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저도 물어보고 싶은게 있습니다! 
0
익명 조회수 : 2468 좋아요 : 0 클리핑 : 0
제가 10살 차이나는 남친이랑 사귀고 있습니다.

저는 30대 후반이고 그친구는 20대 후반이겟지요.

이제 슬슬 결혼도 생각하고 있는데... 괜찮을 까요?

주변 눈치 안보고 내멋데로 사는 인생임에도 불구하고, 결혼이라는 것이  친구가 받을 세상의 눈에 대해서도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객관적으로 조언좀 부탁 드립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0-09-17 21:11:25
이왕 눈치안보고 잘 만나오셨으면 뭐 두려울게 있습니까 쭉쭉 밀고가세여 차피 결혼하면 남들보다 둘이 보내는 시간이 더 많아질텐데ㅎ 어차피 결혼은 이러나 저러나 둘이서 만들어나가는 것이지 남들 눈치 본다고 휘둘리기 시작하면 사소한거 하나도 쉽게 넘기기 어려울거같네요
익명 2020-09-16 15:45:52
답은 이미 작성자분 마음 속에 있잖아요.
51:49나 100:0이나 1도 놓칠순 없지만,
경중을 따지려는 마음도 본인의 마음이죠.
익명 2020-09-16 11:00:18
토요일에 친한 지인 결혼식 갑니다. 둘 다 회계 법인 근무하는 회계사인데 남 30, 여 39세로 여자가 걸크러쉬 스타일로 처음부터 남자를 리딩하면 연애하다 결혼까지 하게 되더라고요.ㅎㅎ 위로가 되었길 바라며, 자신감 갖고 밀고 나가시길!
익명 2020-09-15 23:34:28
마음 굳게 먹으시고 무쏘의 뿔처럼 버티고 전진하세요
익명 2020-09-15 17:58:32
10여년 넘게 살아보니 결혼과 이혼(이혼하진 않았지만), 두 가지 모두 본인의 마음에 따라 확신이 있을 때 선택하는 것이 좋은 것 같구요. 서로에 대한 마음이 확실하지 않거나 신경 쓰이는 부분이 있다면 서로 대화를 해보면서 결정하면 될 것 같습니다. 남들이 어쩌구 저쩌구 하는 문제보다도 살아가다 보면 둘 사이에서 확신과 신뢰가 없어지는 때가 오면 그 땐 후회에도 소용이 없을테니까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며 서로에 대한 믿음과 확신이 앞으로 살아갈 이유와 명분이 되는 것이고 그게 사라지면 더이상 서로에 대한 존재의 의미는 없어지기 마련입니다.
익명 2020-09-15 17:30:16
아! 전에 9살 차이나는 남친이랑 연애하면서 결혼 얘기 오갈때 그랬죠. 저 "자긴 좋겠다. 자기 친구들 여친보다 돈 잘 벌고 능력 있는 여친 둬서" 남친 "그럼 좋지~ 그러는 자기도 좋겠네. 자기 친구들 남친보다 10년은 돈 오래 벌어올 남친 둬서" 이런 얘기하면서 저희는 꺄르르 거리고 좋아했어요. 다른 이유로 헤어졌지만 뭐든 생각하기 나름 아닐까요? 응원합니다!
익명 2020-09-15 17:14:51
너무 안타까운 상황이네요...
한국에서는 남의 시선을 무시하며 살아가기 참 힘들다고 생각이 듭니다...

저도 결혼을 한 사람으로써..

이 모든 문제는 쓰니께서 진정한 진심을 담아 남자친구분에게 자신의 본심과 생각을 말씀하시고
결정은 남자친구분이 하시게끔 하는게 어떨까 생각이 드네요..

결과는 오는 그대로 받아 들이는게 어떨까 생각이 듭니다..

