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전립선 마사지..
애널로 느끼는 오르가즘, 이른..
  Sea, Sex and ..
한국의 뛰어난 에어컨 생산 기..
  포르노 동네 ..
영화의 줄거리는 포로노 스타 ..
  선조들의 피서..
'복날에 비가 오면, 청산 보은..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사무실 비서와 섹스파트너가 되다 1  
0

영화 [인턴]
 
작년 6월쯤 있었던 일이다. 기존에 일하던 직원이 임신해서 일을 그만두게 되면서 구인?구직사이트에 구인광고를 올렸다. 수명의 지원자가 지원했고, 나는 당연히 학력과 경력, 컴퓨터 운용능력이 뛰어난가와는 아무 관계 없이 제일 예쁜 사람을 뽑았다.
 
스물다섯 살의 바람직한 나이에, 회식하고 새벽에 들어와서 늦잠 자고 일어난 김사랑같이 생긴 그녀는 곧 나의 측근이 되었다. 그녀가 입사 한 후 나의 출근 시간은 점점 빨라졌다. 주문한 성인용품이 도착했다는 문자를 받는 즐거움으로, 나는 사무실 문을 열곤 했다. 그녀는 일 처리가 완벽하다고는 할 수 없었지만 예뻤고, 전화 응대가 서툴긴 했지만, 몸매가 좋았다. 직원을 잘 뽑았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뭔가 이상했다. 그녀에게는 뭔가 나랑 비슷한 분위기가 느껴졌다. 컴퓨터를 하다가 뭔가에 들킨 것처럼 숨기는 것도, 모니터를 뚫어지게 보면서 침을 꼴깍꼴깍 삼키는 것도, 휴대전화로 뭔가를 보다가 소스라치게 놀라면서 전화기를 뒤집어 놓는 것도 우린 어딘가 모르게 닮아있었다. 그때부터 나는 그녀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뭔가 나처럼 숨겨진 사생활이 있을 것만 같았던 예감에 나는 그녀의 입사원서 당시 적었던 이메일 주소를 기억해냈다.
 
이상할 게 없는 이메일 주소였지만, 나는 이미 범죄를 저지르고 있었다. 구글링으로 검색해 봤지만, 그녀의 흔적은 어디에도 없었다. 하지만 흔적조차 없는 게 더 이상했다. 분명 내 촉을 빌리자면, 그녀는 나만치 19금스러운 취미가 있는 것이 분명했다. 화장기 없는 수수한 얼굴에 단정한 옷차림, 하지만 그 속에는 분명히 뜨거운 화산온천처럼 뜨거운 그 무언가가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곰곰이 생각해봤다.
 
그녀의 이메일 주소가 이상하여 살짝 바꾸어 다시 검색했다. 그리고 곧 나는 엄청난 것을 발견해냈다. 유레카! 그녀는 내가 자주 이용하는 대형 성인용품점의 단골이었으며, 아마추어 인터넷 야설 작가이기도 했다. 팬클럽 수준은 아니었지만, 나름대로 활동하고 있는 카페에서는 유명한 듯했으며, 그녀는 자신을 걸어 다니는 음란사전이라고 표현하고 있었다.
 
예상은 했지만, 충격을 받았다. 내 주위에는 이런 사람들만 모여드는 건가? 얼굴도 예쁘고, 몸매도 예쁜데, 색(色)마저 밝히는 이런 여성이 내 부하 직원이라니. 나는 순결로 얼룩져있던 황폐한 직장에 새로운 싱그러움을 느꼈다. 뭔가 그녀와 더 친해져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 몸이든 마음이든 취향이든... 그리고 마침내 그 시기가 다가왔다.
 

글쓴이ㅣ이태리장인
원문보기 http://goo.gl/H6SdVc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