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인생은 짧다..
아주 오래 전 내가 친구와 이..
  북극여우 애널..
초심자도 사용하기 좋은 고급 ..
  핑거 듀엣 바..
흔히 야동에 나오는 그런 에그..
  IF 2018 레홀 ..
[레드홀릭스] 부스 자원봉사자..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잠든 섹스
미드 [Smallville] '똑똑' 혼자있는 작은 자취방에 노크소리가 울립니다. 막 샤워하고 나와 노브라에 티셔츠만 대충 걸치고 머리를 수건으로 털며 현관문을열어요 "왔어?" "응 안녕ㅎㅎ" 평범한 자취방이 남녀가 함께인 순간부터 분위기의 색이 변해버려요.자연스럽게 우리는 침대로 향했고 오빠는 두꺼운 옷을 하나둘 벗었어요. 저는 옆에서 오빠의 자지를 쓰다듬으며 기다렸죠. 오빠의 자지는 18센치에 휴지심에 들어가지 않는 두께를 가졌어..
레드홀릭스 2018-09-19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117클리핑 2
오랜 친구같았던 그녀와의 원나잇 2(끝) [4]
오랜 친구같았던 그녀와의 원나잇 1화(클릭) 영화 [Confidential]   나는 그녀가 다시 엎드려 후배위 자세를 취하게 만들곤, 그녀의 젖가슴을 애무하기 시작했다. 앉은 채로 뒤에서 백허그로 감싸듯이 안아서 그녀의 가슴과 클리토리스를 만지며 흥분을 올렸다. 어느새 그녀도 손을 뒤로 뻗어 내 페니스를 붙들고 흔들고 있었다. [으흥.. 아흐.. 아흑] 몸이 짜릿한지 콧소리 섞인 신음을 내뱉으며 내가 클리토리스를 비비면서 만질 때마다 몸을 움찔거렸다.&..
레드홀릭스 2018-09-0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868클리핑 7
오랜 친구같았던 그녀와의 원나잇 1
영화 [speed dating]   그녀를 처음 만난 건 내가 석사 2학기 때였다. 이성적으로 잘해보려고 만난 게 아니라, 카톡으로 대화를 해보니 성격이 쿨하고 털털한 편인 것 같아 친구로 한 번 만나보면 재밌겠다 싶은 정도의 느낌이 컸다. 그 날, 우리는 지금은 없어진 신촌 명물거리의 한 샤브샤브 집에 가서 그리 맛있지도, 그리 맛없지도 않은 샤브샤브를 먹었고, 그 옆에 있는 냉방이 지나치게 잘 되어 있는 탐앤탐스에서 커피를 마시면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다. 그녀는 눈..
레드홀릭스 2018-09-03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3652클리핑 8
도깨비 불
영화 [두 개의 사랑]   매일 보던 아파트로 내가 탄 어린이집 버스가 들어선다. 늘 같은 속도로 같은 주차장의 아파트 주차장을 돌며 버스라고 하기에는 초라한 승합차 문을 열었다.   매일 보던 아동의 어머니가 있어야 할 자리에. 늙고 작은 개 한 마리를 팔에 걸친 커다란 남자가 내가 혼란스러워 하는 틈에 다른 한 팔로 아동을 잡고 목례를 하며 틈도 주지 않고 가버렸다.   마치 이화 속 도깨비처럼 커다란 등을 하고서 헐렁한 반바지를 펄럭이며 양손..
레드홀릭스 2018-07-3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017클리핑 28
내 보지는 블랙홀 [5]
영화 [girls]   A는 만취한 상태로 거칠게 나를 물었다. 그만하라고 소리 지를 정도로 너무 아프게 젖가슴을 물어재꼈다. 그리고 점점 위로 타고 올라와 목덜미를 세게 빨았다. 흔적이 남을까봐 걱정이 될 정도로 목덜미와 젖가슴을 거칠게 물고 빨았다.   단단한 페니스의 연속적인 피스톤에 이미 보짓물은 흥건하게 젖어 흘렀다. A는 삽입 도중 흥건해진 보지를 만지더니 애널에 손가락을 넣고 빼고를 반복했다. 처음에는 약간의 불쾌한 통증이 오더니, 이내 애널의 ..
