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이별한 지... 
0
익명 조회수 : 1466 좋아요 : 0 클리핑 : 0
너와 헤어진지 어느덧 1년이 다되어간다.

단발머리가 귀여웠던 6살 연하의 너는 사랑스러웠고,
나도 그런 널 진심으로 사랑했다.

내가 원했던 인생은 아니지만
청년가장인 탓에 매번 가족생활비에
반절이 날아가는 쥐꼬리 월급 속에서도
네게 사줄 선물 생각 여행비 저녁식사 생각에
하루 세끼를 편의점에서 해결해도
나를 향해 웃어줄 네 생각에 바보 마냥 행복했었다.

조그맣고 보드라운 네 하얀 손을
커서 좋다던 내 손 안에 감싸넣으며
광화문과 종로 일대를 밤늦게 걸어다녔고
오랜 영화의 한 장면처럼 가로등 아래 입을 맞추고
분위기에 휩쓸려 서로 침대를 땀으로 적셨다.

서로의 귓가에 사랑을 속삭이며 미래를 꿈꿨고
나 또한 네가 마지막 여자인듯 사랑했는데
그게 내 인생 가장 큰 실수였을 줄이야.

너는 어느 순간 말했다 나보다 일을 더 사랑한다고.
헌데 한 달도 안되서 그 새에 다른 남자와
웃으며 손을 잡는 네 모습이
난 치가 떨리게 밉더라.

이게 어장관리인건가 이게 바람맞은건가
매번 화창하던 하늘에 먹구름이 끼고
미소가 지워지지 않던 내 얼굴은 절망이 덮어버렸다.

나라면 불편해서라도 피해다닐텐데
굳이 그 남자와 잘지낸다는 듯이
그렇게 내 앞에서 자랑하듯 다녀야했나

덕분에 퇴근하면 술 생각 밖에 들지를 않았고
모든 게 마냥 부질 없어지더라.
답답한 마음 실은 담배 한 모금이 두 세갑이 되어가고
바닥에 소주병 몇 개 굴러다닐 때쯤 지쳐서 잠들었다.

그렇게 몸도 마음도 만신창이가 되어가다
달린 입에 그래도 밥은 먹어야겠다고 나만 바라보는 가족 덕분에
그만 쉬고싶은 와중 어찌저찌 돈은 벌어야겠다 싶어
우울함을 얼굴과 가슴에 담고 하루하루 살던중

문득 네가 결혼에 임신했다는 걸 알았다.

헛웃음 밖에 안나오더라.
나에게는 애없이 우리 둘만 살자던 네가
23살 나이에 만난지 6개월도 안된 그 사람과
결혼식을 올리고 초음파 찍은 사진을 보자니
우리가, 아니 내가 진짜라고 생각했던 그 1년 동안
난 대체 뭘했나 싶다.

난 이제 우리가 사귈 적 네가 그렇게 바랬던
더 나은 직장에 나은 돈 받아가면서 살고있다.
아직 우리가 사귀고 있었다면 그 때 내가 부족해서
미처 못해주던 것들 더 해주고 싶었던 것들
열심히 해주면서 보람차게 살아갔을 텐데.

친구들은 그런 뭐같은 년 잘 걸렀으니
천운이다 다행이다라고 생각하라는데
한참 부풀었다 뜯겨져나간 마음은
지금도 아물 기색이 없더라.

널 사랑이라 믿었던 순진한 내 자신이 용서가 안되고
어느 순간 분노는 네가 아닌 날 향하는 등
점점 사람이 미쳐가더라.

아직도 네가 그 남자와 찍은 사진 속에 내 모습을 넣어보며
하도 서럽고 억울한 마음에 나도 모르게 울음부터 쏟아지지만
매번 마지막 순간 용기가 나질 않아
힘없이 아파트 옥상을 올라가다 말고
떨리는 손으로 손목을 향하는 칼을 거둔다.

정말 이러다 큰일나겠다 싶다가도
네가 그랬듯이 네 앞에서 보란듯 잘 살고 싶기에
날 버리고 산산조각낸 너보다 분명히 더 잘 살고 싶기에
잠도 제대로 못 이루는 밤에 분하고 화가 나 뒤척이며
또다시 눈물젖은 두 눈으로 아침해를 맞는다.

그래도 오늘은 아침부터 비가 와서 티가 덜 날것같다.
그렇게 또 어느 밤이 나를 잠재울 생각없이
폭풍마냥 날 휩쓸고 아침을 데려온다.

과연 난 다른 여자를 만나도 널 사랑했듯 사랑할 수 있을까
새로운 인연이 찾아온다해도 그 상처잊고 시작할 수 있을까
네가 준 아픔으로 망가진 날
내 스스로가 이미 더이상 사랑하질 못하는데
이런 날 사랑해줄 여자가 이 세상에 또 있긴 있으려나

난 더 이상 모르겠다.
나름 난 정말 노력한건데
할 수 있는 한에서 정말 너와 행복하려 노력했는데
그런 네가 날 버리고 그 남자 곁에 있는 지금
이젠 그만 살고싶은 생각 밖에 안든다.

세상 모든 여자가 너같지는 안겠지만
네가 마지막이다 싶어 그렇게 사랑했는데
다른 여자 만나도 이렇게 똑같이 끝날 것같아
뭐하러 그렇게 열심히 사나
뭐하러 그렇게 사랑에 목매이나
다시는 이런 상처받기 싫어서
어느 사람에게 마음이 가도
이젠 말도 못걸겠더라.

그렇게 온갖 생각이 쉴새없이 머릿속을 헤집으며
그렇게 또다시 어렵사리 잠을 청하며
그렇게 이제 제발 그만하고 싶다 그만 살고싶다 속으로 비명지르며
그렇게 또 어느 밤이 지나간다.

