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포르노 동네 ..
영화의 줄거리는 포로노 스타 ..
  전립선 마사지..
애널로 느끼는 오르가즘, 이른..
  콘돔의 충격적..
콘돔 브랜드와 두께에 관한 충..
  Sea, Sex and ..
한국의 뛰어난 에어컨 생산 기..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어린 여우 1  
0

영화 [비스티 걸스]
 
나는 물었다.
 
"너는 내가 왜 좋아?"
 
"... 몰라... 그냥 좋아. 따뜻해.”
 
라고 말하며 내 품으로 파고든다.
 
그 애는 그냥 아는 여자 사람 동생이었다. 7살 차이가 나는.
 
용돈벌이로 아르바이트를 열심히 하던 시절 동료들과의 술자리에 동료 중 한 명이 그 애를 불렀던 게 아마 첫 만남이었을거다. 다들 처음 보는 사람이었을 텐데 쭈뼛거리는 기색 하나 없이 이런 곳에 날 왜 불렀냐는 듯이 불만 가득한 얼굴로 나타났다. 마른 몸매에 회색빛 스키니, 그리고 몸에 딱 맞는 검정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날카로운 눈 화장 탓이었을까? 성격 참 제멋대로일 것 같다고 생각했던 것이 그 애에 대한 첫인상이었다. 과연. 첫인상처럼 그 애는 제멋대로였다. 처음 보는 나더러
 
“오빠 차 있어요? 있으면 나 집까지 좀 태워 주라.”
 
라며 대뜸 반말을 섞어 말하는 그 애. 다시 볼 일이 없을 거란 생각에
 
“내가 차 있으면 쟤랑 여기서 아르바이트하고 있겠냐?”
 
라며 퉁명스레 대답하고는 이내 고개를 돌려 다른 친구들과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다시 볼 일이 없을 거란 내 예상과는 다르게 그날 그 애는 기어이 내 번호를 받아 갔고 며칠 후 그 애로부터 술 사 달라는 연락이 왔다. 안 된다며 거절하니 그럼 오늘 말고 언제 되나고 또 묻는다. 당분간 바쁘다고 했더니 며칠 후 또 연락이 온다. 첫인상이 그리 좋지도 않았었고 너무 어린 나이 탓에 이성으로 보이기보단 그냥 철없는 애 같은데 자꾸 만나자 하니 여간 곤혹스러운 게 아니었다. 계속 이 핑계 저 핑계 대면서 못 만난다 하니 급기야는 자기 술 한번 사주는 돈이 그렇게 아깝냐며 통곡에 가까운 울음을 터뜨렸다.
 
‘그래... 불우이웃도 돕는데 그냥 술 한잔 사주지. 뭐…’하는 마음으로 만났다. 마지못해 들어간 어느 소주 집에서 혼자 신나서 떠들고 깔깔대다가 자기 이야기를 주저리주저리 늘어놓기 시작했다. 누가 들어도 부러울 만한 부모님 직업에 돈도 꽤 있는 집안에 남부러울 것 없이 자란 아이였다. 용돈 몇 주 모으면 명품 가방 하나 정도는 살 수 있을 정도로 풍족하게 지내는 그런 수준. 그러다 자신의 부모님 사이가 안 좋고 아버지가 어릴 때부터 바깥으로 돌고 그런 이야기들을 주저리주저리 늘어놓기 시작했다. 그제야 그 애의 대책 없는 성격이 이해가 갔다. 자기 이야기를 할 곳이 얼마나 없었으면, 만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나에게 이런 이야기를 할까 하는 마음에 잠시 측은한 마음이 들었다. 이야기를 한참 들어 주다 그 애에게 물었다.
 
“야, 그날 사람도 많고 잘생긴 오빠도 많았는데 왜 하필 나한테 연락하냐?”
 
그러자 그 애가 대답한다.
 
“오빠가 나이가 제일 많았잖아.”
 
그러더니 다시 이렇게 말한다.
 
“그럼 오빠가 그냥 내 오빠 하자. 오라버니~ 오! 오라버니 좋다. 오라버니~ 한잔 따라드릴까요?”
 
하며 술병을 든다.
 
“하..... 맘대로 해라.”
 
그 후로도 그 애는 틈만 나면 나한테 연락이 와서 술 사 달라 조르고 어떤 날은 자기가 돈이 더 많으니 자기가 사겠다며 만나자고 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인데 그 애는 남자친구도 있었다. 제발 나 말고 남자친구랑 술 마시라며 애원을 해도 남자친구는 남자친구고 오라버니는 오라버니라며 막무가내였다.
 
그러던 어느 날 남자친구랑 싸웠다며 어려서 그런지 말이 안 통한다 어쩐다 하며 또 만나자고 한다. 어리고 말이 안 통하기는 너도 마찬가지란 말이 목구멍까지 왔지만 또 악을 쓰며 바락바락 대들 모습이 생각나서 도로 목구멍으로 집어넣는다.
 