즐거운 사라 2018-06-2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6509클리핑 47
올나이트 [1]
영화 [About last night] B의 시험기간이 끝이 났다는 건, 휴대폰에 남겨진 '부재중통화 1통'의 알람으로 알 수 있었다. 어쩔 수 없이 금섹을 해야했던 그녀가 어느정도나 굶었을지 예상이 되질 않았다. 분명한건, B는 요즘 확실히 자위를 끊었다는 것이다. "뭐만 하면 계속 트레이닝복 안으로 손이 들어가는거야. 어느날은 친구가 놀러왔는데 아무 생각없이 쇼파에 앉아서 습관처럼 손을 넣고 있었거든? 화들짝 놀라서 빼긴 했는데, 자위도 중독이야" 나는 ..
우명주 2018-06-1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537클리핑 26
남친과 성감마사지 받은 썰 [8]
미드 [Family Business Trip]   레홀에서 성감마사지 강의가 있던데 그걸 보니 생각난 썰 아닌 썰이 있어 글을 써봅니다. 사실 제가 받은 게 정확히 성감마사지 인지는 모르겠어요. 다만 오빠(이젠 전남친)와 저의 반응을 생각해보면 이게 그 성감마사지가 맞는 것 같아요. 그리고 여전히 그 샵이 계속 하는지는 모르겠네요.(작년이라..) 전남친과는 헤어졌지만 아직도 기억이 생생한 걸 보면 그 마사지가 정말 효과가 있었던 것 같아요. 장소는 강남의 모 마사지샵. 당시 ..
레드홀릭스 2018-05-16 뱃지 1 좋아요 0 조회수 16520클리핑 81
여성상위에서 우린 [3]
영화 [Pretty Little Liars] 꼿꼿하게 발기된 내 자지를 감아쥔 너의 눈이 욕정으로 충혈되어 있었다. 자지는 이미 너의 침과 쿠퍼액으로 뒤덮여 끈적거리고 있었고, 너가 방금 전까지 혀를 갖다대고 쓸어댄 귀두는 붉은 빛을 띠며 까딱거리고 있었다. 펠라치오를 마친 너는 아까운듯 입맛을 다시며 혀를 살짝 내밀어 너의 입술을 핥았다. 그러면서도 아까부터 한 손으로는 스스로 클리 주변을 애무하고 있었다. 너의 색정어린 표정과 행동에, 나는 너의 입술과 혀를 맛보고 싶..
레드홀릭스 2018-05-03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2531클리핑 62
Dear my Partner [1]
영화 [shape of water] 당신이 내 몸 위로 체중을 실어 나를 침대 위로 넘어뜨리면  나는 잠시 아찔한 기분을 느끼며 눈을 질끈 감았다가  뒷통수가 쿠션에 쿵 하고 떨어지면 눈을 떠.  동시에 당신이 내입술을 부드럽게 탐하기 시작하면  나는 앞을 볼 새도 없이 눈을 감고  당신 뺨을 양손으로 감싸쥐고 키스하지.  당신을 갈구한다는 내 방식의 표현이야.  당신 키스는 점잖은 듯 조급한 느낌이야. 아니 키스가 점잖아서 내가 조급한걸까..
레드홀릭스 2018-04-16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4706클리핑 78
눈물 젖은 섹스 [1]
미드 [Game Of Thrones] 영화를 보면 순간적인 쾌락, 분노, 슬픔, 기쁨, 싸움 뒤의 화해, 서로에게 화가 났지만 섹스로 승화하는 등을 표현하는 섹스 신들이 있다.(아직 어린 것인지 뭐라 표현하지 못하는 것들이 많지만....) 개인적으로 섹스란 감정의 공유라고 생각이 든다. 나와 그녀는 항상 기쁨의 섹스만을 나눴다. 오랫동안 못 본 것처럼 반가움과 서로의 쾌락의 즐거움과 기쁨을 공유하는 섹스를 했다. 그리고 올해 초... ‘눈물 나는 섹스’를..
