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오늘밤. 
1
정아신랑 조회수 : 4668 좋아요 : 3 클리핑 : 0

지난밤
회사 야유회로 자릴비운 와이프.

오늘밤.
가만두지 않겠어.

각오 단단히하고
집에오셔.

벌써
내 자지는
불끈불끈.

당신의 보지를
애타게
뚫어지게
기다리고 있다고.

와이프의
보지가
눈물나게 그립다.

똥꼬도.

손톱다듬고
면도하고

기다린다.
정아신랑
이쁜 꽃잎에서 나는 향과 꿀을 좋아합니다.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정아신랑 2014-09-14 05:54:39
기다리다 잠들어서 패쑤~
지금 깸.
나 뭥미...ㅡㅡ;
하얀나비 2014-09-13 13:46:13
우어 ... 와이프분은 완전 사랑받는다는 느낌 받으실듯 ㅠㅠ 부러워효 ~ !!
정아신랑/ 전 제가 좋아서 하는겁니다.ㅎ
쏘세지 2014-09-13 13:35:23
즐겁게☆♨
정아신랑/ 그렇죠. 즐기기위해 하는거죠.ㅎ
고요 2014-09-13 13:04:11
준비완료!! 하고 기다리는 남편. 멋져브러
와이프는 좋겠다~~
정아신랑/ 먼저 상대에게 해보세요. 그럼 되잖아요.^^
고요/ 그럴 남편이 없네요ㅠ.ㅠ
정아신랑/ 그럼 애인.ㅎ
1


Total : 28335 (1346/141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35 수영다니고싶은데 [10] 레드호올리익스 2014-11-30 3416
1434 남성 흥분법?? [3] akwkdyd93 2014-11-30 3683
1433 요새 섹파와 애인으로 고민하는 분들이 많네요.... [4] 리루 2014-11-30 4182
1432 남자의 신음 [13] 프로이트 2014-11-30 4753
1431 고민 중 to....... [2] 애무를잘하자 2014-11-30 3246
1430 고민 고민 하는 중.... [3] 애무를잘하자 2014-11-30 2895
1429 틱톡 하시는분 계신가요??? [7] 편한사람 2014-11-30 3504
1428 잘되는데... [9] 레드호올리익스 2014-11-30 3763
1427 머리를 잘랐다. [4] 프로이트 2014-11-30 3317
1426 다 그렇고 그런거 아니겠어 [6] 프로이트 2014-11-30 3864
1425 여자들의 생각 [5] 다루끼 2014-11-30 5319
1424 삶이란 무엇입니까 [7] 프로이트 2014-11-30 3186
1423 남자분들 신음 [13] 뀨뀻 2014-11-30 4115
1422 아 슬슬씻고 [8] 레드호올리익스 2014-11-30 2904
1421 가족은 좋은겨 [8] binnibinny 2014-11-30 3744
1420 감사합니다 어머니 [4] 시로가네 2014-11-30 3183
1419 포인트는 뭐할때 할수있어요?? [4] 어뎌규랴 2014-11-30 3358
1418 어젯밤 쪽지주신 여성분께 [12] 프로이트 2014-11-30 4543
1417 야한 행동을 하다 걸린 경험?? [16] halbard 2014-11-30 4652
1416 다들 [7] 레드호올리익스 2014-11-30 3553
[처음] < 1342 1343 1344 1345 1346 1347 1348 1349 1350 1351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