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나는 왜 가질 수 없는 네가 좋은가? 
0
익명 조회수 : 861 좋아요 : 1 클리핑 : 0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나는 너를 가질 수 없다는 걸

너라는 사람이 그냥 좋았을 뿐이었는데
맘을 들키고 서로에게 끌리고
몇번이고 끝내자고 다짐하고는 다시 제자리

우리 인연이 이렇게 질길 줄은 몰랐다

우리는 뭘까?
마음껏 사랑하지도 못하고 놓지도 못하고
오늘도 그냥 흘러간다

시간이 더 흘러서
내가 나를 놓을 수 있을 때
그때도 우리가 서로를 원한다면

그때는 너를 마음껏 사랑할 수 있기를...
우리 인연이 어디까지인지
나는 억지 부리지 말고
두고보기로 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5-27 16:14:12
아.. 저도ㅜㅜ
익명 2018-05-24 20:58:02
아 이건.. 제 이야기 같아요. ㅠㅠ
익명 2018-05-23 02:35:28
질기니까.. 인연아닐까요?
반/반 이라면.. 희망에 마음을 걸어두겠습니다^^
익명 2018-05-22 21:19:37
가질 수 없는 사람.
바라보고 생각만해도 가슴 아프죠.
익명 2018-05-22 19:30:51
가질 수 없기때문에.....
익명 2018-05-22 17:56:21
경계에 선 남자.

가질 수 없다는 걸 알지만

그가 선을 넘어올 수도 있다는 희망, 기대, 설렘.

끝내 넘어오지 않을 것 같은 절망.

그대도

절망과 희망 사이의 그 경계에 서 있는 것 같네요.

그 남자도 마찬가지.
익명 2018-05-22 16:47:42
어떤 사정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서 더 안타까운거 같아요.
일정한 거리를 둔다는게
쉽지만은 않으니까요.
당신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익명 2018-05-22 16:13:52
가질수 없음을 알기에 마음한번 더가고, 더욱 애틋하지요.
많이 좋기때문에.
1


Total : 16683 (1/111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683 흡연자와 금연자의 대화 new 익명 2018-06-22 170
16682 불금은 섹스와 함께(후방주의) [9] new 익명 2018-06-22 521
16681 기차에서 바라본 창밖 [3] new 익명 2018-06-22 223
16680 (추가모집)[바디맵] 내일(토) 정모에 여성 게스트 한 분 모십.. [1] new 익명 2018-06-22 354
16679 나와 비슷한 성향을 가진 사람을 만나는것 [7] new 익명 2018-06-22 518
16678 술에 취해 만난 그녀 [7] new 익명 2018-06-22 552
16677 #외로움 [16] new 익명 2018-06-22 660
16676 그녀와 뜨밤 보냈어요 [6] new 익명 2018-06-22 907
16675 페북보다 레홀이지 [10] new 익명 2018-06-22 625
16674 #타이밍 [12] new 익명 2018-06-22 643
16673 애널섹스 new 익명 2018-06-22 490
16672 궁금합니다  여자 레홀분들ㅠㅠ [9] new 익명 2018-06-22 735
16671 내일 쉬는 날이라서 영화가 떙기네요 [4] new 익명 2018-06-22 266
16670 오랜만에 야동을 보고싶은데 [3] new 익명 2018-06-21 514
16669 섹파있으신분들은 어떻게 만드셨나요?? [15] new 익명 2018-06-21 940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