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오프모임 공지.후기
[후기] 10.08  심야영벙 '베놈' 간략 후기... 
107
옵빠믿지 조회수 : 3239 좋아요 : 10 클리핑 : 0
안녕하십니까...
감성의 교감 - [옵빠믿지]입니다...

한글날 휴일은 평안히들 쉬셨나요...
어제... [6차 심야 영화 벙개 - 베놈] ...이 있었지요...
바쁜 일정에도 참여해주신 레홀님들 덕분에 영화도 재미있게 보고 즐겁고 유익한 시간 보냈습니다...
후기를 기회로 감사의 말씀 전하며... 간략한 후기 남겨 봅니다...

심야 영화 벙개에는 총 8분께서 참석해 주셨습니다...

SilverPine, Janis, 귀여운 향기, Master-J,
유후후h, 보들, 천국, 옵빠믿지...


공식 모임 시간은 9시였지만... 저녁시간과 맞물려 있었기 때문에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미리 오셔서 저녁을 함께 했습니다...
메뉴는 ㅁㄷ칼국수... 아주 상큼한 조미료 뿜뿜 맛의 칼국수와 왕만두의 조합...;;;
뭐.. 맛을 따지기 보다는 모임을 함께 시작한다는 느낌으로 기분 좋게;; 배불리 먹었습니다....
왕만두 협찬 해주신 Master-J 님 감사합니다...^^


[조미료 장인의 명품 칼국수와 협찬 왕만두]


[손떨며 칼국수 먹기]

저녁을 먹고 상영 시작 전까지 약간의 시간이 남아... 극장 바로 옆 오락실로 향합니다... (오락실에서의 인증샷은 깜빡했네요...)
열심히 총질 해가며 좀비도 죽이고... 게임기의 정식 명칭은 모르겠으나... 그... 뭐냐... 축구장 같이 생긴 게임판에... 구멍으로 바람 송송 나오고...
호떡 누를때 쓰는 눌림 주걱?? 같은걸 들고... 접시같이 생긴 원반을 상대편 홈에 넣는 게임...도 즐기고... ;;
딱!딱! 따다다다다딱! 덜커덩!...(게임 효과음...)

영화 시작 시간이 되었기에...
한손에 음료 하나씩 들고 '베놈'을 관람 했습니다...
영화의 내용은 스포가 될듯하여... 자세한 내용은 생략합니다...
개인적으로 삭제된 부분이 많아 그런지... 중간중간 내용이 건너뛴다는 느낌도 있었지만...
그래도... ㅈㄹ ㅈㅁㅇㅇㅅㄴㄷ...

영화가 끝나는 시간이 밤12시라 딱 출출한 시간이지요...
야식을 먹으러 향합니다...
야식 메뉴는 꼬치 꼬치 양꼬치...다음날 출근하시는 한분을 제외하고 모두들 야식 타임도 함께 해주셨네요...
양꼬치 집은 지난번 어벤져스 심영벙에서 한번 갔던 곳으로... 맛도 나름 괜찮은 곳이었습니다...
안전귀가 문제가 있기에 술은 마시지 않았는데... 뭐 가끔은 말짱?한 정신으로 집에 들어가는것도 나쁘지 않네요... 아하하...;;
유익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도 많이 하고~~


[양꼬치와 함께하는 야식타임 - 그룹 꼬치]


[양꼬치를 굽는 '그'의 손놀림]

양꼬치 야식 타임을 마지막으로...
다음[7차 심야 영화 벙개]를 기약하며 마무리 했습니다...
심야 영화 벙개 History에 +1 완료 했네요... ㅋㅋㅋ

안전 귀가 도움주신 양꼬치 달인 Master-J님 감사드립니다...

다시한번 참석해주신 레홀님들께 감사인사 전하며... 좋은 영화... 재미있는 영화로.. 다음 기회를 기약하겠습니다...

이상...
감성의 교감 - [옵빠믿지]였습니다...

