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ㅡ  
1
익명 조회수 : 1610 좋아요 : 3 클리핑 : 0



쓸쓸함을 넘어 삶이 허전해지는 날이 있다
퇴근길 버스안에서 바라본 하늘이 쓸쓸해서
하차벨을 누르고 무작정 내려
해가 지고 밤이 오는 하늘을 한참 바라보다가
그냥 눈물이 났고 보고싶은 사람이 있었다

가만히 서서 바람이 스쳐 지나가길 기다리듯
생각도 보고싶은 마음도 그냥 지나가게 둔다

모두 지나가겠지
기억도 생각도 삶도 바람처럼 흘러서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3-09-19 14:29:38
스치는 바람처럼
익명 2023-09-19 13:25:13
다른 이야기지만 사진을 보니 어렸을 때 보던 하니가 왜 생각이 나는지.
노을 진 하늘과 63빌딩. 살짝 느껴지는 차가운 강바람
엄마가 보고 싶어 무작정 달리던 하니 모습..
익명 2023-09-19 13:23:42
허전한 날엔 어디든 떠나고 싶네요
와~~내가 지내고 일하던 동네다
1


Total : 30472 (1/203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472 아침에. [1] new 익명 2024-05-29 398
30471 남자후) 속옷. [4] new 익명 2024-05-28 530
30470 성관련 정보가 많은 블로그? 추천 부탁드려요... [1] new 익명 2024-05-28 524
30469 음란마귀 시즌 [2] new 익명 2024-05-28 695
30468 도토리 키재기 [4] new 익명 2024-05-28 792
30467 그 찔러보기는 뭐함? [4] new 익명 2024-05-28 781
30466 집냥이입니다. [47] new 익명 2024-05-28 2412
30465 섹스가 그리울 때.. [5] new 익명 2024-05-28 889
30464 여 궁뎅이 [7] new 익명 2024-05-27 1815
30463 광주! 안자는 분?! [17] 익명 2024-05-26 1759
30462 본능이 형벌처럼 느껴지는 순간 [7] 익명 2024-05-26 1114
30461 너무 궁금 [23] 익명 2024-05-26 1668
30460 거 참 섹스하기 좋은 날씨 [24] 익명 2024-05-26 1627
30459 나이많은 분 글 적은 쓰니입니다 [33] 익명 2024-05-26 2790
30458 폰섹 게시글에 저도 꼴려서 ㅎ 익명 2024-05-26 668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