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9회 스페셜 핫..
우리 레홀언니들은 어떤 전함..
  용마산 딸치광..
안녕하세요? 열심히 딸 치다 ..
  제1회 섹스면..
레드홀릭스 행사부스에서 진행..
  [레홀Talk] 섹..
섹스하고 싶은 상대에게 어필..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차별없는 세상 원해요" 퀴어축제 성황(작년)  
0

"차별없는 세상 원해요" 성소수자들의 축제인 퀴어문화축제가 11일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2016.6.11. 속삭닷컴

"차별없는 세상 원해요" 퀴어축제 성황 
반대 집회도 열려...큰 충돌없이 마무리

동성애자, 양성애자, 트렌스젠더 등 성소수자들의 축제인 퀴어(Queer) 문화축제가 11일 서울 중구 시청 앞 광장에서 열렸다. 올해(2016년)로 17회를 맞은 이 행사에는 6만 5천명(경찰 추산 1만 1천명)이 참가했다. 올해(2016년)는 '퀴어 아이 엠(QUEER I AM) 우리 존재 파이팅!'이라는 구호를 내걸었다. 

11시 부스행사를 시작으로, 개막행사, 퀴어퍼레이드가 이어졌다. 부스행사에는 미국, EU등 14개국 대사관과 구글, 러쉬 등 글로벌 기업, 성소수자단체 등 104 곳이 참여했다. 개막행사에서는 춤과 노래 등 성소수자들이 직접 꾸민 공연이 펼쳐졌다. 또 여러 성소수자들이 무대에 올라 차별금지를 호소했다. 커밍아웃을 해 화제를 모았던 김보미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장은 “우리 모습을 그대로 긍정할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 커밍아웃 이후에도 보이지 않는 벽이 보인다. 우리가 힘을 합쳐 그 벽을 무너뜨리자”고 말했다.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11일 오후 서울 도심일대에서 퍼레이드를 벌이고 있다.
2016.6.11. 속삭닷컴

하이라이트인 퀴어퍼레이드는 4시 30분부터 시작됐다. 참가자들은 서울 광장을 출발해 회현사거리, 롯데 백화점 본점을 지나 다시 서울 광장으로 돌아오는 2.9km 코스를 행진했다. 이들은 노래를 부르고 구호 외치며 총 7대의 차량 행렬을 뒤따랐다. 

한편, 서울 광장 옆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는 동성애를 반대하는 보수단체의 맞불 집회가 열렸다, 집회에 참가한 3만 5천명(경찰 추산 1만 2천명)은 “엄마아빠가 사랑해서 나를 낳았어요”, “동성애 조장하는 차별금지법 반대”등의 구호를 외치며 성소수자들을 규탄했다.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은 퍼레이드 차량 앞에 드러누워 행진을 막기도 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60개 중대 4800명의 병력을 배치했으나 큰 충돌없이 양측 행사 모두 7시께 마무리됐다.

올해 2017년 또한 퀴어퍼레이드가 시작된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