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나는 왜 가질 수 없는 네가 좋은가? 
0
익명 조회수 : 1696 좋아요 : 1 클리핑 : 0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나는 너를 가질 수 없다는 걸

너라는 사람이 그냥 좋았을 뿐이었는데
맘을 들키고 서로에게 끌리고
몇번이고 끝내자고 다짐하고는 다시 제자리

우리 인연이 이렇게 질길 줄은 몰랐다

우리는 뭘까?
마음껏 사랑하지도 못하고 놓지도 못하고
오늘도 그냥 흘러간다

시간이 더 흘러서
내가 나를 놓을 수 있을 때
그때도 우리가 서로를 원한다면

그때는 너를 마음껏 사랑할 수 있기를...
우리 인연이 어디까지인지
나는 억지 부리지 말고
두고보기로 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5-27 16:14:12
아.. 저도ㅜㅜ
익명 2018-05-24 20:58:02
아 이건.. 제 이야기 같아요. ㅠㅠ
익명 2018-05-23 02:35:28
질기니까.. 인연아닐까요?
반/반 이라면.. 희망에 마음을 걸어두겠습니다^^
익명 2018-05-22 21:19:37
가질 수 없는 사람.
바라보고 생각만해도 가슴 아프죠.
익명 2018-05-22 19:30:51
가질 수 없기때문에.....
익명 2018-05-22 17:56:21
경계에 선 남자.

가질 수 없다는 걸 알지만

그가 선을 넘어올 수도 있다는 희망, 기대, 설렘.

끝내 넘어오지 않을 것 같은 절망.

그대도

절망과 희망 사이의 그 경계에 서 있는 것 같네요.

그 남자도 마찬가지.
익명 2018-05-22 16:47:42
어떤 사정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서 더 안타까운거 같아요.
일정한 거리를 둔다는게
쉽지만은 않으니까요.
당신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익명 2018-05-22 16:13:52
가질수 없음을 알기에 마음한번 더가고, 더욱 애틋하지요.
많이 좋기때문에.
1


Total : 19414 (1/129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14 출근길에 짧은 치만에 티팬티 입은 여성... [4] new 익명 2019-05-24 120
19413 잠 다잤네 [8] new 익명 2019-05-24 638
19412 Bbw의 매력이라 하면?? [7] new 익명 2019-05-23 658
19411 후방주의, 날씨도 더운데 혼텔중 [48] new 익명 2019-05-23 1816
19410 일하면서 몰래몰래 야한얘기 하고싶다 [1] new 익명 2019-05-23 498
19409 낮잠 [27] new 익명 2019-05-23 941
19408 더워진 날씨 탓에 옷차림들이 ㅎㅎㅎ [2] new 익명 2019-05-23 613
19407 도톰한 팬티위로 만지는게 넘 좋다 [2] new 익명 2019-05-23 629
19406 여자 [20] new 익명 2019-05-23 1172
19405 성향테스트, 생각보다 잘 맞네요 [2] new 익명 2019-05-23 314
19404 통통한 허벅지의 그녀 [6] new 익명 2019-05-22 1199
19403 시급합니다 [32] new 익명 2019-05-22 2089
19402 오럴시에 목막힘때문에 오래못해요 [14] new 익명 2019-05-22 962
19401 겨드랑이가 축축해지는 날씨군요 new 익명 2019-05-22 312
19400 오늘은 왠지 [2] new 익명 2019-05-22 382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