레드홀릭스 2018-04-0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7755클리핑 95
레홀남 만난 썰 - 첫 SM 체험기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만남은 언제나 사소한 일로 시작된다. 그의 글에 댓글을 남긴 것을 계기로 말을 트게 되었고 솔직하고 섹스러운 이야기로 대화창을 채워가며 서로에게 끌리던 우리는 자연스레 날짜과 장소를 정해 만나기로 했다.  디데이. 약속시간은 오후 1시  일하느라 늦어버려 급한 마음과 달리  종종걸음으로 도착한 숙박업소 앞에서 그를 만났다. 다소 놀란 눈의 그에게 어색한 첫 인사를 건네고 함께 모텔 안으로 들어갔다.  ..
레드홀릭스 2018-03-22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1686클리핑 92
Driving in the car [2]
영화 [Daydream Nation] 처음으로 뭔가를 경험한다는 것은 대부분 기대되는 일입니다. 특히 그게 청소년 관람불가 딱지가 붙은 종류의 일일때는 더더욱. 참은 숨 사이로 쿵쿵대는 심장 소리가 귀까지 울리던 첫 성인물 시청, 하도 안 들어가길래 내가 뭔가 잘못 알고있나 갸우뚱 하는 순간 주니어를 받아들여 준 그녀 덕에 순식간에 천국의 아홉 계단을 하이패스로 통과한 첫 삽입의 순간, 하프마라톤 완주 시간과 비교할 수 있을 정도로 길던 키스에서 제 혀를 뽑아먹으려 들던..
레드홀릭스 2018-03-20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5258클리핑 76
자위에서 사정까지 [1]
미드 넷플릭스 [Mindhunter] 20대 중반 연애를 끝내고 방황하던 시절이 있었다. 전남친과 매주 몸을 섞던 버릇이 있어 이별한 뒤 매주 맞이하는 주말은 무섭도록 힘들었다.  이별주와 우울이 앗아간 수분과 체중이 다시 원래대로 돌아올 때쯤 내 성욕도 무섭도록 올라있었다. 이래도 되는 건가 긴가 민가 하면서 원나잇을 즐기게 된 시기도 그때가 시작이었다.  어떻게 알게 된 남자가 있었는데 카톡으로 몇 마디 주고받았을 뿐인데 그는 단번에 &lsqu..
레드홀릭스 2018-03-15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8888클리핑 95
13년만에 만난 그녀와 섹스 [1]
영화 [동창회의 목적] 한달 전, 핸드폰이 울렸습니다. 저장된 번호는 아니었지만 뭔가 익숙한 전화번호 뒷자리. 혹시 몰라 전화를 받자 "대리님. 저 OO에요. 잘 지내고 계시나 궁금해서 연락했어요" 십년 넘게 들어보지 못한 대리님 소리. ㅣ13년 전 제가 첫 사회생활을 시작한 곳에서 막 대리로 승진한 해 1월, 조직개편으로 다른 본부에 있던 계약직 직원이 우리 팀으로 발령와서 본 게 정확히 13년 전이네요. 생각해보니 그녀는 일도 똑부러지게 잘하고 매사..
레드홀릭스 2018-03-09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1778클리핑 110
그녀의 펠라치오 [1]
영화 [Scary movie]   "자기야."   1차전을 끝내고 나란히 누워있던 우리. 그녀가 나를 부른다. 나른했던 나는 대답을 잠시 미루었고, 대답 대신 그녀가 계속 말한다.   "나.. 보고 싶은 게 있어. "뭘?" "나.. 자기 사정하는 거 보고싶어."   피식 웃음이 났다.   "그럼 나올 때 보면 되잖아."   그녀는 싱긋 웃으면서 나를 돌아보며 눕는다.   "자기랑 할 때는 내가 정신이 없잖아... 나 ..
