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오프모임 공지.후기
[후기] '충격' 독서모임, '레홀독서단' 참여기.. 알고 보니.."경악" 
20
sangye 조회수 : 2931 좋아요 : 5 클리핑 : 0
긴 글이 싫다면 아래의 요약만 읽고 가세요. 여러분들의 시간은 소중하니까요.

-

바로 어제, 부쩍 추워진 토요일에 연남동 <커피 볶는 그랑>에서 만났습니다. 근데 저는 당일 파투를 낸 무개념입니다. 병에 걸렸었거든요. 시작 4시간 전엔가, "저 너무 아파서 못 나가겠어요! 미안해요." 하고는 채팅방을 나갔었어요. 
이날 안 갈려고 마음먹고 큰 고민하고 썼는데 약속을 못 지켰다는 개인적 양심에도, 함께 정한 약속을 어겨서 그들에게도 너무 찔렸어요. 마음속에서 한바탕 내적 갈등을 하다가 우디르급 태세 전환을 한 저는 만나기로 한 제시간(2시)이 아닌 2시 30분에 느지막이 도착했습니다.
 이미 "독서단의 룰"에는 어긋난 사람이었습니다만 독서단에서 불쌍하고 가련한 환자를 내칠 것 같지는 않아서 일단 급하게 인사부터 하고 물흐르듯 참여했습니다. 테이블에는 낯 선 한 분과, 낯익은 분 대부분이 있었습니다.




저는 지금까지 모임에 3번째 연속 참석 중입니다. 
제가 이 독서단에 참여하는 이유는 
첫 번째로는 책을 많이 읽어야 한다는 보편적인 이유였어요. 이렇게라도 안 하면 책을 더 안 읽게 될 것 같아서요. 대한민국 성인의 일 년 평균 독서량이 0.9권이라나. 2017년 극말에야 0.9권을 넘어보겠다는 목표를 가졌어요.
레홀독서단도 거기에 하나의 수단으로.. (레홀 자체는 어떻게 들어왔는지 정확히 기억이 안 납니다만, 들어온 지 얼마 안 되어 이 독서단을 봤어요. 행운임.) 게다가 레홀 독서단은 우리 모두가 관심 있어 하는 성애를 다루잖아요? 아이 좋아.
 

그리고 두 번째로는 책으로 얻은 것을 나누고 싶어서입니다. 혼자만 생각하면 위험해요. 사색을 하기는 쉽지 않지요. 휴대폰으로 SNS도 하고 듀랑고도 하고 클럽에 가서 흔들기도 하고 연애도 해야 하는데, 사색을 할 시간은 스스로 찾지 않으면 거의 불가능입니다. 그래서 지성인들과 책 이야기를 나누어보면 좋겠다! 싶어서입니다. 분명 구멍일 나는, 지성인들과 이야기를 나누기 전에 사색할 시간을 어떻게든 만들어야죠. 


저는 모임 처음부터 간 성골 회원은 아니에요. 첫 번째 날에는 문전박대(?) 아닌 문전 박대 당했어요. 잘못 찾아오신 거 아니냐고.. 그러고 보니 여기야 말로 늘 오는 사람만 오긴 하지요.


첫 번째 책은 <명화 속 성심리>라는 책이었어요. 섹스와 미술을 콜라보 했습니다. 작가는 예술작품을 보는 것을 좋아하는 성 칼럼니스트였는데 작가의 재미난 상상도 보고, 명화도 있어서 눈이 즐거웠어요. 시작하는 책이 굉장히 가벼워서 저는 개인적으로 좋았어요. 오랜만에 그리스 로마신화도 읽었어요. 남자는 관계 후에 잠이 온다... 도 기억나고, 에곤 실레의 자화상도 기억납니다. 



두 번째 책은 <괴물이 된 사람들>이라는 책이에요. 눈먼 자들의 도시가 생각나기도 하고. 꼭 SF 영화 제목 같은 이 책은 다루는 것이 무엇일까요? 입에 올리기도 역겨운 아동 성범죄자였습니다. 미국의 아동 성범죄자 10명을 인터뷰한 파멜라 슐츠라는 사람이 쓴 책이에요. 이 여자인 작가분은 어릴 때 성폭행을 당하기도 했었습니다. 독서단에서 나눈 이야기 중에는 모방 범죄가 있을 수 있다, 금서로 지정해야 한다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았어요. 저도 이때 성범죄자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고, 나 또한 아동을 사랑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들었기 때문에 모방은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개인적으로는 책을 읽으면서 참 마음이 안타까웠습니다. 가정폭력을 폭력을 낳는 것처럼 성범죄자들의 어릴 적은 대부분이 참 끔찍한 일을 당했어요. 그들을 제대로 보호해줄 울타리도 없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들의 범죄를 용인할 수는 없지만요. 주제가 무거운 만큼 많은 생각을 할 수 있게 해준 책입니다.


