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괴롭힘 당하고 싶다는 글 보니 문득 생각난.... 
0
익명 조회수 : 1715 좋아요 : 1 클리핑 : 1
한동안 바빠서 섹스를 못해서일까
보통의 시간보다 사정감이 빨리 몰려왔다.

결국 평소보다 더 천천히 움직였고
이제 그녀가 거의 다 와가는데
몇초만 더 하면 절정인걸 아는데 나는 움직임을 멈출 수 밖에 없었고
급기야는 내 물건을 밖으로 빼야만 했다.

잠시 진정시키고 귀두 부분만 넣었다가
다시 몰려오는 사정감에 귀두 부분을 대고만 있었다.

그러다 다시 넣고 움직이는데
다시 몰려오는 사정감에
또 다시 그녀의 절정의 문턱에서 나는 멈춰야 했고
그러기를 여러번..
그럴수록 그녀의 허리 움직임은 더 격렬해졌다.

겨우 밖으로 빼서 귀두부분만 넣고 있는데 
기어이 허리를 움직여 내걸 넣으려 노력하고 
나는 어떻해서든 참아보려 노력하고...

내 물건은 내 물건대로 터질듯이 커지고...

끝까지 밀어넣고 힘만 넣었다 뺐다 하는데도
내 물건이 평소보다 더 팽창해서 그런지 
그 움직임 만으로도 그녀의 속이 움찔움찔 하는게 느껴졌다.
그리고 그 움직임만으로도 사정감이 또 몰려와 다시 밖으로...

그럴수록 그녀는 나를 더더욱 힘주어 끌어안았고
나는 그녀의 오르가즘이 올때까지 사정을 조절하느라 정말 필사의 노력을 했다.

절정의 문턱에서 멈추기를 열 번은 더 한것 같았고
그 시간만 10분 이상 걸린것 같았다.

마침내 그녀의 타이밍과 내 타이밍이 맞아 떨어졌고 
그녀가 느낄 때 나도 망설임 없이 사정했다.

내 평생 상대방이 오르가즘을 느끼면서 그만큼 강렬하게 수축하는 걸 느껴본 적이 없었다.
그녀는 마치 절벽에라도 매달린듯 나를 끌어안았고
나도 그만큼 강렬한 오르가즘을 느꼈다.
여자들이 느끼는 오르가즘이 이런것일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땀범벅이 된 우리는 그대로 포개어져 깊은 잠에 빠졌다가 
더할나위 없는 행복감에 젖어 깨어났다.

그 후로 나는 나의 사정조절을 위해서만 멈추는게 아니라 
우리의 더 강렬한 오르가즘을 위해 
그녀의 사정도 조절하게 되었다.
그녀도 그걸 알기에 우리는 더 섬세하게 섹스를 하게 되었다.
천천히 속도를 조절하며 서서히 닳아오르고 절정 근처에서 오래도록 머무르면서 더 흥분하고 
절정의 극단에서 그걸 조절하면서 엄청난 행복감을 맛보게 되었다.
절정의 극단에서 내 사정과 그녀의 오르가즘을 조절하는건 늘 성공하것도 아니고 노력이 많이 필요하다.
그러나 절정의 근처에서 한동안 머무르는 것 만으로도 훨씬 만족할만한 섹스를 할 수 있게 되었다.

내 섹스 인생의 대 전환점의 하나는 바로 그때의 경험이다.
하루밤에 세번 했니 다섯번 했니가 중요한게 아니란걸 알게 되었다.
한번의 섹스만으로도 열 번의 섹스 못지 않은 쾌감과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니...
물론 처음부터 이렇게 맞춰지지는 않는다.
이렇게 느끼기 까지는 서로서로 맞춰가는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이렇게 서로 맞춰가면서 상대방에 대해 더 많이 알게되는건 덤이고 그 인고의 시간의 결과는 너무나 달콤하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1-03-03 16:21:50
크 진짜 횟수가 중요한게 아니고 서로가 만족하는게 진정한 섹스~
1


Total : 22206 (1/148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06 세상 심심 [2] new 익명 2021-04-10 73
22205 좋은 만남 [2] new 익명 2021-04-10 238
22204 처음이자 마지막 4 끝! [8] new 익명 2021-04-10 366
22203 처음이자 마지막 3 [4] new 익명 2021-04-10 366
22202 처음이자 마지막 2 new 익명 2021-04-10 288
22201 성욕이 너무 왕성 한거 같은데 [1] new 익명 2021-04-10 216
22200 날이 너무너무 좋아서... [2] new 익명 2021-04-10 222
22199 나른한 주말!! [2] new 익명 2021-04-10 211
22198 토요일 오후 [8] new 익명 2021-04-10 748
22197 190 [12] new 익명 2021-04-10 990
22196 처음이자 마지막 1 [8] new 익명 2021-04-10 946
22195 금요오일~ [35] new 익명 2021-04-10 2571
22194 삼주만에 한 섹스 [34] new 익명 2021-04-09 2139
22193 젖꼭지 많이 빨면 색 변하나요 [12] new 익명 2021-04-09 1465
22192 퇴근길 열람 주의! 펑예 [26] new 익명 2021-04-09 2242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