레드홀릭스 2018-02-21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4161클리핑 145
One summer afternoon sex 2 (마지막)
영화 [Shades of blue]   마치 자동차 와이퍼를 움직이듯, 그녀의 클리토리스 덮개를 제치고 좌우로 움직이는 동안 좁은 질 입구에서 천천히 투명하며 미끈한 그녀의 애액이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처음 혀를 가져다 댔을 때는 살짝 신맛이 나던 그녀의 애액이 이제는 완연하게 달콤하고 유혹적인 향기를 드러내며 내 성기를 받아들일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녀는 평소 클리토리스자위를 많이 했기 때문에(그것도 직접적으로) 다른 사람들처럼 해당부분에 대한 자..
우명주 2018-02-13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6255클리핑 162
One summer afternoon sex 1
영화 [Hitman] 호텔 로비에 서있는 동안 팔짱을 낀 그녀의 가슴이 부딪혀왔다. 작은 체구에 비해 사이즈가 약간 되는 가슴이다. 하늘거리는 핑크색 블라우스안으로 손을 넣고 싶은 생각이 스물스물 기어나오는 것을 누르고 카운터를 바라보았다. 시간은 오전 11시 30분, "오후 네 시까지요" "지금 되는 방이 파티룸 밖에 없어서.. 괜찮으시겠어요?" "그걸로 주세요 -_ -" "몇 층인데?" "3층"   그녀는 더욱 내 팔에 묻..
우명주 2018-02-13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7428클리핑 155
그 여름, 여친의 원룸
영화 [극적인 하룻밤]   여느 때 처럼 눈을 뜬다. 내 옆엔 그녀가 곤히 자고 있다. 여친과 우리 집에 갔을 리는 없고 모텔인가? 어젯밤 그녀의 친구들과 거나하게 달렸던 기억이 난다. 순간순간의 장면들이 스쳐 지나간다. 짓궃게도 내게 술잔을 몰아주던 여친의 친구들. 그런 친구들 앞에서 보란 듯이 키스하던 여친과 그걸 보고 부러움 섞인 야유를 보내던 그녀의 친구들과 또 내게 술을 먹이던 모습들... 그 다음, 노래방을 갔었고, 음... 집에 가려는데 계속 도망 다니며..
레드홀릭스 2018-02-1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8736클리핑 137
원나잇 투슬립 [1]
영화 [님포매니악]   스물 하나. 고등학생 때부터 만나왔던 남자와 헤어졌고, 이제 못 해본 거 다 해보자는 마음에 친구와 클럽에 갔다. 친구의 목적은 모르겠지만, 내 가장 확실한 목적은 하나. 섹스. 원나잇. 아무도 모르는 사람과 그저 섹스만을 위해 만나고, 섹스만 하고 집에 가고 싶었다.   사실 여자가 이런 마음을 먹고 클럽에 가는 순간, 일은 순조롭게 풀린다. 내가 마음에 들면 밖으로 나가면 될 일이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그냥 다른 사람한테 가면 될 일..
레드홀릭스 2018-02-08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1815클리핑 160
[단편] 옆집 사는 여자 [4]
미드 [브레이킹배드]   여기는 대학가 원룸촌이다. 고시원보다 형편이 좋은, 열정페이의 차상위계층이 주로 거주하는 그런 동네다. 나 역시 열심히는 사는데 돈은 모이지 않는 워킹푸어의 한 세대로서 그냥 남들도 그러니 그러려니 자위하며 이 원룸촌에 스며들었다.   여자는 생각도 하지 않고 있었다. 당장 학자금대출로 빌린 돈이 불어나지 않게 방어하는 데만 벅차서 연예 따위는 사치였다. 그나마 내가 고시원이나 쪽방 같은 나락으로 떨어지지 않은 건 그나마 몸..
레드홀릭스 2018-01-2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6617클리핑 162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