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오프모임 공지.후기
[심야영화 벙개 후기] ‘7년의 밤’...을 마치고... 
48
옵빠믿지 조회수 : 3205 좋아요 : 9 클리핑 : 0
안녕하십니까...
감성의 교감 - [옵빠믿지]입니다...

주말동안 정신 없이 지내다보니...
후기가 조금 늦었네요...;;

지난주 금요일 ‘7년의 밤' 심야영화 벙개가 있었습니다...



멀리 전주에서 참여하신 보들님 포함 총 여섯분...
(Janis, 실버파인, 라랏, 보들, 앙기모띠주는나무, 옵빠믿지)께서 참석 해주셨습니다...
보들보들 보들님... 후기 감사합니다...^^

너무 적지도... 너무 많지도 않은 인원이라...
조촐하게 이야기를 공유하기 딱 좋은 인원이었던것 같습니다...

모임 시간이 8:30분이었지만
일찍 도착 하신분들은 저녁도 함께 드시고...
미리 인사 나누신분들도 계셨습니다....

시간에 맞춰 모든 분들이 다 도착하시고...
향 좋은 커피와... 달달한 케익을 함께 먹으면서
간단한 인사와 각자 소개 시간을 가졌습니다...

영화 상영 시작전 잠깐의 시간이 남아...
오락타임(?)을 가진후... 영화 관람 시작...

영화에 대한 평은 각각의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관람이 끝나고 출출함을 달래기 위해
야식집을 찾던중...
앞에 보이는 포장마차에 자리를 잡고...
(포장마차를 가본지가 백만년만이네요...)

꼼장어, 계란말이, 홍합탕, 제육볶음, 잔치국수..등을 먹으며...
영화에 대한 느낌, 취미, 레홀스러운 이야기, 섹스 토이등...
여러 주제로 이야기하다보니... 어느덧 새벽 3시...

늦은 시간이라 각자의 집 방향에 맞춰...
차량 두대에 나눠타고...
아쉽지만 다음 벙개를 기약하며 마무리 했습니다...

안전 귀가 도움주신 라랏님 감사합니다...

요즘에 보고 싶은 영화도 많고 좋은 영화들도 많아서...
‘레홀 독서단’ 짝퉁, 이미테이션...
‘레홀 영화단’ 이나 해볼까 생각중입니다 ㅋㅋㅋ
(내마음대로 영화단...;;;;)

다음 심야영벙은 뭘로 할까요... 고민고민...

이상... 심야영화 벙개 ‘7년의밤’...
간략한 후기였습니다...

다시한번 참석해주신 레홀러분들께
무한 감사 인사 전하며...

