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속마음 
1
익명 조회수 : 1358 좋아요 : 1 클리핑 : 0

매일매일 아니 문득문득 아니 사실은 자주
너를 생각했고 너를 그리워했다
그리고 다시 기회가 온다면
물불 안가리고 달려가리라
아무것도 계산하지 않으리라
다짐하곤 했다

'음...그..뭐냐...잘 지내고있어?'

'거기선 어케... 갠찬은사람 만났어?'

푸쉬알림으로 톡을 봤다
차마 바로 열어 볼수가 없었다
가슴이 너무 뛰어서
며칠을 보내고서야 용기내어 열어보고 답을 보냈다
간단히 서로의 안부를 묻고 근황을 말하고 있지만
서로의 실상 확인과
차마 말 못할뿐
당장 만나 하고 싶다는 속내가 뻔히 보였다
둘다 마음이 보이는데 끝내 말하지 못한 우리


'웅 다시 설왔음 조만간 올만에 보자'


주위에서는 말리기도 하고
별루라고도 하지만
내맘은 이미 그에게 열두번도 더 달려갔다

떠난자에 대한 냉정함과 자존심으로 살았는데
떠난자는 절대 만나지 않는다는 철칙이 무색하게
너에게만은 무장해제가 되는 이 딱함을 어찌하리
어느날 나이차이에서 오는 흔들림을 나는 읽었고
또 예쁜 나이를 살아가길 응원했었기에
너의 맘을 이해하고도 남았다

몸정이 무섭구나
다시 연락온 날부터 나는 평화와 안도감이 찾아왔고
너는 예전과 똑같이
내가 부르면 언제든 달려오겠다고
안만날것같은 거리두기 같은 말만 하지말라는 너

내가 위너가 된 기분!
사실 좋다
그리고 떨린다
다시 여자가 되는 시간

나는 결정만 남았다
시작할지 끝낼지
결정하는 지금도
기다리는 매일도
미치게 흥분된다



유일하게 레홀은 욕을 들어도
속얘기든 혼잣말이든 비밀이든 자랑이든
할수 있어 주절거려 봅니다
굿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2-05-25 05:08:11
ㅊㅋㅊㅋ 응원합니다
익명 2022-05-23 11:16:38
이제 노예로 만들어….
목줄 채우고…

눞혀사 얼굴을 보지로 짖이기고
익명 2022-05-23 01:02:44
ㅠㅠ
익명 2022-05-23 01:02:37
나도  카톡에 글 적었어요 나쁜 맘ㅜㅜ
1


Total : 25527 (1/170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527 역시 심심한 밤에는 [12] new 익명 2022-06-27 1112
25526 책 보는 척 [19] new 익명 2022-06-27 832
25525 나는야 비떱이 좋당~~~ [5] new 익명 2022-06-26 861
25524 앞모숩 [63] new 익명 2022-06-26 2632
25523 입맛 다시기 [1] new 익명 2022-06-26 757
25522 펑)운동하고 [13] new 익명 2022-06-26 1609
25521 오늘 운동 완료 [15] new 익명 2022-06-26 1323
25520 바빠요 new 익명 2022-06-26 768
25519 받는사랑 주는사랑 [4] new 익명 2022-06-26 704
25518 남자 노래방 도우미 컨셉 [20] new 익명 2022-06-26 1720
25517 장거리의 서러움 [22] new 익명 2022-06-26 1691
25516 샤워 new 익명 2022-06-26 1233
25515 내가 원하는 이것... new 익명 2022-06-26 855
25514 바디체쿠 [176] new 익명 2022-06-26 4917
25513 폰섹 땡기는 밤 [7] new 익명 2022-06-26 910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