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정말 오랜만에 글을 끄적여봅니다  
14
유화도화지 조회수 : 1954 좋아요 : 3 클리핑 : 0
그동안 저는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었습니다.
별건 아니고 간호조무사 자격증 준비를 진행중이에요.
이론 740시간 + 실습 780시간인 1520시간이라는 대장정이에요.(1년 과정)
무엇보다 직장은 직장대로 다니면서 준비하려니 하....ㅋㅋ ㅜㅜㅜㅠ
실습은 얼마전에 끝나서 그런가 후련한 마음으로 침대에 누워있고요. 이론은 아직 한참 남아서  계속 학원 다니는 중입니다.
저도 사실 제가 간호조무사 준비를 하게될지 몰랐어요.
진짜 살다보니 별일이 다 생긴다는데 그게 저라고 예외는 아니더라고요.
한창 살 빼보겠다고 꾸준히 헬스장을 나왔었는데 그 헬스장을 다니던 동네병원 원장님이 저를 좋게 봐주셨어요.
그분이 저를 유심히 지켜보시다가 마침 본인 밑에 있던 직원이 일신상의 이유로 그만두게 되었다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기왕 채용할거 눈여겨보던 사람을 뽑아보자 라는 생각으로 저를 컨택하셨다 하셨습니다.
전 정말 놀랬죠.
병원은 커녕 그와 관련된 일을 해본적이 아예 없으니까요.
그래서 처음엔 거절했지만 재차 권유하시더라고요. 아가씨는 모르겠지만 뭐든 익숙하지 않더라고 꾸준히 끈기있게 하면 된다고,서포트해줄테니 같이 일해보자 하면서요.
그렇게 전 얼떨결에(?)일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원장님께서 저에게 간호조무사 도전해보는거 어떻겠느냐
몰론 직장 다니면서 준비하고 실습시간 채우는거 힘든 일이란거 안다. 하지만 평생 쓸 수 있는 자격증인데다 지금 일하는 곳에서 경력 쌓고 다른곳으로 이직할 수도 있고 언젠가는 필요한 순간이 올거다 라는 말에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진짜ㅋㅋㅋㅋㅋㅋㅋㅋ
하기싫고 내가 왜이렇게까지 해야하나 라는 생각에 참 마음이 복잡했었습니다.
병원 가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토요일에도 운영하는 병원이 대다수잖아요.
쉬지도 못하는데 퇴근하고 휴식시간 없이 밤늦게까지 학원가서 공부해야 하니까 정말ㅋㅋㅋㅋㅋ오만생각이 다들더라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를 버티게 해준건 과거에 누군가가 말해준 한마디였습니다.

"도화야 사랑해. 도화야 이젠 빛 속에서 살아 내사랑"

그래. 그때 내가 그 힘들다는 재판도 내 힘으로 세개나 해냈는데 이걸 못해낼 이유가 없지

싶더라고요.
거기다 정말 감사하게도 원장님께서 서포트 해주신다는 약속을 지켜주셨습니다.
실습시간을 채우려면 780시간(4~5개월)을 채워야 하는데 제가 마음놓고 실습에 임할 수 있도록 휴직처리 해주셨거든요.
제가 없는 동안 잠시 일할 인력도 따로 뽑으셨고,제 복직날짜도 조율해주셨습니다.
휴직처리 해주시지 않았다면 저는 월~토(오전)까지 일을 하고 토욜 오후부터 일요일 하루종일 실습시간 채워야 해서 쉬는 날 일절 없이 1년을 지냈어야 했으니까요ㅠ
참....ㅎ
힘든 시간이 지나고 찬찬히 돌이켜보니 저에게 있어서 인생은 버팀의 연속이었습니다.
정말 그때 그당시에는 너무 힘들었고 정말 죽고싶었고 왜 나에게 이런 불행이 닥친걸까 하면서 울기도 정말 많이 울었고요.
죽을 용기가 없었던건지 겁이 많았던건지 모르겠지만 "오늘 하루만 더 버텨보자" 라는 생각으로 하루하루 근근이 이겨내고 살아가다 보니 여기까지 오게 되었네요.
소설 속 문장처럼 버티다보면 길이 있다고 정말 버티다보니 생각지도 못한 인연이 저에게 와서 길을 이끌어주었습니다.

지금도 트라우마로 인해 가끔은 자기전에 울면서 잠에 들곤 합니다.
그렇지만 끝나지 않을 거 같았던 고통도 파도에 휩쓸린 모래처럼 결국은 쓸려가더라고요.
버티면 어떻게든 살아간다는게 맞나 봅니다.

버티다보면 언젠가는 해피엔딩으로 끝날거라는 믿음을 가슴에 안고 오늘도 전 새로운 도전으로,세상으로 뛰어듭니다.