넌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별 정말 뭐같이 힘들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0-08-02 17:57:50
글을 읽는데 저도 마음이 아팠네요.
어떤마음인지 글만 읽어도 충분히 느껴졌으니까요.
그런데요.
현실적인? 조언을 한마디 덧 붙히자면..
그사람은 님이 이렇게까지 힘들어하는거 알지 못해요.
굳이 그 사람때문에 소중한 님 목숨까지
그렇게 할 필요 없다는거에요.
물론 지금도 많이 힘든거 알지만..
이또한 지나가리라..라는 말이 있듯이..
님에게 분명 더 좋은사람이 짠!! 하고 나타날거에요.

조금 마음의 여유를 갖고 여행이든 모임이든
다른데 관심사를 두는건 어떨까 싶네요.
다른거에 초점이 맞춰지다보면 아무래도 지금보다는 덜
힘들수도 있을거 같거든요.

저도 님이랑 비슷한상황에 놓였던적이 있어서..
댓글달고 갑니다.

힘내세요^^
익명 2020-08-02 16:43:17
인생 망할 뻔한 거 조상님이 도와준거라고 생각하십쇼
지금의 고통을 지불하고 미래의 폐가망신을 회피하신겁니다.
익명 2020-08-02 14:28:34
온 몸 던져가며 자기 행복 찾는게 인간 아닌가 싶기도 한데
상대적으로는 박탈 상실 같은 감정이 들 수도 있죠
마음을 가볍게 하는 법을 배워가는게 어른이 되가는 과정 아닌가 합니다
익명 2020-08-02 13:41:58
저도 작년 이맘때 전여친이 같은 회사사람이랑 바람피고 그일로인해 헤어진지 1년이됬네요 글 읽다가 너무 나 자신을 보는거 같아 슬퍼요 상처가 아물생각도 안들고 여전히 힘들지만 버텨야겠죠
조금 더 나은 삶을위해 우리 버텨봅시다..힘내요
익명 2020-08-02 12:26:48
지나고나면 생각은 나지만 아무것도 아니게 되더군요.
정말 아무것도 아닙니다.
죽고 못살것 같지만 꼭 그렇지도 않아요.
더 행복해질수 있을거에요.
익명 2020-08-02 09:34:08
아픈마음 위로부터 드립니다.
마치 순정소설 한편 보는듯했어요.
절대  옥상  칼  이런말  여기까지만 하세요.
그여자에겐  고귀한 님의 목숨까지는 너무과분해요
살아가며 님이주신 사랑은 독이되어 그여자에게 흘러넘칠거니 그냥두시고 님의 행복찾아가세요.
잊어버려요
그냥뚝~!
익명 2020-08-02 09:30:48
많이 사랑했는데 힘든게 당연하겠죠
그렇지만 이제 그만해요
나를 지나쳐 다른사람에게 간 그 사람이 원망스럽겠지만
그사람과는 거기까지인걸 이제 어쩔수 없잖아요
그래도 다시 예전으로 돌아간다면
그녀 모르고 싶나요 사랑하고 싶나요?
저라면 지금 아파도 사랑했던 시간은 갖고 싶을 것 같앙‥ㄷ
사랑을 느끼게해줘서 고맙다 하는 마음만 남기시고
마음 속에 그녀자리는 점점 흐려지게 노력해보세요
아마 흐려지고 있는데 붙잡고 있는 것 일거예요
할수있어요
다른사람은 그녀가 아닙니다
다른사람과 만나도 다 똑같다는 생각도 틀린거 아시죠?

힘내요
익명 2020-08-02 09:16:04
쓰니님 단순한듯, 잘해준다고 해서 헤벨레...
연애가 아니라 사람보는 안목이 한참 부족한 듯
익명 / 아이고~~표현좀 이쁘게하셔요.
익명 / ㅈㄴㄱㄷ)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라고요? 몸에 좋은 약이 입에 쓰다고 했는데 여자보는 눈이 부족한건 맞는거 같은데 남자들이 착각하는게 조금만 잘해주면 나 좋아하는줄 알고 착각함ㅋㅋ 바보아님?ㅋㅋ
익명 2020-08-02 09:07:04
님 혼자 힘들고 잠 못자고 죽고싶고
뭐같은 년은 님 아웃 오브 안중
제발 그런여자 때문에 님 인생 조지지  말고 정신 차려요
아니면 계속 님 자책하면서 살다보면 답 나올꺼임
잊혀지진 않아도 희미해는 그날이 오면 지금 님이  얼마나 어리석은 생각을 했었는지 알꺼예요
1


Total : 21063 (1/140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063 섹파에서  연인으로,.. [5] new 익명 2020-08-09 283
21062 애널 관련 글썼던 쓴이입니다 [2] new 익명 2020-08-09 218
21061 대나무숲해주세요.. [22] new 익명 2020-08-09 562
21060 그냥 [2] new 익명 2020-08-09 170
21059 그냥 적어보는 전여친과의 썰 ...... [15] new 익명 2020-08-09 631
21058 비오니까 [9] new 익명 2020-08-09 285
21057 SM플이 이런날씨에 더생각나네요 . new 익명 2020-08-08 403
21056 비가오니까 new 익명 2020-08-08 330
21055 비도오는데 [3] new 익명 2020-08-08 544
21054 비오는데 [7] new 익명 2020-08-08 630
21053 애널(핑거) [3] new 익명 2020-08-08 770
21052 실한데 즐기고 싶은 요즘이네요~ [5] new 익명 2020-08-08 704
21051 욕 구 불 만 [26] new 익명 2020-08-08 1241
21050 엄청 스트레스 받을땐 [12] new 익명 2020-08-08 921
21049 로망을 이뤄보고 싶다 new 익명 2020-08-08 1052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