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오프모임 공지.후기
9월 레홀독서단 후기 | Sex Work: 성노동의 정치경제학 
10
섹시고니 조회수 : 1518 좋아요 : 4 클리핑 : 0
오랜 만에 독서단 참가하여 간단하게 후기 남깁니다.
 


* 읽은 :  멜리사 지라 그랜트, "Sex Work: 성노동의 정치경제학", 박이은실 옮김, 여문책, 2017

* 소감들과 이야기들
- 대체적으로 번역의 잘못으로 안읽히는 책이다.
- 성노동자를 대변하는 이들과 레디컬 페미니즘의 대결양상을 느낄 있었다.
- 성노동자를 인격체로 존중해달라는 호소가 짙게 배어있지만 이상은 없었다. 하지만 이상을 요구하는 것은 하나의 폭력일 수도 있다.
- 성노동에 대한 생각을 있게 만들어준 책이었다.
- 성노동자들이 처한 상황을 다각적으로 조명해준 책이었다.
- 정책 입안자들이나 구조.구호 활동 종사자들은 성노동자를 실제 존재하는 그대로가 아닌 관념적으로만 대하고 그들의 주체성을 빼앗고 대상화하고 있다. 이제 이런 폭력적인 상황을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 미추홀구 옐로하우스 재활지원금 논란
- 성매매집결지 자리에 아파트가 들어선다. 실거주자, 실생활인들이 푼에 쫓겨난다. 자본의 논리로 행해지는 일련의 정책들과 상황들이 우려스럽다.
- 성매매 종사자들을 성노동 이외의 길로 들어서게 하기에는 미흡하다. 실효성이 없는 지원책이다.
- 관련 법안 통과는 동기나 실효성을 떠나서 성노동자들에게는 유의미한 것들이다.

* 성매매 종사자들을 노동자로 있나?
- 성매매는 가부장제의 구조 속에서 생겨난 것이고 없어져야 한다. 성매매 종사자를 노동자로 인정하게 되면 얼핏 가부장적으로 왜곡된 구조를 인정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과도기적으로는 필요해 보인다.
- 가부장제가 타파된다고 해도 성매매는 존재할 것이다. 물론 지금처럼 대부분의 종사자가 여성은 아닐 것이다.
- 성을 특별하게 여기게 것은 불과 백년도 되지 않았다. 성을 사고 없다는 것은 고정관념일 뿐이다. 당연히 성을 파는 것도 노동으로 봐야 한다.

* 성매매 합법화, 비범죄화
- 성매매 합법화가 이상적이지만 성매매 관련 법들을 권력자와 자본가가 주도하게 되면 실질적으로 성매매종사자를 대변하지 못하는 법이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범죄행위로 규정하지 않는 비범죄화가 우선 필요하다
- 엠네스티에서는 성매수자조차도 처벌하지 않는 방향으로 성매매가 양성화되어야 한다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있다. 하지만 각국 정부와 여성단체의 비판이 쏟아졌다.
- 우리나라의 성매매특별법은 대표적 악법이다. 법이야말로 성매매종사자를 관념 속에 가두고 실재하지 않는 것처럼 만들어버린다.

* 모든 의견은 모두가 동의한 내용이 아니며 발언된 것으로 추정되는 내용들을 토대로 섹시고니가 정리 것들입니다.

* 참여 회원들의 책에 대한 평점과 한줄평입니다. (점수는 10 만점)
akrnlTl / 7 / 크지만 숨겨진 ()노동 이야기
섹시고니 / 3 / 중요한 얘기지만 스피커가 고장나서 안들린다
야진 / 8 / 읽기 쉽지 않지만, 성노동자의 목소리를 직접 대할수 있는 흔치않은 .
하눌 / 7 / 성노동은 대중의 편견을 벗어나, "노동" 하나로  읽혀야 한다.
bonobo / 7 / 성노동은 노동이다
사랑언니 / 8 / 당사자의 이야기를 들을 있는 이런 책이 필요하다.
보들 / 5 / 성노동자들의 인권에 대해 생각해 있는 책이었습니다
Maestro / 5 / 성노동자의 관점에서 다양한 관점에서 고민할 있는 좋은 책이지만, 가독성은 쉽지 않았다.
펄리 / 4 / 느낀바는 있으나 잘못된번역으로 읽기 어려웠던
섹시고니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레드홀릭스 대장입니다.
https://www.facebook.com/sexygony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오늘밤새 2018-09-19 19:11:52
아오, 출장일정이 늦게 잡혀서 참석 못하고 짤렸는데... 다음번에는 기회되면 꼭 참여했으면 합니다...ㅎㅎ
풍랑 2018-09-19 16:29:57
흠...터레스팅한 책이네요. 9월 초에 별 일 안했는데 그거나 갈 걸 그랬어요ㅠㅜ
1


Total : 460 (5/3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00 그녀의 엉덩이를 업 시켜봅시다. [바디맵] [15] 킬리 2018-11-21 5228
399 눈 이야기 (11월 독서모임 후기) [19] akrnlTl 2018-11-19 2165
398 <12월 레홀독서단 모집> 11분 - 파울로 코엘료 [18] 유후후h 2018-11-14 3868
397 우리 같이 카드게임 해요! [14] 펄리 2018-10-30 2617
396 181026 [레홀영화단] 후기! [9] 펄리 2018-10-29 2007
395 [오프 후기] 제3회 레홀 할로윈 벙개 후기입니다.. [26] 핑크요힘베 2018-10-29 2927
394 그녀의 각선미는 나에게 맡겨라 [바디맵] [30] 킬리 2018-10-22 3246
393 [바디맵] 10월 정모 후기 [15] roaholy 2018-10-21 2360
392 <11월 레홀독서단 모집> 눈 이야기 - 조르주 바타유.. [21] 유후후h 2018-10-20 2792
391 10월 레혹독서단 후기 [붉은선 : 나의 섹슈얼리티 기록].. [4] 프라바리 2018-10-14 1393
390 [바디맵][마감] 10월 바디맵 정모 공지 & 게스트 모집.. [4] 퇘끼 2018-10-11 1783
389 제 3회 레홀 할로윈벙 개최!! [50] 핑크요힘베 2018-10-11 4392
388 [후기] 10.08  심야영벙 '베놈' 간략 후기... [33] 옵빠믿지 2018-10-09 3394
387 [레홀영화단/10월26일(금)] 셰임, 스티브 맥퀸 [4] 섹시고니 2018-10-04 2686
386 <10월 레홀독서단 모집> 붉은 선: 나의 섹슈얼리티 기록.. [14] 유후후h 2018-09-23 2224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