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성지식] 내몸..
사회적, 개인적 도덕에 거스름..
  그녀와의 폰섹..
폰섹녀 지은은 부드러운 카펫..
  치맥과 함께 ..
수상한 언니들의 속사정 살롱 ..
  레드 할로윈 ..
작년 제 1회 할로윈 정모에 이..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여성이 남성보다 강하다. 과학적으로.  
0

여러 연구결과에 의하면 여성은 남성보다 오래 살고 면역력이 뛰어나며, 지구력, 외상대응력도 높다.(사진=속삭닷컴제공)

“약한 자여, 그대의 이름은 여자로다”(영국의 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

일반적으로 여성의 상체 힘은 남성의 절반에 그친다. 또 키는 남성보다 약 15㎝ 더 작다. 

그러나 여성은 남성보다 훨씬 더 강하다. 그동안의 많은 과학연구 결과에 의하면 여성들은 수명, 면역력, 외상 대응력과 지구력 등에서 남성들보다 더 우위에 있다. 그렇다면 그 비결은 무엇일까? 

미국 앨라배마대 스티븐 오스타드 교수(생물학)는 “여성들의 생존 능력은 튼튼함·강인함·순수한 힘 등 어떤 표현을 쓰더라도 참 대단한 게 사실”이라며 “전 세계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약 5~6년 더 오래 산다”고 밝혔다. 

세계 노년학 연구그룹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세계의 110세 이상 장수 노인은 43명이며, 이 가운데 42명이 여성이다. 

현재 공인된 세계 최장수 노인은 자메이카에 사는 117세의 바이올렛 브라운이다. 농장 근로자로 일했던 그녀는 물고기와 양고기를 즐겨먹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의 생활습관을 보면 장수의 비결이 무엇인지 잘 알 수 없다. 유일한 단서가 있다면, 그녀가 여성이라는 사실이다. 

영국의 런던 위생열대이학대학원 조이 론 박사(모성·청소년·생식·아동건강센터장)는 “매년 신생아 1백만 명이 태어난 날에 숨진다”며 “이들을 똑같은 수준으로 돌볼 경우 남아가 여아보다 사망할 확률이 10% 더 높다”고 밝혔다. 

그만큼 여아가 강인하고, 생존 가능성이 더 크다는 뜻이다. 이는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 

호주 애들레이드대 연구(2014년) 결과를 보면, 임신 유지와 감염에 대한 면역력을 강화하는 임산부의 태반이 아기의 성별에 따라 다르게 작용한다. 이유는 알 수 없으나, 이 때문에 여아의 자궁 내 생존 가능성이 더 커진다. 

미국 조지타운대 ‘건강·노화·질병 성차연구센터’ 캐서린 샌드버그 소장은 “여성이 출생 후 질병에 걸릴 확률은 남성보다 훨씬 더 낮다”고 밝혔다. 심혈관 질환과 고혈압은 여성보다 남성에서 훨씬 더 일찍 발생한다. 또 질병의 진행속도도 남성의 경우가 더 빠르다. 

오스타드 앨라배마대 교수는 암·심장병 등 주요 사망원인 15가지 가운데 12가지에서 여성의 사망률이 더 낮다는 사실을 2010년에 밝혀냈다. 파킨슨병·뇌졸중으로 사망할 확률은 남녀가 비슷했으나, 알츠하이머병으로 사망할 확률은 여성이 더 높았다. 그는 “여성은 거의 모든 주요 사망원인에 대해 저항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여성은 일상적인 기침·감기 등 거의 모든 감염에 대해 더 강하고, 더 빠른 면역반응을 보인다. 이는 에스트로겐·프로게스테론 등 여성 호르몬의 덕분이다. 

이들 호르몬은 여성의 면역시스템을 강화하고, 유연하게 해준다. 건강한 임신의 유지에 도움을 준다. 여성의 면역시스템은 임신이 가능한 월경주기의 후반기에 더 활발하게 가동된다. 하지만 이런 강력한 면역반응 때문에, 여성들은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 질환에는 더 취약하다. 

여성들은 특히 지구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미네소타대 마를렌 주크 교수(진화생물학)는 “여성들의 달리기 능력이 줄어드는 속도는 매우 느리며, 여성들은 임신 중에도 먼 거리를 이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예컨대 앰버 밀러는 2011년 시카고 마라톤대회에서 달리고 7시간 후 출산했다. 세계기록 보유자인 폴라 래드클리프는 두 차례의 임신 중에 훈련을 받았다.

진화론적 관점에서 볼 때, 여성들의 몸은 오랜 세월 풍상을 견디며 단련됐다. 먼 옛날 여성들은 극한적인 환경 조건에서 아프리카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주했다. 

캘리포니아대 에이드리엔 질먼 교수(인류학)는 “이 같은 열악한 환경에서 생식하고 생존한 여성들은 자연선택의 중요한 사례”라고 말했다. 

그녀는 “앞서 살다간 무수한 세대의 여성들이 힘들게 투쟁한 덕분에, 여성의 신체가 요즘처럼 강하게 진화된 것”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