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깊은 밤 읊어보는 시 
7
프롤라마 조회수 : 1401 좋아요 : 2 클리핑 : 0
말의 살갗을 내리치는 채찍처럼 대기와 하나로 합쳐지며,
망각과 뒤섞이지 않는 그 긴긴 밤에 들려오던,
그대의 거친 숨소리를 위해 이 거대한 바닷바람을 주리라,
그리고 집의 안쪽, 어둠 속에서, 떨리는, 은빛의, 고집스러운, 가는
꿀을 쏟아붓는 듯한 그대의 오줌 소리를 듣기 위해,
얼마나 무수히 건넬 것인가, 내가 가진 이 그림자들의 합창을,
내 영혼 속에서 들리는 부질없는 검의 소리를,
사라진 것들과 사라진 존재들, 이상하게도
떼어 놓을 수 없는 잃어버린 물질들을 부르며
내 이마에 외로이 있는 피의 비둘기를.

파블로 네루다 - "홀아비의 탱고" 중 마지막 연

음.
프롤라마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이쁜핑크 2018-03-14 08:27:50
Then love knew it was called love.
And when I lifted my eyes to your name,
suddenly your heart showed me my way
- Pablo Neruda
이쁜핑크/ 화이트데이라 달달한 시 들고왔어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구절이기도 하고 ^^
프롤라마/ 오! 좋네요^^ 감사합니다~
해달심 2018-03-14 01:33:00
와 이분이 이런 시도 쓰셨구나
엄청 로맨틱하네요ㅎㅎㅎ
프롤라마/ 네루다가 워낙 다작이라 ㅎㅎ 전 소개한 시처럼 거칠고 원초적 느낌이 나는 시가 좋더라구요. 네루다가 이런 느낌 잘 살리는 듯해요.
마이룽 2018-03-14 00:24:27
작년에 어쩌다보니 네루다 관련된 영화들을 엄청 봤었는데 그 영화들 생각나서 좋네요 ㅎ
프롤라마/ 좋아하신다니 저도 좋아요^^
1


Total : 25535 (1/127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카카오 오픈 단톡방 운영을 시작합니다. [154] 레드홀릭스 2017-11-05 19145
[공지] (공지) 레드홀릭스 이용 가이드라인 (2018.1.31 업데이트).. [179] 섹시고니 2015-01-16 88565
25533 메리추석스 [3] new 보자 2018-09-23 108
25532 연애 상담 [11] new handclap 2018-09-23 315
25531 추석을 위해 [2] new 전사독 2018-09-23 224
25530 속옷과 생리 전 증후군의 버프!!! [22] new 초빈 2018-09-23 1010
25529 무사히 집으로 왔어요~! [9] new 커피콩드림 2018-09-22 850
25528 크레이피쉬 [3] new 봉지속에잡지 2018-09-22 256
25527 천안 핫플레이스 [7] new 핑크요힘베 2018-09-22 404
25526 부산 다대포 고우니 생태길ㅋㅋ [3] new 부기맨 2018-09-22 240
25525 풍성하고 어마 무시한게 좋은 福 받으세여 ~ [1] new 트위티77 2018-09-22 237
25524 러브젤 [3] new 등푸른생선 2018-09-22 362
25523 궁금해서 참을수가 없네요^^ [4] new 새벽안개 2018-09-22 502
25522 지하철에서 레홀 홈페이지 접속하기 [36] new 하이영 2018-09-22 881
25521 굴곡위 [10] new 등푸른생선 2018-09-22 619
25520 연휴 시즈악! new 봉지속에잡지 2018-09-22 193
25519 날씨가 너무 좋아여 [16] new 초빈 2018-09-22 433
25518 예쁘게 말하기~! [4] new 클림트 2018-09-22 398
25517 명절 잘 보내세요^^ 전 부산을지킬게요! new 귀여운훈남 2018-09-22 143
25516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11] new 낭만꽃돼지 2018-09-22 271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