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투잡도전 온라..
유진대리의 투잡도전 온라인 ..
  선조들의 피서..
'복날에 비가 오면, 청산 보은..
  Sea, Sex and ..
한국의 뛰어난 에어컨 생산 기..
  포르노 동네 ..
영화의 줄거리는 포로노 스타 ..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베니마루 섹스썰 [9탄] 나의 변태 여친 4  
0

영화 [Blue Valentine]
 
여친과의 섹스는 언제 해도 참 좋았다. 당시 별 희한한 자세로도 해보고 애널섹스까지 했으니, 할 만큼은 한 것 같았지만 우린 애무할 때 한 번도 69체위를 해본 적이 없었다. 한 명이 애무하고 있으면 다른 한 명은 신음을 내며 느끼는 방식으로 교대하며 애무했다. 둘이 동시에 애무를 하고 받는 방법은 없을까 고민하던 중 PC방에서 일본 야동을 보게 되었다.
 
처음엔 다 똑같았다. 지루한 애무 방식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남자가 눕더니 여자가 남자 위에 엎드려서 펠라치오를 하기 시작했다.
 
‘그래! 저거다!’
 
자세에 대해서 폭풍 검색한 결과 그것이 바로 69체위라는 걸 알게 되었다. ‘와~~저런 애무가 있다니!’ 당장 여친에게 전화했다.
 
“어! 난데 69자세 알아?”
 
“69자세? 그게 뭐야?”
 
“남자가 눕고 여자가 남자 위에 엎드려서 서로 거기를 입으로 애무해 주는 자세야~”
 
“그래? 해보자!”
 
여친은 참 시원시원한 성격이었다. 호기심도 많았고 궁금한 것에 대한 힌트를 얻으면 만사를 제치고 꼭 자기 것으로 만드는 열정의 소유자였다. 참 멋있는 친구였다. 다음 날 모텔에서 어김없이 섹스를 하며 삽입하려는 찰나,
 
“야! 어제 말했던 그거 해야지~~”
 
“아! 맞다! 69”
 
둘 다 처음 알게 됐던 체위라 어색하기도 하고 높낮이 조절을 못해 호흡이 맞지 않는다면 흥분이 가라앉을 텐데... 하지만 걱정도 잠시, 우리 둘은 아주 능숙하게 서로의 것을 탐닉하며 신세계로 입문하게 되었다. ‘아? 이거구나~ 이게 바로 69구나~’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여친은 가끔 섹스 중 야한 말들을 내뱉는다. 이날도 엄청 흥분했는지 여친의 야한 말들은 봇물 터지듯 나왔다.
 
“으... 내  X지 벌렁거려… 아으...”
 
“미치겠어. 내 것도 터지기 직전이야… 아오~”
 
둘이 동시에 애무를 주고받고 소리를 내고 정말이지 69체위는 최고의 애무 방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다.
 
나의 혀는 여친의 질부터 살짝살짝 부드럽게 클리토리스를 향해 올라가며 손은 치골에 위치해있었다. 마사지하듯 부드럽게 만지며 점점 옆구리를 손가락으로 쓱 쓸어내렸다. 여친이 “아핡~”하는 신음과 함께 상체를 잠시 들었다. 다시 긴장을 풀고 내 손은 여친의 엉덩이를 만졌고 여친은 다시 나의 자지를 입으로 빨아 주고 있었다. 나는 다시 손가락으로 등 중앙 부분을 애무하며 혀로 애널부터 클리토리스까지 핥았다. 그때 여친은 “아아아아악~~”하며 부위별로 핥을 때마다 각기 다른 신음을 냈다.
 
남자는 시각과 청각에 흥분하는 동물이다. 여친이 그런 신음을 낼 때마다 몸 속 깊은 곳에서 무언가가 용솟음치는 걸 느꼈다. 사람의 목소리로 이렇게나 흥분이 된다는 건 너무 신기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여친은 신음을 낼 때 일본 야동의 여배우처럼 엥엥 거리지 않았다. 나도 그런 엥엥거리는 신음은 싫다. 기계적으로 내는 소리 같다. 특히 러시아나 독일의 경우 저음으로 “시바스끼~~ 후~~ 이율이율~ 허오~”라고 내는 소리는 당최 신음인지 욕인지 어쩔 땐 무섭기도 하다.
 
여친도 꽤 허스키한 목소리였다. 평소 말할 땐 웬만한 남자보다도 더 굵직했다. 그렇지만 섹스하며 신음을 낼 때는 초고음까지는 아니지만 굉장히 섹시한 목소리를 냈다. 여친은 항상 섹스할 때 쓸데없는 울부짖음이나 불필요한 소리는 내지 않았다. 삽입할 때, 피스톤 운동을 할 때, 애무를 해줄 때, 내가 절정에 이르러 나의 거기가 정액을 토해 내기 직전, 좀 더 커질 때, 힘차게 사정할 때 그리고 뺄 때. 지금 생각하면 여친은 신음을 낼 줄 아는 여자였다. 어떤 타이밍에 어떤 신음을 내야 내가 좋아하는지 아는 여자였다.
 
예를 들어 단순히 손가락으로 허벅지를 가볍게 쿡 찔렀을 때 대부분은 아무 소리를 안 내거나 헉 하는 소리만 낼 것이다. 하지만 여친은 그런 단순한 터치에도 “하앍~”하며 흥분을 더 느끼게 했다. 편견을 깬 것이다. 여기를 터치하면 아무런 반응이 없을 것이라는 그런 편견을 깨고 진정한 신음을 낼 줄 알았다.
 
그래서 그런지 우리의 섹스는 창피함의 극치인 인공 신음이 아닌 진짜 입을 다물어도 너무 놀라서 입을 틀어막아야 하는 그런 자연스러운 신음이 많이 났다. 삽입할 때 단순히 “아~~”하는 감탄사 같은 소리가 아닌 밀어 넣을수록 “아~ 아~ 아~” 하고 더 커지는 신음을 냈고 절정에 다 달아서 사정하기 전 더 커지는 자지를 온몸으로 느끼며 절정의 순간에 터지는 진성의 신음. 그 모든 건 나를 충분히 자극시켰고 때문에 훨씬 더 적극적인 섹스를 했다.
 
다 큰 남녀가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서로의 알몸을 보여 주고 사랑을 한다는 것도 어찌 보면 참 부끄럽고 쑥스러운 일이다. 그렇지만 나를 정말 좋아하고 몸에 흉터까지 감수하며 보여 주고 또 그런 숨기고 싶어 하는 그 사람의 단점까지도 손으로 입으로 혀로 사랑해준다는 건 참 행운이다. 섹스할 때 내뱉는 말과 신음을 자연스럽게 내는 것 또한 여친의 큰 매력이었다.

 
글쓴이ㅣ베니마루
원문보기▶ https://goo.gl/9oHiWm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