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바람직한 일탈에 대해 
0
부르르봉봉 조회수 : 1182 좋아요 : 2 클리핑 : 0
미국 스워스모어 대학의 케네스 거겐(Kenneth Gergen)은 <어둠 속 일탈(deviance in the dark)>이라는 흥미로운 실험 하나를 진행했다. 완전히 모르는 남녀 다수를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밝은 방과 어두운 방에 1시간 동안 머물게 하였을 때 어떤 일이 생기는지를 관찰하였다. 실험에 앞서 간단한 공지를 하였다.
 
“한 시간 동안 당신은 어떠한 행동도 할 수 있습니다.
1시간이 지나면 한 명씩 그 방을 떠나게 될 것이고
그 방에 있던 사람들과 다시 마주칠 일은 없을 것입니다”
 
밝은 방에 들어간 사람들은 다른 사람과 거리를 유지한 체, 대화를 나누기 적합한 자세로 앉아있었다. 1시간 내내 각자 가까운 사람과 일상적인 대화가 오고 갔고 그 외의 행동은 없었다.
 
반면 어두운 방에 있던 사람들의 행동은 달랐다. 초반에는 비슷한 양상으로 흘러가는 듯했으나 30분 정도가 지나자 대화가 사라지고 신체적 접촉(밀착)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접촉의 수위는 높아졌고 밀착을 넘어 서로의 몸을 만지기도 하고 일부는 포옹과 키스를 나누기도 하였다.

 
 
실험 후 어두운 방에 참가한 사람들을 살펴보니 거의 모든 사람이 의도적으로 신체적 접촉을 하였고 대부분의 사람이 성적 흥분을 느꼈으며 서로간의 친밀도가 높아졌다고 답하였다.
 
어둠은 사람들의 심리적인 방어기제를 약화하는 역할을 한다. 이로 인해 사람들은 곁에 있는 사람을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심리 상태가 되고 타인의 시선에서 벗어났다는 안도감을 느껴 자연스럽게 대담한 행동을 한다. 무엇보다 이 후에 마주칠 일이 없다는 사실에 그들은 본능대로 행동할 수 있었다.
 
실험 환경을 커뮤니티 활동에 빗대어 보면, 어둠은 익명성의 긍정적인 면을 나타낸다고 할 수 있다. 누구도 내가 누구인지 알 필요가 없기 때문에, 누구에게나 나의 본성을 드러낼 수 있다. 이러한 일탈 행위를 통해 해방감을 느끼고 더러 친밀감을 나누기도 한다.
 
물론 실험은 통제하에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허용 가능한 행위의 크기를 보았을 때 실험 환경과 커뮤니티 간의 직접적인 비교는 무리가 있다. 그럼에도 모든 행위가 허용될 수 있다고 하여 아무 행위가 받아들여지는 것은 아니다.
 
바람직한 일탈은 평범한 일상이나 나 자신의 한계를 벗어나 해방감을 느끼는 것이다. 누군가가 그 대상이 된다면 그 행위가 서로 참을 수 있는 한도 내에서 이뤄져야 할 것이다. 그 가운데 지양해야 하는 일탈은 상당 부분의 사람들에 의해 받아들여지는 일련의 규범에 과하게 어긋나는 행위일 것이다.
 
누구에게는 어둠이 안도감보다는 불안감으로 다가올 수 있고 이에 따라 다른 양상의 대담한 행동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그럼에도 일탈의 환경이 지속되기 위해선 일탈의 방향이 어느 정도 맞춰져야 한다.

이 곳의 일탈은 나에게 친밀감과 적잖은 상실감을 선사한다. 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일탈을 이어왔으며 나 또한 그러한 노력의 수혜자이다. 일탈의 방식은 다양하더라도 지속가능했으면 좋겠다. 이곳에서의 바람직한 일탈이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
부르르봉봉
부엉부엉..붱붱..봉봉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바라만봐도 2019-01-12 03:14:50
금방 막 '완벽한 타인' 영화를 다 보던 참인데 봉봉님이 쓰신 요 글이 오버랩되어 찾아와 댓글 남깁니다 ㅎㅎ이런 재밌는 정보 볼 수 있는 채널이 있으면 저도 알고 싶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부르르봉봉/ 오호 완벽한 타인 꿀잼이죠! 일탈이란게 사람마다 다른의미와 정도로 다가올 수 있을텐데 저는 근래 이곳에서 일어나는 '정도가 벗어난' 일탈(공격적인 익명활동 등)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자는 의미로도 써보았습니다. 아무쪼록 기억해주셔서, 항상 좋은 댓글 써주셔서 감사해요!
바라만봐도/ 네 해당 실험이 일탈에 포커싱 되어 있지만 저는 사람이 이성(불켜진상태)으로 개인의 잣대로 상대를 평가하고 방어기재를 올리는 부분이 감성(불꺼진상태)으로 잣대와 방어기재 없이 본능에 충실하는 부분에 뭔가 매치됨을 느낀 것 같습니다. 저 보고 싶은대로 해석하고 싶은대로 한 것일 수 있지만요^.^; 모쪼록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 드릴게요^.^
1


Total : 26275 (1/131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리뉴얼 앵콜전] 새롭게 돌아온 SG플레이카드&다이어리.. [1] 레드홀릭스 2019-03-05 381
[공지] 보지자지TV 론칭 [2] 레드홀릭스 2019-01-16 2954
[공지] 카카오 오픈 단톡방 운영을 시작합니다. [179] 레드홀릭스 2017-11-05 26232
[공지] (공지) 레드홀릭스 이용 가이드라인 (2019.1.31 업데이트).. [199] 섹시고니 2015-01-16 110334
26271 눈바디~ [1] new 모나코 2019-03-20 186
26270 어젯밤 케케케부부 이야기 (부제: 피바다 ㅠㅠ).. [7] new 케케케22 2019-03-20 411
26269 눈팅 [2] new 요꾸입니당 2019-03-20 725
26268 공용 탕비실에선 무슨일이 [37] new 당신만을위한은밀한 2019-03-19 2418
26267 D+2 [3] new 고래토끼 2019-03-19 431
26266 왁싱후 첫날밤.... [10] new 케케케22 2019-03-19 1286
26265 그리운 사람들 [3] new 봄날은간다 2019-03-19 488
26264 부산 도착~ [3] new 집사치노21 2019-03-19 397
26263 너어어어무... [16] new jj_c 2019-03-19 872
26262 Endless Love new Darkroom 2019-03-18 521
26261 저같은 취향 없으신가요 ? [1] new 냉큼가요 2019-03-18 559
26260 바쁘게 산다는 것 [4] new 20161031 2019-03-18 492
26259 D+1 [4] new 고래토끼 2019-03-18 460
26258 고니 대장님이랑~~ [2] 집사치노21 2019-03-18 621
26257 레홀 자소서의 설계 목적과 현재 올라오는 개선 사안들에 대한.. [4] 핑크요힘베 2019-03-18 868
26256 내일이 주말이었으면 좋겠어요 [38] 야쿠야쿠 2019-03-18 1141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