[옵빠믿지]는 내일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옵빠믿지
'바람은 언제나 당신 등 뒤에서 불고... 당신의 얼굴에는 항상 따사로운 햇살이 비추길...'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퇘끼 2018-10-10 15:35:33
양꼬치가 제일 부럽네요ㅠㅠ
옵빠믿지/ 나름 맛집이라 맛은 있더라구요^^;;
SilverPine 2018-10-10 10:30:04
몸이 좀 피곤했지만 또 이렇게 영벙에 함께 하게 되어서 즐거웠습니다. 짧게나마 영화얘기하고 맛나는거 먹는 뒷풀이 시간도 즐거웠구요.
담은 영벙 기대할게용.
내일도 최선을 다해 주세요. (찡긋)
옵빠믿지/ 항상 자리를 빛내주심에 감사를 표합니다 ㅋㅋ 내일도 최선을 다할라니까 좋은 영화 추천 좀 해주셔유... ㅋㅋ
알타리무 2018-10-10 10:29:58
와 재미있었겠네요 ㅎㅎ 저도 그런 벙개 좋아하는데 ㅎㅎ
옵빠믿지/ 다음 기회에 함께 하시지욤~~ ^^
알타리무/ 벙개는 어디서 확인하나요??
옆집돌이 2018-10-10 10:18:06
다음엔 토요일에도 벙개 쳐주세요~~ ㅎㅎㅎ 너무너무너무너무 참석하고 싶었는데 흑흑
옵빠믿지/ 오홋!~ 옆돌님이당!~ 다음에는 주말에 띄워볼께욤~~ 옆돌님 보고 싶어욤~~
akrnlTl 2018-10-10 08:48:11
역시 믿고 보는 옵믿벙.... (가는 인가?ㅋㅋ) 암튼, 잼나셨나봐요!!!
부러워라..ㅠㅠ
영화관 전체를 빌리는 그날엔 꼭 참석을!!
옵빠믿지/ 전체 통으로 빌리고 싶은데 12800원 모지라요 후원해주셈 ㅋㅋㅋㅋ
roaholy 2018-10-10 07:07:28
그와중에 양꼬치가 눈에 확들어오네요! 즐거운시간 부럽습니다^^
옵빠믿지/ 꼬치 꼬치 양꼬치 맛나욤~ ㅋㅋ 수동이라 불편한게 단점;; 다음에 함께 하시지요~~ ^^
천국 2018-10-10 06:50:05
처음뵌분들 오랜만에 뵌분들 모두 반가웠습니당!!
베놈 영화내용도 너무 재밌었고, 좀비 죽이기는 너무 어렵고 팔아팠어요..ㅋㅋㅋㅋㅋ
빨간날 출근이라는 행복한 일때문에 2차 못간점 너무 아쉬워요 ㅠㅠ
영화안본지 오래됐는데 옵믿님 영벙땜에 오랜만에 영화관도 들려보고 즐거웠습니다
다음 영벙때도 꼭 참여할수 있도록 해보겠습니다!!
옵빠믿지/ 일찍 가셔서 아쉬웠지만 우리에게는 다음이 있자나요~ ㅋㅋ 저도 간만에 극장 갔네욤~ ㅋㅋ
우주를줄께 2018-10-10 06:20:40
언제나 성벙! 다음에도 성벙 기원합니다~^^
옵빠믿지/ 감사합니다~ 다음에 함께해요~~~^^
유후후h 2018-10-10 04:24:11
꿔바로우 잘라 접시에 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마블이 단순한 블록버스터에서 점점 더 인간의 얼굴을 하네요.
미루다 못 볼 텐데 덕분에 큰 화면으로 잘 보았어요.
늦게 합류하여 짧은 시간이었지만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어 좋았습니다.
말로만 듣던 안전귀가를 누리는 호사로움도 안겨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옵빠믿지/ 저도 미루다 미루다 다운 받아 볼뻔 했는데 ㅋ 덕분에 큰 화면에서 잘 봤습니다~~ 감사감사~~^^
보들 2018-10-10 02:22:33
영화도 재밌었고 양꼬치도 맛있었고 안전 귀가도 감사했습니다! 영화관 하나 통째로 빌려 벙개하는 그날까지 ㅎㅎㅎㅎㅎ
옵빠믿지/ 항상 멀리서 참석해주시는 보들님께 감사의 인사 전합니다... 방랑자 같은 사람...
르네 2018-10-10 00:15:42
우와 만두칼국수..
생생한 후기 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옵빠믿지/ 나름 먹을만은 했습니다 ㅋㅋ 더 생생하게 전달하지 못해 아쉽네요 흑흑 ㅋㅋㅋ
Master-J 2018-10-09 23:41:35
판을 깔아주셔서 즐겁게 즐기다 돌아온 하루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꼭 이벤트에 당첨되 공짜로 보게되서 즐거웠다는것만은 아니에요~ ㅋ
모이셨던 분들 모두 반가웠고, 다음번에도 기회가 된다면 또 뵙고싶네요.
다음번 영벙이 벌써 기다려지네요.

