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용마산 딸치광..
안녕하세요? 열심히 딸 치다 ..
  9회 스페셜 핫..
우리 레홀언니들은 어떤 전함..
  20대도 발기부..
20대에도 발기부전이 온다고요..
  제1회 섹스면..
레드홀릭스 행사부스에서 진행..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누드는 왜 안돼?” 인스타그램 검열에 저항하는 예술가들  
0

예술가들이 인스타그램의 검열 때문에 올리지 못한 사진들을 모아 책으로 발간했다. 제목은 ‘사진, 또는 일어나지 않은 일’(Pics or it din’t happen). (사진=속삭닷컴제공)

이용자 게시물을 엄격하게 검열하는 인스타그램이 예술가들의 원성을 듣고 있다. 인스타그램은 선정성, 음란성 콘텐츠의 게시를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알고리즘을 이용해 이미지 속에서 젖꼭지나 음모를 감지하면 이를 빠르게 삭제한다. 문제는 이 알고리즘이 예술작품과 음란물을 구분해내지 못한다는 것이다. 예술성 있는 작품들이 종종 음란물로 오인되고 삭제돼 인스타그램의 구미에 맞는 사진만 온라인상에 노출된다. 예술가들은 이런 인스타그램의 검열이 표현의 자유를 해친다고 생각한다.
 
몰리 소다와 알비다 비스트룀도 인스타그램의 과도한 검열에 저항하는 예술가다. 알비다는 인스타그램에서 누드가 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스웨덴 모델이다. 최근에는 패멀라 앤더슨과 함께 신체 친화적인 란제리 브랜드의 캠페인에 참여했다. 미국 예술가 몰리도 신체 친화적인 예술에 관심이 있다. 그는 다양한 웹 플랫폼에서 문화, 정체성, 페미니즘 등에 관해 열정적인 글을 쓰고 있다. 또 사진 작업을 통해 미적 기준과 규범을 저항하고 있다.
 
두 사람은 SNS가 21세기만의 고유한 예술적 표현 장소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인스타그램은 예외라는 것이 두 사람의 주장이다.
 
몰리와 알비다는 여러 차례 인스타그램의 검열을 받자 예술가 커뮤니티에 인스타그램에서 삭제한 게시물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에서 활동하는 유명 예술가로부터 검열 때문에 게시하지 못한 수많은 사진을 받을 수 있었다. 그리고 이 사진들을 모아 ‘사진, 또는 일어나지 않은 일’(Pics or it Didn't happen)이라는 책을 냈다.
 
이 책에 실린 사진들은 섹스, 셀프 누드, 신체 이미지, 생리 같은 일상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다. 몰리와 알비다는 이 책으로 인스타그램이 설정한 규칙의 한계를 뛰어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