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재미없기도 했는데  
0
익명 조회수 : 588 좋아요 : 1 클리핑 : 0
밑도 끝도 없는 반목과 음해 같은 것들이 신물이 나서, 그리고 나 조차도 부정에 물들었었다. 게다가 그냥 홀랑 날아드는 허무에 떠밀리기도 해서, 그래서 탈퇴를 했었지.
근데 다시 돌아온 건 직전에 봤던 레홀의 변모 예고가 생각나기도 하고, 이것저것 살펴 볼 게 있어서 또 왔음.

딱히 목표가 있는 건 아니었고 목적은 있었는데, 틀은 잘 짜놓은 것 같으면서도 채워넣을 게 없어서 조금 스산하면 가끔 들어와보는 정도가 됐네 ㅎ

암튼 뭐랄까.

난 조금 이곳이 맥긴리나 낸 골딘 같은 장소가 되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아무리 둘러봐도 그냥 av 같다는 느낌만 남은 것 같다. 들추어 내는 관음 같은 것 보다는, 활짝 열어젖히며 정면으로 마주하고 내밀한 얘기들로 관념이 전환되는, 그런게 패러다임의 변화라 생각했었는데 말이지.
근데 그냥 이젠 포르노만 남은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조금 아쉬움.

이게 뭐 어떠냐고, 넌 뭘 했냐며 후두려 팬다면...
기꺼이 맞으면서 나쁘다고는 안했다고, 흐름에 기여는 못했어도 글 종종 썼다고 얘기할게. 기호대로 사용하는 건 자유고, 각자가 만족한다면 그걸로 족하지 뭐.
근데 궁금해.
어쩌면 뱃지 좋아요 숏츠 따봉 같은 것들과 다를 바 없다는 듯이 소중한 몸과 정신의 감각들이 그냥 마구 낭비되는 것은 아닌지, 좀 더 외로워지지는 않았는지, 혹은 초라하다고 느끼는 것은 아닌지.
나는 좀 그런 것 같아서, 이름이 있어도 익명인 누군가들의 안부가 궁금해진다. 위안이려나ㅎ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4-07-11 14:31:07
탈퇴하면 돌아오기 힘든 곳인데, 축하합니다~
익명 / 그냥 되더라구요
1


Total : 30779 (1/205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779 네토스토리...#20 (이별) [4] new 익명 2024-07-18 109
30778 혼자 관클을 가보려고합니다 [7] new 익명 2024-07-18 281
30777 네토스토리...#19 [2] new 익명 2024-07-18 149
30776 네토스토리... #18 (이별의 시작...) new 익명 2024-07-18 128
30775 네토스토리...#17 new 익명 2024-07-18 130
30774 물 많네 [4] new 익명 2024-07-18 329
30773 비가 억수로 내리는 날 new 익명 2024-07-18 507
30772 드루와 드루와 [1] new 익명 2024-07-18 373
30771 섹스가 잘맞았던 전애인 [6] new 익명 2024-07-17 958
30770 손톱 자랑 & 꼭지 빼꼼 [32] new 익명 2024-07-17 1383
30769 페미니즘 연극제 [4] new 익명 2024-07-17 849
30768 나도 몰랐다 [10] new 익명 2024-07-17 1024
30767 지루 고민 [5] new 익명 2024-07-17 711
30766 비가 오니 생각나는 장면들 [2] new 익명 2024-07-17 861
30765 실홥니까? [12] new 익명 2024-07-17 1006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