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다시  
52
익명 조회수 : 2543 좋아요 : 1 클리핑 : 0

저에게는 어떤 걸쇠 같은게 단단히 있어요.
어떤 모순된 논리로 일반화 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대척점의 누구에겐 고집, 편협, 편향 같은 것들로 불릴지 모를, 모두가 각자의 가치관을 갖고 그걸 깃대 삼아 바람 부는 쪽으로 향해들 가잖아요?
그렇게 흘러가다가 가끔 찾아오는 것들로 인해 약간 틀어진 방향으로 나아가기도 하고 기준점을 바꾸기도 하게 될텐데, 그 변화의 요인이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저는 그것들 중에 꼽으라면 책이에요. 뭔가 설파하려는 것은 아니고 가끔 올리는 제 글들의 변명이자 어쩌면 인정 욕구의 집착으로 인한 관종임을 고백하는 것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저는, 성적 행위에 있어서 충분히 합의된 관계도 있겠지만 관성적 동의에 의한 것들도 충분히 있을 수 있고
그런 것들을 내가 하고 있다면 그건 성적 기만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어요. 관계에서 얻어올 수 있는 행복은 저마다의 것이자 지향이겠지만 그럼 나는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고민이 많기도 해서 간혹 돌아오는 슬픔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모를 때가 너무나 많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어떠한 특출난 매력이 있는 것도 아니고 책을 정말 많이 읽어서 각별한 담론이 있는 것도 아니기에 개방적인 활동을 가져갈 수 없는 것이 큰 것도, 할 수 있는 것도 고작 책 일지도 모르겠네요. 그렇다고 책벌레도 아닌게 다들 싫어하는 오토바이도 타고 구기도 너무 좋아하고 집에 콘솔 게임기도 3대나 있거든요 ㅎㅎ
하여간 지금은 집이 좁아서 3분의 2정도를 정리하고 꼴랑 300권 남짓한 책과 몇십권의 이북과 도서관에서 빌려 읽는 이북 정도가 고작이어서 가끔 그걸 참고하고 놓여진 환경을 마주하며 살아가는게 고작이긴 합니다.
저에게 있어 육체의 개방은 어떤 타당함을 찾지 못하는 한, 이루지 못할 숙제가 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출구 모를 방탈출 처럼 어쩌면 그것이 천성이겠고 누군가는 팔자라 할 수 있는 것일지 몰라요.
아무튼!

그래서 감사함을 말하고 싶어요. 뭣도 아닌 글에 가끔 뱃지도 주시고 딱 한분으로 추측하지만 기다려주시는 분도 계시고 더군다나  어떤 분은 책까지 추천해주셔서 확장된 틀을 제시해주시기도 하는게 새삼 복이구나 싶어요.
성과 행위에 대해 쓸 수있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건 다양하지도 깊지도 않거니와 그 이전에 사람을 보는 시선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고 믿는 편이기도, 당연하다고 느끼는 것들에 대한 반성으로 읽는 것이기도 하거든요. 하던대로 읽기나 하고 가끔 관심 필요하면 끄적이기도 하고 하겠습니다.
두꺼운 것은 읽다가 푸코로 넘어가서 다시 돌아왔고 작은 것은 새로운, 가운데는 작은 것 재고 검색하다가 우연히 알게 됐는데 추천의 정성에 대한 답이 됐으면 좋겠네요.
독서모임이나 어떤 만남 같은 것에 참여하지는 않지만 건너에서 잘 보고 잘 생각하며 지내보겠습니다.
모두 좋은 주말 보내시길!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3-01-28 07:59:59
다 들어는 봤는데 읽어 볼 엄두는 못냈던 석학들이네요  옛날에 르네 지라르의 <폭력과 성스러움> 이라는 책 한번 읽고는 하두 지쳐서 왠만해선 이런 류의 책은 손이 안가더라구요 ㅠㅠ
익명 / 저도 엄청 되돌아가며 읽곤 합니다 ㅜ
익명 2023-01-27 19:42:52
제가 추천한 사람인데 관계와 사유의 폭을 넓히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푸코, 들뢰즈, 가타리, 라캉, 바타이유, 데리다, 알랭 바디우의 책들과 함께한 지난 날들이 떠오르네요. 에로스의 눈물이 포함된 민음사 철학 에세이 시리즈 다른 책들도 다 좋아요
익명 / 들뢰즈 가타리 바타유는 좀 덜 접했고 나머지 부분은 거의 모든 책 다 읽어본 것 같아요! 추천 정말 감사합니다! 다음에 또 부탁드릴게요~
익명 / 2000년대에 들뢰즈의 책들 대부분이 번역되어 나오면서 많이 읽었던것 같아요. 물론 저의 최애는 니체이지만요
익명 / 저도 좋아해요 다가오는 말들이 많아서 더 그런 것 같아요 전 최근 한병철 책을 많이 보고 있습니다 최애를 고르기에 전 너무 납작하네요 ㅋㅋ
익명 / 저 오늘 '피로사회' 읽었는데
익명 / 어땠어요? 전 너무 끄덕거리면서 읽었는데
익명 / 네. 저도요
익명 / 과잉을 읽고도 바라기엔 너무 큰 내용들이긴 하지만 조금은 너그러워질 수도 있을까 싶어 좋았어요 ㅎㅎ 암튼 다른 기회에 또 생각나시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1


Total : 30382 (1/202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382 파트너와 더티 토크? [4] new 익명 2024-04-13 340
30381 주말마다 2시간 30분씩 운동하는게 [1] new 익명 2024-04-13 296
30380 아무 이유 없음 [6] new 익명 2024-04-13 453
30379 익게보다가 궁금해서 [11] new 익명 2024-04-13 695
30378 이번 주말은 집콕,,, [9] new 익명 2024-04-13 618
30377 통통한 분들이 너무 좋습니다 [2] new 익명 2024-04-13 542
30376 전남자친구의 결혼소식 [3] new 익명 2024-04-13 924
30375 삽입섹스보다 좋았던것 new 익명 2024-04-13 787
30374 같이 야톡하고 즐자위 하실 여자분 찾아요. new 익명 2024-04-12 509
30373 이름을 몰라요. [3] new 익명 2024-04-12 1016
30372 전 여름이 좋습니다 new 익명 2024-04-12 433
30371 데이트 [5] new 익명 2024-04-12 906
30370 여기서 만나시는 분들 대단하고 멋지고 부럽!ㅠ.. [1] new 익명 2024-04-12 752
30369 20대후반 30대중반 [48] new 익명 2024-04-12 2311
30368 그리운 건 [2] new 익명 2024-04-12 695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