:42
어떤 사정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서 더 안타까운거 같아요.
일정한 거리를 둔다는게
쉽지만은 않으니까요.
당신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익명 2018-05-22 16:13:52
가질수 없음을 알기에 마음한번 더가고, 더욱 애틋하지요.
많이 좋기때문에.
1


Total : 20158 (1/134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58 저만 그런가요? [2] new 익명 2019-09-15 366
20157 명절에 외삼촌께서 제 사주를 봐주셨습니다. [5] new 익명 2019-09-15 446
20156 유아같은 질문일지 모르겠지만... 잘 한다는건 뭘까요?.. [7] new 익명 2019-09-15 726
20155 추석엔 역시 벗어야죠 [11] new 익명 2019-09-14 1181
20154 더더 마니마니(후방주의) [47] new 익명 2019-09-14 2597
20153 R. 아스께끼~ [19] new 익명 2019-09-14 1618
20152 여성 레홀러분들은 보통 [4] new 익명 2019-09-13 690
20151 나도 심심해 [15] 익명 2019-09-13 1002
20150 나만 심심해? [102] 익명 2019-09-13 2211
20149 다들 굶은지 얼마나 됐어? [52] 익명 2019-09-13 1448
20148 갑자기 헤어지자고한 여친 심리좀..다시 연락할까요??.. [17] 익명 2019-09-13 728
20147 죽음을 선택한 남자 [3] 익명 2019-09-13 887
20146 용기없는 나에게 [5] 익명 2019-09-13 727
20145 혼자놀기 하시는 슬픈 익순님께 화이팅 [1] 익명 2019-09-13 429
20144 미쓰백 [9] 익명 2019-09-13 730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