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오프모임 공지.후기
레홀독서단 5월후기 [시몬 드 보부아르] 
10
roaholy 조회수 : 1054 좋아요 : 1 클리핑 : 0

5.9일 목요일 저녁 7시 30분~
홍대인근에서 레홀독서단 모임이 있었습니다.
섹시고니 단장님, 야진님, 유후후님, 유희왕님, akrnlTl님,
Roaholy가 모였습니다
5월의 인물은 시몬 드 보부아르
Simone de Beauvoir 였는데요~
20세기 프랑스의 사상가이자 소설가이며 장 폴 샤를르트의 연인관계로  유명한 그녀의책을 자유로히 읽고 토론하는 자리였습니다.

우선 보부아르가 생소하신분들을 위해 약력을 나열해봅니다^^

파리 출생. 소르본대학교 졸업. 1929년에 철학교수의 자격을 얻었다. 그때부터 사귄 사르트르의 영향을 받아 실존주의 철학을 익혔으며, 이를 사상과 행동의 기조로 삼았다. 교사생활을 몇 년 계속한 다음 작가생활에 들어갔으며, 1943년에 소설 《초대받은 여자 L'Invit?e》를 내고, 1944년에 에세이 《피뤼스와 시네아 Pyrrhus et Cin?as》를 발표하였다. 이어 《타인의 피 Le Sang des autres》(1944), 《사람은 모두 죽는다 Tous les Hommessont mortels》(1947), 《레 망다랭 Les Mandarins》(1954, 공쿠르상(賞) 수상) 등의 소설을 발표했으며, 그녀의 왕성한 활동은 사르트르 못지않았다.
그후에는 자전적 작품인 《처녀시대 M?moires d'une jeune fille rang?e》(1958), 《여자의 한창때 La Force de l'?ge》(1960), 《어떤 전후(戰後)》(1964)를 썼는데, 이들 작품은 프랑스문학에서 문제가 많던 시기의 귀중한 기록으로서 소설작품 이상의 재미를 지니고 있다. 에세이·기행문도 많으며, 특히 개성적인 여성론인 《제2의 성(性) Le Deuxi?me Sexe》(2권, 1949)은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사르트르의 경우처럼, 보부아르의 집요한 논리 추구는 일관된 강점이며, 사상과 행동의 일치를 위한 끊임없는 노력 역시, 그녀의 문학활동의 정신적인 지주가 되었다. 50세를 지나서부터 쓴 작품에 자기반성의 그림자가 짙게 드러워지고 있는 것도 사르트르의 경우와 공통된다.
만년의 저작으로는 《아름다운 영상(映像) Les Belles Images》(1966), 《위기의 여자 La Femme Rompue》(1968), 《노년 La Vieillesse》(1969) 등이 있다.

우선 각자 읽은책에 대한 간단한소개와 감상을 나누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제2의성, 위기의여자 등 그녀의 저서들과 제3의인물이 고증?을걸쳐 썼던 50여년간의 계약결혼의 내용을
담은 책등 다양한 도서들로 함께 했습니다
시대적 상황을 앞선 파격적인 가치관을 가졌던 보부아르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들을 나누었습니다!

Chapter 1. 계약결혼
쳅터에 들어가기앞서, 보부아르와 사르트르의 생애에대해  유후후님이, 많은 관련서적을 가지고 브리핑을 해주셨어요
가장 많은 관심의 주제였고 많은시간동안 토론한 부분이 아니었나싶네요.
보부아르와 샤르트르의 계약결혼의 조건은
1.서로를 사랑하고 관계를 지키는 동시에  서로의 다른사랑에 대해 관여하지 않는다.
2.상대방에게 거짓말 하지 않으며 그 어떤것도 숨기지 않는다.
3.경제적으로 서로 독립할것.
세가지조건을 수용하며 50년간 이루어진 그들의 관계가
진정한 결혼의 형태인가?
만약 나에게, 동일한조건의 기회가 온다면 수용가능한가?

Chapter 2. 보부아르의 페미니즘에대하여
유희왕님이 페미니즘에대해,브리핑을 해주셨구요,
저희가이야기나누었던것들과, 비슷한내용의 블로그가있어 첨부합니다. 글발이딸려서^^;;
https://m.blog.naver.com/k15566/221200251816

그리고 최근 이슈가되었던 기사를 가지고 이야기도 나누었습니다.
호텔 나체사건
http://naver.me/GCOlXrBK
레깅스를 입지마라
https://brunch.co.kr/@kangsunseng/869

끝으로 후기는 169 책장넘기기로...제가 당첨되었다는 슬픈전설이ㅋㅋㅋ

이상 독서단 후기였습니다^^
roaholy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사랑언니 2019-07-14 13:03:33
헉... 지난 달 책도 엄청 재밌는걸 읽으셨군요.. 제 리스트에 있지만 아직 못 읽은 책, 아쉽당 ㅎㅎㅎㅎㅎㅎ
roaholy/ 관련도서들이 어마무시하다는.. 꼭 읽어보세요~^^
보들 2019-05-15 14:30:25
수고하셨습니다!
roaholy/ 감사합니다~^^
섹시고니 2019-05-15 12:20:13
수고하셨습니다. 6월에 또 뵐게요 ㅎ
roaholy/ 네~^^6월에 뵈어요
1


Total : 455 (1/3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55 9.21 영화벙 (영화벙 날짜 수정) [1] new 킴킴스 2019-09-15 193
454 부경 벙개~ 이랬어요~ [13] 집사치노21 2019-09-02 959
453 부산경상 집사캐리 벙 후기 [31] 디윤 2019-08-31 1357
452 26th 레홀독서단 | 불온한 숨 / 박영 [2] 섹시고니 2019-08-30 992
451 ☆치맥 벙개 조촐한? 후기☆ [6] kelly114 2019-08-24 1428
450 부경벙개 참석 희망자분들께 쪽지 드렸습니다~.. [5] 집사치노21 2019-08-20 998
449 (인원마감)☆치맥 벙개해용☆ [41] kelly114 2019-08-19 1748
448 실파님 조개찜 벙 후기 [15] 기안88 2019-08-18 1881
447 부산, 경남, 경북 레홀러들 요기요기 모여라~~~~.. [83] 집사치노21 2019-08-16 2744
446 설국 (8월 독서모임) [20] akrnlTl 2019-08-14 1247
445 [아베 스키 이리와 스키] [58] SilverPine 2019-08-13 2745
444 레홀독서단 8월 2주년 파티 후기 [설국] [14] 윈디시티 2019-08-13 923
443 레홀 독서단 2주년 파티 /// 특별 프로그램 소개.. [7] 사랑언니 2019-08-02 1297
442 제1회 지방사람이 여는 서울벙 후기 [43] 오늘밤새 2019-07-30 2235
441 사당벙 다녀왔습죠. [26] 디니님 2019-07-23 2198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