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아담과 이브 
0
익명 조회수 : 871 좋아요 : 1 클리핑 : 0
저는 기독교를 믿지 않습니다. 불교를 믿고 있는 사람입니다. 예전 오랜 된 이야기(?)에 보면 아담과 이브가 있었고, 선악과 나무에 있는 사과를 따 먹지 말라고 했는데, 그만 따 먹고 나서 그 벌로 임신을 해서 아기를 낳는 것이었습니다.  인간은 욕망으로 가득찬 동물(?)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저도 나이가 많이 들었고, 좋은 직업을 얻어 저와 비슷한 배우자를 만나고 싶었는데 참 잘 되지 않아 성적 욕구가 이젠 실전 아니면 풀리지 않는 단계에 와 있고, 그래서 글을 한번 써 봅니다. 성관계가 나쁘지가 않습니다만, 그 과정이 강압적이었거나 자유롭지 못한 것이 문제지, 자유로운 성관계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판단을 합니다. 사랑하지도 않는데 성관계가 가능하냐고 묻는다면 물론 가능하다고 봅니다. 그것은 단지 짧은 성적 욕구 표출이라고 생각을 하지만 이성적 판단을 가진 사람이 합리적인 방법으로 가야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봅니다. 참 그것이 힘든 인간의 과제라고 봅니다. 성적 욕구를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남자의 인생을 결정한다고 봅니다. 많은 뉴스에서 성관계 뉴스를 보면 인간은 어쩔 수 없는 동물이라고 봅니다. 남자는 그것을 풀어 줘야만 하는데, 그 방식이 잘 못되어 인생을 망치는 경우도 수없이 봐 왔습니다. 건전한 만남을 통해 사랑(섹스)을 한다면 좋지만은 그게 잘 안 돼 문제가 되지 않습니까? 저도 비슷한 여성을 만나 사랑을 하고 싶습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11-09 00:15:34
풀으려 하는 것은 짐승이고..
맺으려 하는 것은 사람이고~
익명 2018-11-08 23:56:48
뭔가 기시감이 드는 글이네요. 어디서 봤더라...
익명 2018-11-08 22:20:11
40대 예상합니다
1


Total : 18569 (1/123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569 당하고 싶은 날 [7] new 익명 2019-01-19 321
18568 기대 [3] new 익명 2019-01-18 388
18567 안듣고 뭐해? new 익명 2019-01-18 125
18566 설레는 밤 [13] new 익명 2019-01-18 489
18565 좋아한다는말 [14] new 익명 2019-01-18 537
18564 금요일.. [8] new 익명 2019-01-18 417
18563 불금 [15] new 익명 2019-01-18 625
18562 #와인키스  파트너와 불금 예정 [10] new 익명 2019-01-18 729
18561 그대여... new 익명 2019-01-18 400
18560 안듣고 뭐해? new 익명 2019-01-18 245
18559 레홀분들 다 이쁘고 멋지십니다 [8] new 익명 2019-01-18 1046
18558 빨고싶다 [9] new 익명 2019-01-17 690
18557 하고싶다 [6] new 익명 2019-01-17 436
18556 피부가 안 좋아서 고민이에요 [24] new 익명 2019-01-17 873
18555 지금 와이키키 클럽 아시는분 추천 new 익명 2019-01-17 315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