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우선 순위. 
7
익명 조회수 : 2119 좋아요 : 1 클리핑 : 0



사실 이 곳에서 누군가를 만나서 섹스를 한다는 생각은 '우선' 하지 않습니다.
그저 좋아하는 이야기들을 할 수 있고, 그 이야기을 편하게 소통 할 수 있다는 것이 '우선' 입니다.

단지 섹스러운 이야기와 성적 취향 같은 것들을
꺼리낌 없이 편하게 내보일 수 있는 것 만으로 충분하다고 생각 합니다.
이 곳을 제외한 그 어떤 곳에서도 '이런 이야기'를 편히 할 수 있는 곳은 없으니까요

그러나 인간 인지라 그런 '우선순위'에서 가끔 '덤'을 상상하기도 합니다.

덤.
- 제 값어치 외에 거저로 조금 더 얹어 주는 일.

그래서 가끔 이 공간에서 제 값어치 외에 거저 얻을 수 있는 것들을 상상 합니다.
섹스럽고 성적인 이야기를 편하게 소통하는 곳에서 그것 외에 얻을 수 있는 것.
네, 어떠한 상대와 만나서 섹스를 하게 될 '수'도 있다는 '덤' 이겠죠.

그래서 그 덤을 얻게 된다면 좋은 것이지만
그건 말 그대로 '덤'인 것입니다.
값어치 외에 거저 조금 얻어지는 것. 은
있으면 좋은 것이지만 없어도 그만인것이죠.

어느날 마트에서 내가 좋아하는 과자를 샀는데
그날 따라 1+1 행사를 해서 하나를 덤으로 더 얻게 되는 것이겠죠.

이미 그 과자를 샀을때 충분히 만족스러웠지만
덤으로 하나를 더 얻게 된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로 더할 나위 없겠죠.
그렇다고 그 과자가 행사를 하지 않고 그냥 하나만 샀다고 해도
내가 좋아하는 과자를 샀으니 충분한 목적은 달성한 것입니다.

이 곳에 자주 들락 거립니다.
여러가지의 이야기들을 두리번 거리면서
나와 맞는 생각과 사람이 있을까를 고민하기도 하지만
온라인 상에서 그러한 것을 판단하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기도 하네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겠죠.
하루아침에 생겨난 친구 보다는
조금 더 오랜 시간을 지켜본 사람이 좋은 친구가 될 확률이
훨씬 높다고 생각 합니다.

특히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공간에서는 
더 심사숙고 할 이유가 분명하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여러 다양한 사람들의 취향과 개성을 충분히 존중 합니다.
그래야 제 취향과 개성 또한 존중받을 수 있다고 믿으니까요.

가끔은 오늘 처럼 
어떠한 '덤'이 생각나기도 하겠지만
여전히 이렇게 편하게 이야기를 하면서
섹스러움과 멀티변태 스러움을 감추지 않아도 되는 

'우선순위'만으로
이 곳을 자주 들락 거릴 것 같네요.

밤에 잠이 안온다는 이유로
괜한 말들을 주절거려 봅니다.

편한 밤 되십시요.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1-02-22 13:06:52
음~굳...b
익명 / 음~감사...b
익명 2021-02-22 08:27:52
덤은 정인거 같아요
글이 너무 좋아 괜히 님을 응원하게 됩니다
우선순위에 거기다 덤까지 챙기는 행운이  있기를
바랍니닷!
익명 / 응원은 늘 누군가에게 힘이 되기도 하고 충분한 동기부여가 되기도 합니다. 이 곳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은 욕망은 섹스에 대한 욕망만큼이나 높지만 그것이 그리 쉬운 것은 아닌 현실이네요. 어쩌면 낯선 이와 섹스러운 만남 보다 훨씬 어려운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어려운 것을 하루아침에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천천히, 무르익을 만큼 그렇게 자연스럽게 서로에게 물들어갈 시간을 투자하겠습니다. 님의 '응원' 덕분에 더 많은사람들과 더 많은 이야기를 해야 할 충분한 '동기부여'가 될 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1


Total : 22056 (1/147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056 dvd방, 멀티방, 노래방, 룸카페, 골목길.. new 익명 2021-03-08 103
22055 모텔 신음소리 [3] new 익명 2021-03-08 623
22054 스웨디시 마사지 관리샘을 좋아하게 되었다. [2] new 익명 2021-03-08 707
22053 테스트 후기 new 익명 2021-03-08 408
22052 오 저도 테스트 new 익명 2021-03-08 299
22051 지금껏 만나본 레홀녀 솔직후기 [4] new 익명 2021-03-08 1441
22050 그냥... new 익명 2021-03-08 844
22049 예전에 누드사진 관련해서 글을 썼던 글쓴입니다 오랫만에 글.. [1] new 익명 2021-03-08 1106
22048 불안 [15] new 익명 2021-03-08 1240
22047 내입술 [36] new 익명 2021-03-07 2524
22046 아 나른한 일요일 [2] new 익명 2021-03-07 989
22045 봄이네요~ [13] new 익명 2021-03-07 1400
22044 굿밤 되세요~ [40] 익명 2021-03-06 3518
22043 제주 사시는 분들~ [10] 익명 2021-03-06 1151
22042 뱃찌 주는사람이 많으니 익명 2021-03-06 1434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