힘내세요..
익명 2020-09-15 16:36:54
주변눈치에 휩쓸리시면 결혼 후 가정도 휩쓸립니다
익명 / 아
익명 / 공감하고 갑니다 ㅎㅎ
익명 2020-09-15 16:26:09
사랑한다면 다른 문제들은 작게 보이는 것 같아요
주변말고 서로를 바라보고 후회없는 결정하시고
행복하세요^^
익명 2020-09-15 15:30:35
주변 눈치를 안볼수없는게 현실이니까요.
제가 쓴이분 남자친구입장이되면 어떨까생각해봤습니다.
두분입장에서 결혼을 하는건 큰 문제가 되진않을거 같아요
근데 결혼후에 남자친구분의 주변사람들을 만날기회가 생길거고
단적인측면에서 부부동반 모임도있을거구요
거기서 남자친구 동료나 친구분들의 부부모임에서 나이에대한
우대를 받고자하는 모습이 의도적으로 좀 보이면 별로일거같아요
(여성분들 측면에서 봤을때..남자들은 크게 못느낄수도있겠지만)
물론 주변 여성분들이 어느정도 예를 갖추고 나이에대한 대접을 해준다면 상관없겟지만 쓴이 분이 그런 태도를 보인다면 입방아에 오를게 뻔할거같아서요~~
주제넘은 생각일수도있지만 쓴이분이 그런분이 아닐거같다는 느낌도 들지만(걱정하는 글의 내용을봐선요)
저런 상황이온다면 남자친구분도 신경이 안쓰일수는 없을거같아
생각을정리해 글을 써봅니다.

사람대사람이라는게 나의태도 = 상대방의 태도 라고 생각되네요

하지만 두분 결혼에 대한 결정은 온전히 두분에 대해서만 생각하고 결정하면 될 문제 일 거 같습니다^^
익명 2020-09-15 15:29:17
이런 물음 한다는더 자체가 본인도 깨름칙하다는거... 그냥 하지 마세요
익명 2020-09-15 14:59:16
나이때문에 결혼걱정? 서로 사랑하면 결혼하는거죠ㅎㅎ!
익명 2020-09-15 14:58:30
대한민국의 결혼생활이 둘만의 결혼이 되면 좋은데........................말입니다. 눈치볼거면 안하는게!!! 본인부터 이것저것 주변 상황을 보는거 같은데....
그냥 알아서 하세요
익명 2020-09-15 14:50:54
먹고 살 걱정없을거 같거나
섹스 잘 맞거나
둘 중 하나만 맞으면 그거 보고 하심이 ...
나이 때문에 이혼한 커플은 없는 듯
이혼 사유가 나이라는거 본적 없어서요
익명 2020-09-15 14:46:34
이런 관계 후회 밖에 없더이다
1 2


Total : 21358 (1/142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358 지금 잠이 와....? [4] new 익명 2020-09-24 950
21357 보지의 그 향기와 부드러움 [4] new 익명 2020-09-23 908
21356 나쁜 짓을 해서 벌을 주려는데 [9] new 익명 2020-09-23 1049
21355 SM [29] new 익명 2020-09-23 1390
21354 역시 연애는 힘들구나 [4] new 익명 2020-09-23 718
21353 요즘은 벙개같은거 잘 없죠..? [22] new 익명 2020-09-23 1103
21352 꿀모닝 [83] new 익명 2020-09-23 2790
21351 군산 [1] new 익명 2020-09-23 635
21350 걷기 좋은 날씨 [24] new 익명 2020-09-23 734
21349 밥먹고 또 체했어요ㅠ [25] new 익명 2020-09-23 938
21348 부전승 [11] new 익명 2020-09-22 1176
21347 새로운 토이 [9] 익명 2020-09-22 1973
21346 양쪽으로 너무 힘드네요..ㅠㅠ [14] 익명 2020-09-21 2136
21345 누나들과 함께 익명 2020-09-21 1038
21344 남성상위로 할때 여자가 발로 남자 감싸 안는거 무슨 의미일까.. [11] 익명 2020-09-21 1560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