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그리움. . 
2
익명 조회수 : 1412 좋아요 : 0 클리핑 : 0
가을.
당신 생각에 눈물난다.
수십번 전화기 버튼을 눌렀다 지웠다. .
목소리 듣고싶은데 받지않을까 아님 냉정히 끊을까
무서워 자신이  없어. 미치게 그립고 보고싶은 날. ㅜ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0-09-16 23:33:10
여보세요 나야~거기 잘 지내니~~
익명 2020-09-16 23:29:38
힘내요
좋은 이별이었다면 전화거시고
그러지 못 하다면 이제 그만%~
익명 2020-09-16 21:31:59
Gimme a call Baby Baby
지금 바로 전화줘
익명 / 사랑한다고~~호 문자라도 남겨줘어!!!
익명 2020-09-16 20:57:34
전화줘....바보야
익명 2020-09-16 20:54:51
힘내세요.
익명 2020-09-16 19:40:45
너무나도 공감이 되면서... 그럼에도 끝내 전화기를 들지 못함에... 미치게 그립고 또보고싶은 감정에 공감합니다.
익명 / 님 댓글에 눈물만 흘리고 있습니다. ㅜ
익명 / 제가 눈물을 흘리게 함에 또 한번 미안하고... 공감되는군요
1


Total : 21347 (1/142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347 양쪽으로 너무 힘드네요..ㅠㅠ [12] new 익명 2020-09-21 565
21346 누나들과 함께 new 익명 2020-09-21 363
21345 남성상위로 할때 여자가 발로 남자 감싸 안는거 무슨 의미일까.. [11] new 익명 2020-09-21 739
21344 손과발이 왜이렇게 좋을까요 ㅜㅜ [2] new 익명 2020-09-21 655
21343 꿈에서... [11] new 익명 2020-09-21 927
21342 다 차였음 [3] new 익명 2020-09-20 1011
21341 한참 고민하다 써봐요. [8] new 익명 2020-09-20 1695
21340 말투보면 제가 누군지 아시려나.-_-ㅋ [24] new 익명 2020-09-20 1506
21339 애인을 만들고 싶은데 만들 껀덕지가 없네여.... [5] new 익명 2020-09-20 710
21338 애널에 맛 들이고서.. [11] new 익명 2020-09-20 1503
21337 그냥 끄적이는 글 3 [3] new 익명 2020-09-20 805
21336 코로나 시기 일이 몰리네요. [4] new 익명 2020-09-20 1313
21335 장거리 [31] 익명 2020-09-19 1829
21334 내 살다 살다 이제.. 당마에서. [1] 익명 2020-09-19 1135
21333 하루에 자위 몇번하심?(30대 기준) [21] 익명 2020-09-19 1368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