꽃피는 봄날...
감성의 교감 - [옵빠믿지] 였습니다...
옵빠믿지
'바람은 언제나 당신 등 뒤에서 불고... 당신의 얼굴에는 항상 따사로운 햇살이 비추길...'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SilverPine 2018-04-04 01:23:53
레홀영화단 응원합니다. !! 7년의 밤은보다 우리의 밤이 더 재밌었다능 (스포맞음)
옵빠믿지/ 비록 짝퉁이지만 ‘레홀 영화단’좋지요?? ㅋㅋㅋ 가즈아!!~~~
검은전갈 2018-04-03 20:17:36
참석하지 못함이 심히 아쉬웠던 모임이네요. :)
다음 영화벙도 성황리에 이뤄지길 바랍니다. :D
옵빠믿지/ 감사합니다~~~ 전갈님도 함께 할수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보고싶.... 으흐흐...
검은전갈/ 옵빠믿지님,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키매 2018-04-03 09:43:22
저도 심야영화 즐겨보는편인데 담에 참석 해봐야겠네요 ㅎ
옵빠믿지/ 심야 영화는 사람에 치이지 않고... 여유로움이 있어서 좋은듯 합니다... 다음에 키매님도 함께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라랏 2018-04-03 08:43:24
ㅋㅋ영화단 강추 즐거웠습니딘
옵빠믿지/ 라랏님~~ 반가웠습니다~ 온라인 포함 오프라인에서도 자주뵈욤~~~^^/~
르네 2018-04-03 07:58:50
우와 맛있는 사진 잘 봤습니다. 신뢰의 옵빠믿지 엔터테인먼트는 왠지 어감에서 믿음이 뿜뿜하네욬!
옵빠믿지/ 오홋!~ 르네님 요즘에 닉이 자주 보이시니 좋네요~~ ^^옵빠믿지 Ent. 는 다양한 ‘뻘짓’의 컨텐츠를 제공합니다 ㅋㅋㅋㅋ
우주를줄께 2018-04-03 01:29:04
짝퉁이, 명품이 될 때까지~응원드립니다!^^
옵빠믿지/ 오~~~~ 감사감사합니다~~^^ ‘레홀 영화단’ 로고나 하나 만들어봐야겠네요 ㅋㅋㅋㅋㅋ
꼬북꼬붑 2018-04-03 00:40:47
전치국수는 무슨맛인가요? ㅎ
재밌었겠네요!!!
옵빠믿지/ 수정했습니다...;;; 확인을 재대로 못했네요.. ;; ㅋ 좋은분들과 좋은 시간 보낸것 같습니다...^^
보들 2018-04-02 23:14:12
주최하시고 연락해주시느라 고생하셨어영
카페에서 빵도 사주시고 포장마차까지 너무너무 고생하셨습니다
다음엔 커피 꼭 얻어먹겠습니당 ㅋㅋㅋ 대신 빵과 술을 제가 +ㅁ+//
Janis/ 담에도 오락게임 한 판~더~!ㅋㅋㅋ
옵빠믿지/ 친화력 좋으신 보들님 다음에 또 뵙기를 바랍니다~~~~ 맛의고장 전주에서 맛있는거 많이 소개해주세요.. ㅋㅋㅋ
키키우우 2018-04-02 22:07:46
와우  재밌어보여요#!!!!
옵빠믿지/ 너무 요란 하지도 않고... 조촐하게 정감있는 영벙이었습니다.. ㅋㅋ 다음에는 키2우2님도 함께하시지요...^^
1


Total : 500 (8/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5 [오프 후기] 제3회 레홀 할로윈 벙개 후기입니다.. [26] 핑크요힘베 2018-10-29 3408
394 그녀의 각선미는 나에게 맡겨라 [바디맵] [30] 킬리 2018-10-22 3729
393 [바디맵] 10월 정모 후기 [15] roaholy 2018-10-21 2694
392 <11월 레홀독서단 모집> 눈 이야기 - 조르주 바타유.. [21] 유후후h 2018-10-20 3093
391 10월 레혹독서단 후기 [붉은선 : 나의 섹슈얼리티 기록].. [4] 프라바리 2018-10-14 1699
390 [바디맵][마감] 10월 바디맵 정모 공지 & 게스트 모집.. [4] 퇘끼 2018-10-11 2140
389 제 3회 레홀 할로윈벙 개최!! [50] 핑크요힘베 2018-10-11 4880
388 [후기] 10.08  심야영벙 '베놈' 간략 후기... [33] 옵빠믿지 2018-10-09 3813
387 [레홀영화단/10월26일(금)] 셰임, 스티브 맥퀸 [4] 섹시고니 2018-10-04 3057
386 <10월 레홀독서단 모집> 붉은 선: 나의 섹슈얼리티 기록.. [14] 유후후h 2018-09-23 2535
385 9월 레홀독서단 후기 | Sex Work: 성노동의 정치경제학.. [2] 섹시고니 2018-09-19 1800
384 그녀에게 사랑받는 발마사지를 배워봅시다. [바디맵].. [19] 킬리 2018-09-18 3266
383 <9월 레홀독서단 모집> Sex Work [29] 유후후h 2018-09-03 3152
382 8.25-26 바디맵 제천 모꼬지 후기 [14] 퇘끼 2018-08-31 2794
381 <젖은 지성> 파티: 레홀독서단 1주년 기념 후기에요.. [26] 천국 2018-08-27 2516
[처음] < 4 5 6 7 8 9 10 11 12 13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