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깊은 밤 읊어보는 시 
7
프롤라마 조회수 : 1631 좋아요 : 2 클리핑 : 0
말의 살갗을 내리치는 채찍처럼 대기와 하나로 합쳐지며,
망각과 뒤섞이지 않는 그 긴긴 밤에 들려오던,
그대의 거친 숨소리를 위해 이 거대한 바닷바람을 주리라,
그리고 집의 안쪽, 어둠 속에서, 떨리는, 은빛의, 고집스러운, 가는
꿀을 쏟아붓는 듯한 그대의 오줌 소리를 듣기 위해,
얼마나 무수히 건넬 것인가, 내가 가진 이 그림자들의 합창을,
내 영혼 속에서 들리는 부질없는 검의 소리를,
사라진 것들과 사라진 존재들, 이상하게도
떼어 놓을 수 없는 잃어버린 물질들을 부르며
내 이마에 외로이 있는 피의 비둘기를.

파블로 네루다 - "홀아비의 탱고" 중 마지막 연

음.
프롤라마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마이룽 2018-03-14 00:24:27
작년에 어쩌다보니 네루다 관련된 영화들을 엄청 봤었는데 그 영화들 생각나서 좋네요 ㅎ
프롤라마/ 좋아하신다니 저도 좋아요^^
1


Total : 25853 (1/129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이벤트 안내] SNS에 공유하고 푸짐한 선물받자!!.. [1] 레드홀릭스 2018-11-28 935
[공지] SG플레이카드 펀딩, 5천캐쉬 지급 이벤트 레드홀릭스 2018-11-27 1086
[공지] 카카오 오픈 단톡방 운영을 시작합니다. [166] 레드홀릭스 2017-11-05 21986
[공지] (공지) 레드홀릭스 이용 가이드라인 (2018.10.28 업데이트).. [185] 섹시고니 2015-01-16 97312
25849 욕조 물(45L)을 젤로 만들어주는 꿀템 [3] new 모란이모란모란 2018-12-19 174
25848 레홀녀와~ [9] new 전사독 2018-12-19 520
25847 자위 이용권을 드려용~ [6] new 도도한푼수 2018-12-19 623
25846 우편 보냅니당^^ [29] new 부산권쁜이 2018-12-19 1030
25845 감성돋는 밤이군요 [7] new 박시토 2018-12-18 683
25844 레홀에서 쪽지도 다오고 [4] new 장국영 2018-12-18 837
25843 왜때무네...... [6] new dlathdy 2018-12-18 1329
25842 이런... [1] new roent 2018-12-18 481
25841 텐가 신제품 테트라 잘팔리는 이유? 상세 후기.. new 탭스of탭스 2018-12-18 281
25840 플레이카드 펀딩이 하루 남았습니다. new 레드홀릭스 2018-12-18 183
25839 나쁜새끼 [16] new 봉지속에잡지 2018-12-18 2271
25838 근황 [45] new 예림이 2018-12-18 2171
25837 익명님 살짝 부러웠어요 [13] 장국영 2018-12-17 1337
25836 스웨디시마사지 [7] 벤츄 2018-12-17 893
25835 내년에도 이만큼! [2] 눈썹달 2018-12-17 619
25834 내년을 위한 준비 [10] 전사독 2018-12-17 566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