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펌]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 
0
키매 조회수 : 1016 좋아요 : 0 클리핑 : 1
1. 이쁜 여자가 잘해주면 무조건 의심하라. 당신에게 필요한 여자가 되기 위해서가 아니라 단지 당신이 잠깐 필요해서일 뿐이다.
2. 아내가 이뻐지면 깊이 반성해라. 이쁘게 보이고 싶은 사람이 생긴 것이다. 아마 당신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3. 처세서를 잘읽고 배운다? 처세서를 써야 할 나이다. 마흔까지 배우지 못했으면... 산이나 무인도로 들어가라.
4.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당신을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당신을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자신을 증명하는 것은 자신의 현재 모습이다.
5. 배만 들어가면 멋져 보일 것이다? 배도 멋져 보일 정도가 아니면 승산 없다. 몸으로 승부할 나이도 아니다.
6. 외제차 타고 있으니 성공했다고 착각 마라. 외제차에 할머니가 기스내도 웃고 보낼 수 있어야 성공한 거다.
7. 여자 연예인 결혼 소식에 유부남인 당신이 왜 안타까워하는가? 다시 찬스가 와도 당신은 절대로 아닐 것이다.
8. 선글라스 끼고 여자 몸매 훑어보면 모를 거라고 절대로 착각하지마라. 지금 당신 고개가 따라 돌아가고 있다.
9. 부하직원이나 후배의 태도와 행동을 문제 삼는다면 당신은 이미 늦은 거다. 당신에게 어떤 태도와 행동을 취할지 그는 이미 계산이 되어있다.
10. 유명인이랑 찍은 사진 SNS에 돌리고 절대로 우쭐해 하지 마라. 하루에 수백·수천명과도 사진을 함께 찍어주는 사람 들이다. 유명인이 당신이랑 함께 찍은 사진 올릴 때 뿌듯해 해라.
==================================================================================================================
아직 40되려면 꽤 남았지만 미리미리 준비해야겠습니다..

비단 40살인게 중요한게 아니라 더 이상 젊은 나이라고 스스로 포장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모두 해당 되겠지요.

타고난건 어쩔 수 없지만 내실이라도 다져야겠습니다 

아자아자
키매
지금 하려는 그말은 침묵보다 나은것이어야 한다.
http://redholics.com/red_board/view.php?&bbs_code=talk13&page=1&bd_num=77006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바람을타고 2019-09-05 20:31:50
가슴깊이 새겨둘 말입니다.
난 어떤 중년일까?
키매/ 주기적으로 자기 반성은 꼭 필요한것 같아요 ㅎ
차오빠 2019-09-05 16:57:11
8번 흠칫
키매/ 명심 또 명심...
1


Total : 27347 (7/136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227 어허~~고놈 참... [4] kelly114 2019-09-26 1221
27226 여러분들의 마음, 제가 다 알고 있습니다. [5] 핑크요힘베 2019-09-26 1630
27225 웃어봅시다 [5] kelly114 2019-09-26 1205
27224 늦은휴가 [12] 마사지매냐 2019-09-25 1668
27223 장사리 [3] 킴킴스 2019-09-25 853
27222 그냥 짤이 재밋길래 올려봐요 [13] 류겐 2019-09-25 2036
27221 잠이 안오는 밤. [2] 키매 2019-09-25 1035
27220 [옵빠믿지가 간다 - 4] [23] 옵빠믿지 2019-09-24 2678
27219 마음이 가는 소리 [8] 검은전갈 2019-09-24 1362
27218 지난주 마눌님과 한양 다녀왔습니다!! (예시카방문!!!!).. [20] 케케케22 2019-09-24 2716
27217 아무것도 없지만 우리는 있었던 [4] 이로운외로움 2019-09-24 900
27216 다들 씨름 덕질 시작하시죠 [34] 초빈 2019-09-24 2321
27215 레이저 제모 2회차 [6] 털없는코끼리 2019-09-23 938
27214 실수했다 마눌님께 혼났네요 ㅠㅠ [12] 케케케22 2019-09-23 1930
27213 성레언 스페셜 녹음이 있었어요~ [23] 집사치노21 2019-09-23 1387
27212 혼자는 외로운데 함께면 괴로운 .. [5] 이로운외로움 2019-09-23 903
27211 여행 잘 다녀왔어욥 [32] 초빈 2019-09-23 2198
27210 전어축제을  다녀와서 [23] 설렘가득 2019-09-22 1219
27209 오랜만에 월요병에서 해방됐습니다!! [4] 달콤한하루 2019-09-22 895
27208 사랑의 기술 [28] 해달심 2019-09-22 2250
[처음] < 3 4 5 6 7 8 9 10 11 12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