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안녕? 안녕! 안녕. 
0
익명 조회수 : 2136 좋아요 : 0 클리핑 : 0
벌써 3년전 얘기네.

맞선상대가 내 섹스파트너가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

대화 할 때부터 풍겨오는 너의 그 지적함은

건전한 대화속에서도 나를 흥분시켰고 젖게 만들었지.

+ 깔끔하게 입은 베이지색 셔츠에 손목 힘 줄을 보고 오늘
역사를 써보자고 다짐했기에

나는 식사 후, 2차로 칵테일바를 가자고 했고
동시에 급하게 호텔도 예약했다.
(29살의 나, 당돌하다 당돌해.)

나의 그 로망이였던 엘베에서부터의 키스 그리고 문을 열고 서로 셔츠를 벗기며 뜨겁게 또는 격렬하게 서로의 몸을 탐했던 상대가 당신이여서 나는 지금도 잊지 못 해.

귀에 대고 "정말 섹시하시네요" 존댓말로 속삭일때
나는 오르가즘을 느꼈던거같다.

서로 호랑이가 되어 침대에 누워 남성상위 여성상위
등등 격렬하게 사랑을 나눈 후,
오랜만에 느껴보는 만족감을 키스로 표현했다.

아마 상대방도 충분히 나로 인하여 황홀했을거라 믿는다.

그렇게 어제까지 만나기만 하면 뜨거웠던 우리는
3년간의 파트너에서 서로의 미래를 위해 놓아줬고

나는 당신을 잊지못해 이렇게 글로 남겨본다.
당신같은 사람 난 못 만날 수도 있을거 같아서.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0-09-16 17:42:18
저한테 오시면 환장 예약~
익명 2020-09-16 17:37:12
정말 섹시하네요
익명 2020-09-16 17:36:09
맞선 상대였는데 결혼까진 왜 못 가셨나요..ㅠㅠ
익명 / 맞선 상대와의 결혼가치관이 1도 안맞았기 때문이죠 으캬캭 아쉬워
익명 2020-09-16 12:43:51
사피오섹슈얼이시군요
익명 / 네ㅎㅋ환장해요 지적인 남자.
익명 2020-09-15 23:54:24
즐섹.......
익명 2020-09-15 23:11:59
섹스...........
익명 2020-09-15 21:37:41
잊지 못할 만남이었네요. 그래도 놓아줄 수 있어 다행입니다.
익명 2020-09-15 21:16:33
와.. 드라마네 드라마...
익명 2020-09-15 20:24:07
글로만 봐도 뜨겁고 흥분되네요~
쓰니님 지적이고 젠틀한 분을 좋아하시고,
와인을 같이 마시는걸 즐기시는 것 같네요~
제가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익명 / 그만 아는 척 해주세요 제발.
1


Total : 21347 (1/142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347 양쪽으로 너무 힘드네요..ㅠㅠ [11] new 익명 2020-09-21 407
21346 누나들과 함께 new 익명 2020-09-21 287
21345 남성상위로 할때 여자가 발로 남자 감싸 안는거 무슨 의미일까.. [11] new 익명 2020-09-21 658
21344 손과발이 왜이렇게 좋을까요 ㅜㅜ [2] new 익명 2020-09-21 624
21343 꿈에서... [11] new 익명 2020-09-21 891
21342 다 차였음 [3] new 익명 2020-09-20 1006
21341 한참 고민하다 써봐요. [8] new 익명 2020-09-20 1674
21340 말투보면 제가 누군지 아시려나.-_-ㅋ [24] new 익명 2020-09-20 1489
21339 애인을 만들고 싶은데 만들 껀덕지가 없네여.... [5] new 익명 2020-09-20 705
21338 애널에 맛 들이고서.. [11] new 익명 2020-09-20 1500
21337 그냥 끄적이는 글 3 [3] new 익명 2020-09-20 803
21336 코로나 시기 일이 몰리네요. [4] new 익명 2020-09-20 1312
21335 장거리 [31] 익명 2020-09-19 1827
21334 내 살다 살다 이제.. 당마에서. [1] 익명 2020-09-19 1135
21333 하루에 자위 몇번하심?(30대 기준) [21] 익명 2020-09-19 1366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