어느 호프집에서 만난 그 애는 또 주저리주저리 이야기를 늘어놓다가 또 신이 난다며 노래방엘 가잖다. 한껏 취한 그 애는 이제는 자기가 보고 싶은 영화가 있다며 비디오방에 그 영화를 보러 가자고 이끈다. 내가 너랑 비디오방을 왜 가냐며 안 간다고 하자,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거냐며 되려 나한테 신경질이다. 괜히 민망하기도 하고 또 더 거절했다 무슨 짓을 할지 모른다.
 
‘하.. 악연이다. 왜 내가 이런 애랑 친해졌지...’
 
하는 생각을 하며 그냥 이끌려 간다.
 
비디오방에서 한참을 쫑알 쫑알대며 떠들며 영화를 보던 그 애는 이내 잠이 들었다. 그저 빨리 영화가 끝나서 이 망할 것을 깨워 집에 보내고 나도 집에 가서 편하게 자고 싶은 마음밖에 없었다. 그러다 쌔근쌔근 잠든 그 애 모습을 보니 좀 순해 보이기도 한다. 잠든 모습을 보고 있자니 또 측은한 생각이 든다. 나름 부모님 사이에서 맘 고생이 많았겠다 싶기도 하고, 싸가지가 없고 제멋대로긴 해도 나쁜 애는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 이런저런 생각을 하며 그 애를 쳐다보다 이내 내 시선은 그 애의 입술을 지나 목덜미를 가로질러 살짝 보이는 앙가슴에 머무른다.
 
‘아. 내가 취했나... 이런 망할 것이 뭐가 좋다고.’
 
하지만 내 마음과 다르게 내 시선은 본능을 따라 그 애의 몸을 더듬는다. 옆으로 돌아누운 자세 덕에 그 애의 몸의 굴곡이 더 도드라져 보인다. 마냥 말랐다고 생각했었는데 딱 달라붙은 티셔츠와 스키니 사이로 드러나 보이는 그 애의 속살은 보기보다 탄력 있고 매끈해 보인다. 내 시선은 조금 더 내려가 그 애의 허벅지를 매끈한 다리를 더듬는다. 나도 모르게 내 아랫도리가 뻐근해 오는 것을 느낀다.
 
‘아.. 정신 차리자. 이 애는 남자친구도 있고 천방지축에 통제불능이야.’
 
하지만 나도 모르게 누워 있는 그 애를 안아 내 쪽으로 굴려 온다. 그리곤 내 몸 위로 올렸다. 깜짝 놀라 눈을 뜬 그 애는 내 위에 엎드린 채로 나를 빤히 쳐다본다. 아마 그 애도 느꼈을 거다. 뻐근하게 부풀어 오른 내 아랫도리를... 하지만 놀란 얼굴 그대로일 뿐 움직이지 않는다.
 
나는 천천히 그 애의 입술에 내 입술을 갖다 대었다가 뗀다. 다시, 내 입술을 약간 벌려 그 애의 아랫입술을 머금었다 다시 떼었다. 아무런 동요도 없던 그 애는 살며시 눈을 감는다. 다시 내 입술이 그 애의 아랫입술을 머금기 위해 다가갈 때 그 애의 입술이 살며시 벌어진다. 자연스레 그 애는 내 윗입술을 머금는다. 성격과는 다르게 입술은 부드럽다. 서로의 타액으로 입술이 촉촉이 젖어갈 때쯤 그 애의 혀가 수줍게 내 입술에 닿는다. 내 혀도 조심스레 그 애의 혀를 마중 나간다. 우리의 입술과 혀가 점점 더 과감하게 섞여 간다. 내 아랫도리가 이제는 완전히 화가나 딱딱해진 것 같다는 걸 느꼈다. 자연스레 내 손은 그 애의 티셔츠를 들추고 그 애의 매끈한 등을 어루만진다. 내 한 손은 더 아래로 내려가 그 애의 엉덩이를 어루만진다. 여전히 우리의 입술은 맞닿아 있고 그 애의 혀와 내 혀는 서로를 탐색 중이다. 사이사이 내쉬는 그 애의 숨소리는 어느새 거칠어지고 뜨거운 입김을 내 얼굴로 내뱉는다.
 
나는 다시 그 애를 아래로 눕히고 내가 위로 올라간다. 피가 몰릴 대로 몰려 불룩 솟아 오른 내 아랫도리를 그 애의 다리 사이에 밀착 시키고 힘을 주어 누른다.
 
"하악~"
 
그 애의 입에서 작은 신음이 새어 나온다. 그리고 내 두 손은 다시 티셔츠 사이로 들어가고 브래지어를 들어 올려 그 애의 작은 가슴을 쓰다듬는다. 이미 그 애의 꼭지는 딱딱하게 발기되었다.
 
그러다 갑자기, 그 애가 얼굴을 땐다.
 
“지금 뭐 하는 거야?”
 
순식간에 평소의 모습으로 돌아온 그 애는 오라버니가 어떻게 동생에게 이럴 수 있냐며 따지기 시작한다. 원래의 이 모습을 보자 정신이 번쩍 든다.
 
‘내가 미쳤지…’
 
나는 그저 미안하다 말했다. 그리곤 돌아서서 집으로 간다.
 
 
글쓴이ㅣ크림크림
원문보기▶ https://goo.gl/3Rz4I5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벤츄 2017-06-10 18:55:07
꽃뱀스탈인데 완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