세 번째 책은 <인생 학교: 섹스>입니다. 인생 학교는 찾아보시면 알겠지만 섹스 외에도 여러 시리즈물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우리는 섹스를 만나봤는데요. 우리에게 잘 알려진 작가 알랭 드 보통이 쓴 책입니다. 레드홀릭스의 입문서가 되면 좋겠다는 말이 있었어요. 다양하게 다루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섹스로 인해 괴로운 것들, 섹스의 골칫거리들이라는 부분이 꽤 길어요. 발기부전으로 고민하는 분, 포르노그래피에 빠져있는 분, 외도를 하고 싶은 분들이 가볍게 읽어보기를 추천합니다. 외도를 하는 사람을 혼내는 게 아니라 외도하게 만든 분을 혼내는 게 인상적이었어요. 



다음 책은 무엇일까요. 



-------------

레홀독서단은 합리적입니다만 또 따뜻합니다. 웬만한 의사결정은 익명 투표로 결정하고 주 중에 못 오는 분을 고려하여 이번에는 주말로 하는 배려까지. 민주적인 모임이지요. 모임을 이끄는 분이 어지간한 내공은 아닌듯합니다. 많이 해본 솜씨에요. (회장님 충성충성)




혹시 참여하고 싶은데 걱정하시는 분들, 어려워하지 마시고 오세요. 저처럼 책을 무지하게 안 읽으며, 철학도 없이 사는 무지하게 사람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다음 책은 <시미켄의 베스트 섹스>임을 간절히 바라고 있기도 한 사람입니다. 



<당신이 다음번 독서단 모임에 와야할 이유!>


1. 말도 안 되는, 입 벌어지는 쩌는 성비임. 헐... 이러면 다음 모임부터 성비 불균형 각?
2. 한 번의 참여로 평균 독서량 0.9권에서 탈출 가능! 
3. 바람직한 의사결정이 이루어지는 민주사회가 무엇인지 알 수 있음.
4. 모임 장소가 홍대라 은근히 힙한 느낌을 즐길 수 있음.
5. 소비적인 만남이 아닌 생산적인 만남이라 인생을 알차게 사는 기분(환각)을 느낄 수 있음
6. (제일 중요함) 제가 있습니다.
 