내일의 나는 오늘의 나보다 더 찬란하게 빛날거란 희망을 품은채
내일의 나에게 미안하지 않을 오늘의 내자신을 향해서
유화도화지
청돼지 꿀꿀꿀♡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연수홍 2024-04-01 10:23:14
글을 잘 쓰시네요 감정 표현이 자연스러우신 것 같아요 문학작품 하나 추천해드릴까요?
spell 2024-02-27 02:23:44
기운내시고 늘 화이팅하셔서 다 이루시길 바래요.
저도 올해는 요양보호사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간호조무사
자격증 따놓으려고 계획했어요. 화이팅해요!!
레드썬홀릭 2024-02-27 01:13:53
전 드라마에서 나온 이런 대사 좋아합니다 가시거든 꽃처럼 사세요. 그러실겁니다
난이미내꺼 2024-02-26 22:01:29
곁에 귀인을 몰라본 채 살아가는 사람도 많은데 유화님은 귀인을 알아보고 노력하는 모습이 멋지세요. 하는 일 모두 잘 되시길 바랍니다.
ohsome 2024-02-26 18:04:13
유와 대단하시네요
전 작년말에 시험준비하다가 몸이 갑자기 안좋아져서
지금 손놓고 있는데
응원합니다!+
20161031 2024-02-26 15:15:46
응원합니다 ㅎㅎ
나그네 2024-02-26 14:18:55
우리나라 재판은 결과 기다리다 말려 죽이는 재판 이더군요. 이겨도 피폐해진 심신은 보상 받지 못하는 ~~
부디 건강과 희망 꼭 함께하시길 바랍니다.~~
혓바닥과손가락 2024-02-26 14:18:02
화이팅
오일마사지 2024-02-26 14:06:12
멋지십니다. 짝짝짝
마사지매냐 2024-02-26 14:05:47
멋집니다.
love1004 2024-02-26 13:54:32
끝까지 버티는 자가 승리자 입니다.
좋은 소식 자주 알려주세요.
집냥이 2024-02-26 13:27:15
저 지금 하나는 재판 중 다른 하나는 검찰 송치 상태인데 죽겠어요 언니ㅋㅋㅋㅋㅋ
유화도화지/ 머리 비우시고 존버한다는 마인드로 버티는수밖에 없어요ㅜㅜ 힘든 시간도 결국엔 지나가더라고요. 도움 안되는 말 같겠지만ㅠ
집냥이/ 아뇨 너무너무 공감되고 위로가 돼요ㅎㅎ 고맙습니다ㅎㅎ
작은남자 2024-02-26 13:23:50
직장다니시면서 준비하시다니 대단하세요  이제 이론남으셨으니 쫌만더 고생하셔서 취득하셨습니다 좋겠습니다. 이렇게라도 응원해요 화이팅
1


Total : 35952 (1/179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콘텐츠 협력 브랜드를 찾습니다. 레드홀릭스 2019-07-29 48554
[공지] 카카오 오픈 단톡방 운영을 시작합니다. (22년2월25일 업데이.. [430] 레드홀릭스 2017-11-05 214378
[공지] (공지) 레드홀릭스 이용 가이드라인 (2021.12.20 업데이트).. [351] 섹시고니 2015-01-16 324212
35949 오늘은 블랙데이랍니다~!! new 풍륜아 2024-04-14 94
35948 아 섹스 [1] new 매너게임 2024-04-14 300
35947 자위하다 상처남 ㅠㅠ [4] new 섹스는맛있어 2024-04-14 654
35946 대전 섹파 구해여 (남자입니다) [1] new 유성구 2024-04-14 474
35945 오랜만에 안녕 new 울근불근 2024-04-13 549
35944 겹벚꽃ㆍ왕벚꽃 [8] new spell 2024-04-13 803
35943 날이 좋아서 [2] new 라이또 2024-04-13 361
35942 날씨가 순식간에 더위 수준까지 [2] new russel 2024-04-13 442
35941 낮술했더니 알딸딸 [4] new 공현웅 2024-04-13 585
35940 운동성과가 조금씩 나는게 기분좋아요 [5] new 공현웅 2024-04-12 982
35939 성감마사지 받아보실분 new 슈얼페더 2024-04-12 549
35938 롯본기에서 사온 본디지키링 [6] 낭만꽃돼지 2024-04-11 1515
35937 지난 휴일... [1] 소주석잔 2024-04-11 670
35936 사는게 별로 재미가 없네요 [2] byong 2024-04-11 997
35935 어제 나이트를 다녀왔는데요.. [4] 젤크보이 2024-04-10 1281
35934 좋아요 [8] spell 2024-04-09 1714
35933 뚱뚱한 여자에게 원나잇이란 [30] 틈날녘 2024-04-09 3136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