옵빠믿지님 애쓰셨어요~~~ ^^

p.s. 참고로 그 게임은 '에어하키'였어요. ㅎㅎㅎ
옵빠믿지/ 아 이름이 ‘에어하키’ 군요 ㅋㅋ 마제님도 늦은시간까지 운전 하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보들/ 다음에 또 뵈요 마제형님! 양꼬치 구워주신 거 너무 맛있게 잘 먹었습니당 역시 고기구워주는 남자가 최고!
akrnlTl/ 마제횽님 손놀림 예사롭지 않네요 ㅋㅋㅋㅋㅋ
Master-J/ 옵빠믿지 / 게임 설명하는게 너무 정감있게 보였어요~~~ ㅎㅎㅎ, 보들 / 처음뵈었지만 오래전부터 알고지낸듯한 이느낌... 뭘까요... ^^, akrnlTl / 다른것도 잘할것같죠~~~ ㅋ
미쓰초콜렛 2018-10-09 23:39:48
오늘도 성벙이군요 언제나 만원인 옵믿님 영벙
먹거리도 가득하니 누군들 안 가겠습니까
성벙을 축하드립니다ㅎㅎ
옵빠믿지/ 미초님 올만네욤~ 감사합니다~~ 미초님도 한번 합류하시죠 ㅋㅋ
미쓰초콜렛/ 어느 날 좋은 주말에 영벙이 열린다면 모르는척 가있겠습니다ㅎㅎ
Hotboy 2018-10-09 23:34:17
부럽네요~
옵빠믿지/ 감사합니다~ 다음 기회에 함께해요~~^^
1


Total : 455 (5/3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5 그녀의 각선미는 나에게 맡겨라 [바디맵] [30] 킬리 2018-10-22 3103
394 [바디맵] 10월 정모 후기 [15] roaholy 2018-10-21 2256
393 <11월 레홀독서단 모집> 눈 이야기 - 조르주 바타유.. [21] 유후후h 2018-10-20 2712
392 10월 레혹독서단 후기 [붉은선 : 나의 섹슈얼리티 기록].. [4] 프라바리 2018-10-14 1322
391 [바디맵][마감] 10월 바디맵 정모 공지 & 게스트 모집.. [4] 퇘끼 2018-10-11 1670
390 제 3회 레홀 할로윈벙 개최!! [50] 핑크요힘베 2018-10-11 4247
-> [후기] 10.08  심야영벙 '베놈' 간략 후기... [33] 옵빠믿지 2018-10-09 3240
388 [레홀영화단/10월26일(금)] 셰임, 스티브 맥퀸 [4] 섹시고니 2018-10-04 2587
387 <10월 레홀독서단 모집> 붉은 선: 나의 섹슈얼리티 기록.. [14] 유후후h 2018-09-23 2130
386 9월 레홀독서단 후기 | Sex Work: 성노동의 정치경제학.. [2] 섹시고니 2018-09-19 1462
385 그녀에게 사랑받는 발마사지를 배워봅시다. [바디맵].. [21] 킬리 2018-09-18 2715
384 <9월 레홀독서단 모집> Sex Work [29] 유후후h 2018-09-03 2692
383 8.25-26 바디맵 제천 모꼬지 후기 [14] 퇘끼 2018-08-31 2373
382 <젖은 지성> 파티: 레홀독서단 1주년 기념 후기에요.. [26] 천국 2018-08-27 2159
381 [오프공지]개급벙... 태풍이 지나간후... [23] Sasha 2018-08-23 2427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