sangye
This is what I came for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유레카 2018-02-19 01:44:37
쉘 위 카마수트라 라는 책도 추천드립니다.
keywest/ 제가 이 책 추천했는데 투표에서 밀렸어요ㅡ 좋은 책이 너무 많은가봐요..
유레카/ 흐음.. 글보다 그림이 더 많아서 밀렸나보네요. 저도 기회되면 도서단에 가보겠습니다. ^^
나빌레라 2018-02-11 04:21:55
저도 다음 모임에 참여하고 싶습니다
sangye/ 오십시오~ 기다리겠습니다.
여긴뭐하는곳 2018-02-08 22:59:47
우와 후기를 보니 더 재밌게 보이네요!!! 독서라.. 읽으면 재밌는데 손이 잘안가요 ㅋㅋ 모임에가면 해결될까요 ㅎㅎ
sangye/ 저도 그렇답니다. ㅋㅋ 읽기가 귀찮어요>< 그래도 시작이 반~
sangye/ 저도 그렇답니다. ㅋㅋ 읽기가 귀찮어요>< 그래도 시작이 반~
Maestro 2018-02-05 21:48:58
오전에 읽고 지금 또 읽고 댓글남겨요. 와.. 후기를 쓰기가 너무 부담스럽게 잘 남겨주셨네요.ㅎㅎ 다음달에도 기대합니다.ㅋ
sangye/ 이제는 마에스트로 님의 후기를 기대할 차례 :)
블루밍 2018-02-05 14:25:47
독서모임 다음엔 참가하고 싶습니다.
sangye/ 기다리겠습니다!
유후후h 2018-02-05 09:03:43
와우! 찰싹찰싹 글 참 찰지다♪
sangye/ 누가 찰진 소리를 내었느냐!
cyrano 2018-02-05 04:32:53
ㅎㅎㅎ
다음번 독서모임에 가고 싶은 이유가 생기네요.
특히, 6번 항목. ㅋㅋㅋ
sangye/ 다음 모임에 꼭 와주세요!
우주를줄께 2018-02-05 02:45:28
욕망을 지혜로 승화시키시는 분들~^^
sangye/ 포인트 왕 우주님이닷!
bbluecl 2018-02-05 00:59:24
잘 읽었어요~~ 길지만 한번에 슥 다 읽었네요.
독서단 너무 매력있습니다^^~
sangye/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담번에 자리를 빛내주시길 바랍니다!
사랑언니 2018-02-05 00:53:14
ㅋㅋㅋ글 재미나게 잘 읽었습니당 6번이 글자가 작지만 젤 중요★
언능 나으세요 ㅠㅠ 오셔서 기뻤어요 XD
keywest/ 진짜 보자마자 제일 기뻐해주신 분~
sangye/ 갓랑언니. 누추한 분을 환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6번 글자가 작은 것은 허풍을 떤 걸 상쇄하기 위한 장치입니다. (는 실수)
뿅뿅아love 2018-02-05 00:12:25
오우 역시~ 우리 독서단 회원님들은 다들 멋지십니다!
sangye/ 감귤에 이은 귀여운 북마크에 위염도 나았다고..
SilverPine/ 담번 모임땐 볼 수 있길 ! 뉴뉴
SilverPine 2018-02-05 00:06:30
대박ㅋㅋㅋㅋㅋㅋ 시미켄 당첨 됐군요 !! ㅋ 크 ㅡ
sangye/ 아직은 아닙니다! 되어야 할텐데...
여우가되고싶은곰 2018-02-04 23:52:25
ㅋㅋㅋ엇 이글을 보니까 갑자기 급 땡기네요 ㅋㅋㅋㅋㅋ 책들 너무 재밌어보여요!!
sangye/ 회장님, 성공입니다. 어서오세요 여곰님!
여우가되고싶은곰/ ㅋㅋ시미켄 저 책하면 무조건 갑니닷 :3 이번엔 뭐하는지 찾아봐야겠네영
1


Total : 455 (9/3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35 [후기] 닭한마리 급벙 - 급벙은 처음이라.... [15] 85민호 2018-03-09 2268
334 [후기] 대림케익&보드카훠궈~☆☆☆ [25] 달콤샷 2018-02-17 2902
333 <3월 레홀독서단 모집> 시미켄의 베스트 섹스 / 시미즈 켄 지.. [30] 유후후h 2018-02-12 2971
332 [벙개]14일 겔러리♤훠궈&포켓볼~☆☆☆ [53] 달콤샷 2018-02-11 4957
331 2월 9일(금) 남벙 후기 [6] 벗겨먹는립스틱 2018-02-11 2605
330 ●남벙 투표결과 및 집결시간 공지● [47] 디스커버리 2018-02-05 4780
-> [후기] '충격' 독서모임, '레홀독서단' 참여기.. 알고 보니..".. [31] sangye 2018-02-04 2932
328 [발열후기] Coex떡벙~☆&다음벙 공지 [38] 달콤샷 2018-01-31 4323
327 [오프라인후기]18.01.30(화) 코엑스 사이드쇼 [13] 벗겨먹는립스틱 2018-01-31 2267
326 [급벙] COEX 떡벙발열핑크레홀~☆☆☆ [45] 달콤샷 2018-01-30 4416
325 상반기 벙개~☆ [38] 달콤샷 2018-01-18 3766
324 <2월 레홀독서단 모집> 인생학교 섹스 / 알랭 드 보통 지음.. [19] 유후후h 2018-01-16 2611
323 페미니즘독서단 멤버를 모집합니다. [3] 섹시고니 2018-01-08 2017
322 12월 29일 신림 젠가 벙개 후기 [11] 벗겨먹는립스틱 2017-12-31 3246
321 [프로참석러]12월 28일 소소한(?)벙개??? [22] 벗겨먹는립스틱 2017-12-29 2583
[처음] < 5 6 7 8 9 10 11 12 13 14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